조회 수 140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박진용 프란치스코 신부

변하는 세상 가치의 흐름 안에 변치 않는 생명의 길

 

교황 프란치스코는 2019년 성탄 강론 중에 오늘날 그리스도교 신앙이 일상 삶의 바탕이 아니라, 오히려 조롱당하고 소외받으며 비웃음마저 사고 있다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했습니다. 이런 상황은 코로나 시대를 지내며,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사회에서 그리스도교 신앙이 일상에 자리 잡는 것은 고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이유로 신앙이 우리 삶에서 분리되어 상황에 따라 쉴 수도 있는 취사 선택 가능한 것처럼 치부되기도 합니다. 우리가 마주한 이러한 현실 앞에서, 오늘 말씀은 우리가 어디로 가야 할지 그 방향을 제시해 줍니다.


제1독서의 집회서는 물밀듯이 들어오는 헬레니즘 문화의 홍수 속에서 이스라엘 전통 신앙에 의문을 품는 이들에게 신앙의 전통이 주는 지혜를 거듭 강조하기는 합니다. 제2독서의 배경인 코린토는 지정학적으로 항구도시로서 부유했지만, 우상 숭배나, 윤리적 문제와 파벌 싸움, 심지어 부활에 대해 믿지 않는 사람들(1코린 15,12) 마저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날은 집회서와 코린토 1서의 시대보다 세상의 가치관이 끼치는 영향이 더욱 커졌습니다. 당장 주변을 살펴보아도, 교회 전통이 수호하고 있는 가치는 마치 고리타분하고, 오래된 것 중 하나로 여겨지기까지 합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집회서는 그 해답을 지혜의 근원, 곧 주님으로부터 찾습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지혜를 잡기 위해서는 주님의 계명을 따르는 것이 중요한데, 곧 율법을 충실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합니다(집회 1,1 참조). 그렇다고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시대는 코린토 1서의 시대보다 낫기는커녕 무엇이 좋은 나무인지, 나쁜 나무인지 분간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코린토 1서는 그 해답을 십자가의 어리석음에서 찾습니다. “멸망할 자들에게는 십자가에 관한 말씀이 어리석은 것이지만, 구원을 받을 우리에게는 하느님의 힘”(1코린 1,18) 이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드러나는 주님의 지혜는 빠르게 변하는 현대 사회, 그리고 신앙이 선택 가능한 대상으로 전락한 오늘날 안에서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마련해 줍니다. 


예수님께서도 “좋은 나무는 나쁜 열매를 맺지 않는다. 또 나쁜 나무는 좋은 열매를 맺지 않는다.”(루카 6,34)라고 단호히 말씀하시며, 생명의 길과 죽음의 길 사이에서 머뭇거리는 우리의 상황에서 그 답에 확신을 다시 주십니다. 주님께서 마련해 주시는 생명의 길은 어느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세상의 가치관 변화를 초월한 은총이기 때문입니다. 이 생명의 길은 주님의 십자가에서 드러내신 지혜를 통해 변함없이 비추어질 것이며, 이는 주님의 계명 안에서 세상이 변할지라도 변치 않는 진리로서 더 단단해질 것입니다.

 

 


  1. 3월 20일 사순 제3주일 강론

    회개는 죽음을 피하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마주하게 합니다. 오늘도 누군가는 사고로 죽음을 맞이하고, 누군가는 자연재해로 죽음을 맞이하기도 합니다. 또한 누군가는 폭력이나 전쟁으로 인해서 원하지 않은 죽임을 당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죽음 앞...
    Date2022.03.17 Views146 file
    Read More
  2. 3월 13일 사순 제2주일 강론

    주님과 우상 파괴자들 랍비 미드라쉬 전통에 따르면, 아브라함은 “우상 파괴자”(smasher of idols)이다. 그의 아버지 테라는 다른 신들을 섬기며(여호 24,2) 사람들에게 우상을 판매하는 상점을 운영했는데, 아브라함은 그 상점에 들어오는 이들 앞에서 우상을...
    Date2022.03.10 Views162 file
    Read More
  3. 3월 6일 사순 제1주일 강론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고 하느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 우리는 머리에 재를 얹는 예식을 시작으로 회개의 시기인 사순 시기를 시작했습니다. 사순 시기를 시작하며 저의 삶을 되돌아본다면 매일 미사를 드리고 기도도 하지만 정작 삶 안에...
    Date2022.03.03 Views133 file
    Read More
  4. 2월 27일 연중 제8주일 강론

    변하는 세상 가치의 흐름 안에 변치 않는 생명의 길 교황 프란치스코는 2019년 성탄 강론 중에 오늘날 그리스도교 신앙이 일상 삶의 바탕이 아니라, 오히려 조롱당하고 소외받으며 비웃음마저 사고 있다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했습니다. 이런 상황은 ...
    Date2022.02.23 Views140 file
    Read More
  5. 2월 20일 연중 제7주일 강론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먼저’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우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라 하십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Date2022.02.17 Views123 file
    Read More
  6. 2월 13일 연중 제6주일 강론

    행복하여라, 가난한 사람들 예수님이 활동하시던 당시 예수님을 따라다녔던 군중들은 경제적으로 빈곤했고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들이 많았습니다. 그들 중 특히 복음에 자주 등장하는 다리 저는 이들, 눈먼 이들은 구걸로 겨우 연명할 수 있는 사람들이었지요....
    Date2022.02.10 Views141 file
    Read More
  7. 2월 6일 연중 제5주일 강론

    내려놓음으로부터 시작 “사람은 고쳐서 쓰는 것 아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변하지 않는다”라는 표현을 들어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그렇다면 말에 따라 사람은 정말로 변하지 않는 존재이겠습니까? 사람은 변화될 수 있습니다. 신앙 안에서는 더욱 그러...
    Date2022.01.28 Views11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