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hu Sep 21, 2017)
  • 가르멜의 모후 수도회



  • 주일강론 더보기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같지 않다” 마리아 자매님은 동창회만 갔다 오면 속이 상한다고 합니다. 학창시절 때 자기보다 공부도 못...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 9,23) 오늘 우리는 이 땅의 순교자들을 기억하고 기념합니다. 먼저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정하상 바오...

    사제의 한마디 더보기

    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2009.02.16. 선종), 장병화 요셉 주교(1990.08.03.), 석종관 바오로 신부님(1974.03.03.) 이하 신부...
    “내로남불” - ‘내가 하면 로맨스지만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신조어입니다. 얼마 전(‘이 데일리&...

    가톨릭칼럼 더보기

    지난 9월 5일, 소설가이자 시인이었던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가 자택에서 목맨 채 발견되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 마 전 교...
    위 제목은 개신교 목사이기도 한 주명수 변호사가 쓴 책의 이름이다. 이 책에서 주 변호사는 개신교 계통의 신흥종교 ‘크...

    함께하는 이웃 더보기

    가정폭력에서 동생과 조카를 구하려고 마산삼성병원에서 가음동본당 김 마리아(63세) 자매를 만났다. 한동안 놀라서 말을 잇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