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저자 황광지 가타리나

깜짝 놀라운 광경이 벌어졌다. 2층 성전에서 미사를 마치고 내려오자 1층 로비에서 성모유치원 예쁜 아이들이 도열하여 ‘물을 아껴 쓰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아롱다롱 아이들이 어른들과 어우러졌고, 어른들은 함박웃음이 되었다. 그 후로도 아이들은 한동안 성당 마당에서 어른들 사이를 요리조리 뛰어다니며 재잘거렸다.

 

210808 명성동성당 성모유치원(홈피용).jpg


쉼터가 많은 명서동성당
미사를 마치면 썰물처럼 빠져나가지 않고 신자들이 군데군데 모여 이야기를 나눈다. 마당에 넓은 생활공동체 쉼터가 있고, 우리농공동체에도 공간이 있다. 우리농과 현관 사이에도 담소할 수 있는 자리가 여럿 마련되어 있다. 

 

210808 명성동성당 쉼터(홈피용).jpg


연세가 지긋한 형제들이 익숙한 듯 생활공동체 쉼터에 자리했다. 이렇게 모이는 게 즐거운 일상이라고 했다. 자판기에서 뽑은 커피 한 잔 마시며 이야기나 정보를 주고받고 토론도 한다. 때로는 여건이 맞으면 같이 식사하며 친목을 다진다. 한 어른이 성당의 역사를 들추어, 본당의 은인 사제 네 분을 일일이 꼽는다. 사채를 빌려 부지를 확보한 분, 유치원에 더부살이하며 용을 쓴 분, 이웃 본당에서 할당금액보다 큰 금액을 지원한 분, 부지용도 변경에 애쓴 분이다. 한 어른은 명서동성당은 사람 사는 느낌이 난다고 한다. 성당 안에 유치원이 있어 아이들이 노는 걸 보면 흐뭇하다. 아이들이 겁을 내지 않고 노인들에게 살갑게 다가오는 것이 참 기특하단다. 한 어른이 명서동성당은 ‘못자리 본당’이라고 자랑한다. 아파트 세입자 신자들이 많았는데 이곳에서 잘 배우고 잘 살아, 반송이나 대방동 등의 새 아파트로 입주해서 그곳 성당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단다. 한 어른은 이 성당 자판기 커피 맛이 소문났다고 한다. ‘이문을 남기지 않고 사람을 남기려고’ 자판기를 설치했단다. 업자들에게 맡기지 않고 비싼 재료를 직접 배합해서 사용하니, 신자뿐 아니라 지나가던 운전기사들도 차를 세우고 쉼터를 찾을 정도이다. 자판기와 쉼터가 사람을 불러들인다.


사랑의 공동체, 미디어를 통한 그물망
지난해 겨울에는 사회복지분과 중심으로 ‘사랑의 김장 나눔’을 했다. 몇 년째 이어온 일이다. 후원금을 모으고 배추 400포기로 정성을 담아 김장을 했다. 신자 비신자를 불문하고 반장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독거노인이나 불우한 가정에 나누고, 베트남 공동체에도 나누었다. 베트남 공동체는 명서동성당의 중요한 가족이다. 300명이 넘는 이 공동체를 위해 베트남 수녀 한 분이 본당에 상주하고, 매 주일 오후 강당에서 베트남 사제가 와서 미사를 집전한다. 


우리 품을 내어 줘야 할 베트남 공동체처럼 큰 공동체도 있지만, 친밀을 위한 조그마한 공동체도 있다. 월요일 새벽미사 후에 차려지는 일명 ‘밥팀’이다. 아침에 문을 여는 실비식당을 찾아 열서너 명이 주로 모인다. 주임 신부를 비롯해 돌아가며 식비를 내고, 소소한 친목을 도모하며 사는 기쁨을 만든다. 어르신학교도 ‘영희와 철수’에서 따와 영철학교라고 재미난 이름으로 생기를 얹었다. 문화적 생활에 접근한 운영으로 전시회나 음악회를 찾아 감성을 키우고, 라인댄스를 배우며 건강관리도 했다. 영철학교가 열리는 목요일이면 학생들과 봉사자들로 북적거리고 활기 넘쳤던 때가 빨리 돌아오기를 기다린다. 

 

210808 명서동성당 김장나눔1(홈피용).jpg210808 명서동 김장나눔2(홈피용).jpg


배진구 베드로 주임 신부와 김태호 스테파노 보좌 신부는 올해 사목 방향에 따라 힘을 모으고 신자들을 주님 가까이로 당기고 있다. 여러 항목 중에서도 ‘미사가 중심’이다. 평일에 있는 대축일에 참례하는 것과 성체조배를 특히 강조한다. 그래서 약 2개월에 걸쳐 공지사항 시간에 미사에 대한 세세한 부분까지 5분 교리를 각각 실시했다. 대면을 위한 사목에 최선을 다하지만, 여의치 않은 신자들을 위해 매일 비대면을 위한 라이브미사도 내보내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전에는 그 주일의 묵상 성경 구절을 사진과 함께 카톡으로 전 신자에게 보낸다. 구역분과장이 받으면 각 소공체장에게로 보내고, 소공체장은 각 반장에게, 반장은 반원들에게 보낸다. 거기다 주보도 세련된 이미지로 시선을 끌게 한다. 공지 내용 외에도 축일이나 쾌유를 위한 난을 만들어 공동체 정신을 더하고 있다. 홈페이지 또한 선교와 공유의 장으로, 새로운 소식과 따뜻한 내용으로 살아있게 운용하고 있다.


성가정을 향한 명서동성당
‘성가정’을 본당주보로 하고 있는 명서동성당 내에는 아쉽게도 성가정상이 없다. 올해 본당 설립 30주년을 맞아, 성당에 들어서면 보이는 벽면에 성가정상을 설치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뿐만 아니라 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준비하는 30주년을 위한 행사는 몇 가지 굵직한 내용이 더 있다. 묵주기도 30만 단 봉헌은 성모 성월에 시작하였고, 묵주기도 성월에 채워질 것이다. 작품 전시회는 전체 신자들이 참여하여 서도, 그림, 사진은 물론 종이공예나 뜨개질, 화초 재배 등 무엇이든지 선보이려고 준비하고 있다. 행사는 11월 7일 평신도 주일에 개막하며 음악회도 열게 된다. 코로나로 인해 두 번이나 본당의 날 행사도 걸렀기에, 일주일간 평신도가 주인공이 되게 행복한 축제를 치를 예정이다.
이런 때에 중책을 맡은 박종석 유스티노 사목회장은 마음을 다잡고 있단다. 코로나시대라고 쳐져 있기보다 활기를 돋우고자 하는 의견에 따라 사목위원들과 함께 한바탕 공동체의 신바람을 일으킬 작정이다. 도심 속에서도 시골 같은 인정이 물씬 풍기는 명서동성당의 분위기를 예수, 마리아, 요셉 성가정상을 모시고 더 가족적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한다.

 

210808 명서동 성모성월묵주기도마지막날(홈피용).jpg

 

※7월 본당순례 고성성당 중 ‘수도회에서 파견한’은 ‘교구에서 발령한 이병우 루카 신부’로 바로잡습니다.

 


  1. 탄탄한 순교정신을 버팀목으로 새롭게 혁신하는 문산성당

    Date2021.09.09 Views141 file
    Read More
  2. 모닥모닥 사람 향기 진하게 피우는 명서동성당

    Date2021.08.05 Views164 file
    Read More
  3. 한 가족, 안전한 우리 집 같은 성당으로 가꾸는 고성성당

    Date2021.07.08 Views276 file
    Read More
  4. 여건이 되면 스테인드글라스 보러 한번 오세요 남성동성당

    Date2021.06.10 Views414 file
    Read More
  5. 오랜 역사를 안고 새롭게 신심생활을 가꾸려는 함양성당

    Date2021.05.06 Views280 file
    Read More
  6. 누가 뭐래도 올해는 바로 우리가 주인공 수산성당

    Date2021.04.08 Views272 file
    Read More
  7. 젊은 도시 창원과 어깨를 나란히 한 반송성당

    Date2021.03.11 Views511 file
    Read More
  8. 프란치스코 성인을 닮은 따뜻한 공동체 여좌동성당

    Date2021.02.10 Views19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