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마산교구


로그인

조회 수 106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허성규 베드로 신부

우리가 살 수 있는 것은…


우리 모두는 참으로 축복의 시간을 지금 보내고 있습니다. 예수님 부활을 8일 동안 하루 같이 기뻐하며 지내고 있고, 또한 ‘하느님의 자비 주일’을 맞이했습니다. 미사 때마다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하고 자비송을 노래합니다. 왜냐하면 하느님의 자비하심이 없다면 우리는 살아갈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우리가 살아갈 수 있는 것은 하느님의 자비하심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아들로서 구세주이신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계실 때에 하느님의 자비를 그대로 보여주셨습니다.


가장 먼저 예수님께서는 산상설교에서 “자비를 베푸는 사람은 행복하다. 그들은 자비를 입을 것이다.”(마태 5,7)라고 가르치셨습니다. 그 말씀은 예수님께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그대로 전해집니다. 율법에서는 돌로 죽음을 당해야 하는 간음한 여인에게 “네 죄를 묻지 않겠다. 어서 돌아가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11)라고 말씀하십니다. 죄인을 죽음의 수렁에서 건져주시며 목숨(삶)을 찾아주시는 모습 이것은 하느님의 자비하심입니다.


병으로 죽어가는 사람들과 그 가족을 대하신 예수님의 모습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날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숫가에서 귀먹고 말 더듬는 이를 만나십니다. 우선 손가락을 그의 귀속에 넣으시고 침을 발라 혀에 대시며 “열려라.”(에파타)라고 말씀하십니다. 그의 닫힌 귀와 혀를 회복시켜 주심으로써 타인과 단절되어 온 그의 관계(삶)를 다시 찾아 주십니다.


또 나인이라는 동네에서 예수님은 한 장례행렬을 만납니다. 아들을 잃고 슬픔에 빠져있는 과부를 측은히 바라보십니다. 먼저 그녀에게 “울지 마라.” 하고 위로를 건네시고, 그다음 아들에게 “젊은이여, 일어나라.” 하고 명령하십니다. 죽었던 아들이 일어나 말을 합니다. 이렇게 예수님께서는 그 모자에게 생명과 기쁨을 선사하십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죄인에게 더 이상 묻지 않음으로써 용서를 주셨습니다. 병자에게 병의 치유를 통해 타인과의 관계를 회복시켜 주셨습니다. 죽음과 슬픔을 생명과 기쁨으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이 모든 것은 주님의 부활을 통해 온 인류에게 베풀어지는 커다란 은총입니다.
부활의 삶은 죽은 자의 삶이 아니라 산 자의 삶입니다. 산 자의 삶은 주님께서 자비를 베풀어 주시어 우리가 사는 것처럼, 우리도 이웃에게 자비를 베풀어 단절된 죽은 자의 삶에서 산 자의 삶으로, 서로가 소통하면서 살아야 할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의 부활을 의심하는 토마스 사도가 주님으로부터 어떤 꾸중도 듣지 않고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이라고 신앙을 고백할 수 있도록 자비를 베풀어 주신 주님께 다시 한 번 더 감사드리고, 토마스의 신앙 고백이 주님의 자비를 늘 입고 사는 우리의 고백이어야겠습니다.


Title
  1. 4월 23일자 부활 제2주일(하느님의 자비 주일) 강론

    우리가 살 수 있는 것은… 우리 모두는 참으로 축복의 시간을 지금 보내고 있습니다. 예수님 부활을 8일 동안 하루 같이 기뻐하며 지내고 있고, 또한 ‘하느님의 자비 주일’을 맞이했습니다. 미사 때마다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Date2017.04.18 Views106 강 론허성규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2. 4월 16일자 예수 부활 대축일 교구장 담화문

    2017년 예수 부활 대축일 교구장 담화문 우리 모두 간절히 기도합시다. 사랑하는 우리 교구 형제 자매 여러분 사방에 꽃이 피는 새 봄과 함께 부활대축일을 맞이합니다. 한 분 한 분의 마음속에도, 각 가정의 식탁에도 우리 예수님부활의 기쁨과 평화가 가득하...
    Date2017.04.15 Views409 강 론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 file
    Read More
  3. 4월 9일자 주님 수난 성지 주일 강론

    주님이 가신 십자가의 길 성주간의 첫날인 오늘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파스카 신비를 완성하시려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것을 기념하는 주님 수난 성지 주일이다. 그 당시 유다인들은 예수님을 자신들이 오랫동안 고대해왔던 정치적인 메시아 왕으로 생각했다. ...
    Date2017.04.04 Views137 강 론최봉원 야고보 신부 file
    Read More
  4. 4월 2일자 사순 제5주일 강론

    천기누설 하신 예수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사람은 죽더라도 살겠고, 살아서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다. 너는 이것을 믿느냐?” 죽어서 나흘이나 지난 친구 라자로를 살려냈다는 오늘 복음서의 말씀이 이 세상에서 과연 가능한 ...
    Date2017.03.28 Views127 강 론허성학 아브라함 신부 file
    Read More
  5. 3월 26일자 사순 제4주일 강론

    “가서 씻어라” 신앙은 보는 것입니다. 인간의 눈이 아니라 하느님의 눈으로 보는 것입니다. 신앙은 하느님께서 우리 눈에 “영적 안경”을 씌워주는 것과 같습니다. 이 영적 시력을 “영혼의 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육신의 눈(육안)과 다릅니다. 보는 관점...
    Date2017.03.21 Views142 강 론최영철 알폰소 신부 file
    Read More
  6. 3월 19일자 사순 제3주일 강론

    성聖과 속俗의 만남 ‘우물가의 예수님과 사마리아 여인’ 이 제목은 마치 영화의 제목같이 우리에게 낭만적이고 정감 있게 들린다. 그러나 그 안을 들여다보면 인간의 근원적이고 내면적인 모습들을 사마리아 여인을 통해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잔잔한 감동이 흐...
    Date2017.03.14 Views178 강 론정중규 클라로 신부 file
    Read More
  7. 3월 12일자 사순 제2주일 강론

    “그의 말을 들어라”- 영광에의 길 결혼기념일을 준비하려고 여러 달 동안 절약하며 멋진 계획을 세운 남편의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같은 예를 오늘 복음에서 듣습니다. 예수님께서 특별히 엄선한 제자 셋을 데리고 산에 오르셔서 그들 앞에서 변모하신 사건이 ...
    Date2017.03.07 Views163 강 론조영희 아나니아 신부 file
    Read More
  8. 3월 5일자 사순 제1주일 강론

    유혹 : 하느님처럼 될 수 있다는 선택 “너희 눈이 열려 하느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될 줄을 하느님께서 아시고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창세 3,5) 뱀이 말하듯, 유혹은 우리가 하느님처럼 될 수 있다는 선택을 제시합니다.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
    Date2017.02.28 Views182 강 론이시몬 시몬 신부 file
    Read More
  9. 2월 26일자 연중 제8주일 강론

    옷보다 주님 오늘 복음 말씀을 통해 예수님께서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걱정하지 마라(마태 6,25) 말씀하십니다. 저는 어릴 적에 늘 ‘무엇을 입을까’를 걱정하였습니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자신감이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남들에게 ...
    Date2017.02.21 Views134 강 론김태호 스테파노 신부 file
    Read More
  10. 2월 19일자 연중 제7주일 강론

    왜 항상 접니까!? ‘참 쉽지 않습니다.’ ‘하기 힘듭니다.’ 나 자신도 사랑하기 힘든 세상인데 주님께서는 다른 이들을 품고, 사랑하라고 하십니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들은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인데 그들을 마음속으로도 미워해서는 안 된다고 하십니다. 그들...
    Date2017.02.14 Views177 강 론이진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