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91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제민 에드워드 신부

나는 당신의 밥입니다


고해실에서 거의 빠지지 않고 듣는 죄 중의 하나가 주일을 걸렀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수십 년을 냉담했다면서 주일미사 빠진 것 외에 다른 죄를 지은 것이 없다고 고해합니다. 성당 다니는 것이 죕니다. 그를 신자로 만들어 죄의식 속에 살게 한 교회가 그를 대신해서 죄를 고해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미사 현장에 몸이 함께 있었으면 죄를 짓지 않은 것이고 거기에 내 몸이 빠졌으면 죄를 짓는 것입니까? 주일을 지키는 것은 미사에 참례하여 성체를 모시기 위해서입니다. 성체를 모신다는 것은 “받아먹어라. 이는 내 몸입니다.”(마태 26,26) 하시며 당신의 몸을 쪼개어 나누어주신 그리스도의 몸을 받아 모시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와 하나 되어 더 이상 자신만을 위하여 살지 않고, 다른 이의 행복과 세상의 평화를 위하여 자기 몸을 쪼개고 녹이며 사라지기 위해서입니다. 주일미사 꼬박꼬박 참례하며 성체를 영한다 해도 일상에서 만나는 이들을 위하여 자기 몸을 쪼개고 녹이지 못한다면 주일을 거룩하게 지냈다고 할 수 없습니다. 주일미사를 한 번도 궐하지 않고 성체를 열심히 영한다 해도 이웃의 행복과 세상의 평화를 위하여 자기 몸을 희생시키지 못한다면, 오로지 자기만의 힐링과 자기만의 웰빙을 위하여 산다면, 그 미사 참례가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최후의 심판 때 그리스도는 주일을 잘 지켰느냐, 십계명을 잘 지켰느냐 하고 묻지 않습니다. 굶주리는 이에게 먹을 것을 주었느냐 목마른 이에게 마실 물을 주었느냐 나그네를 따뜻이 맞아들였느냐, 헐벗은 이에게 입을 것을 주었느냐, 병든 이를 돌보아 주고 감옥에 갇힌 이를 찾아 주었느냐 하고 물을 것입니다(마태 25,31-46). 죄란 이웃을 위하여 자기 몸을 쪼개며 희생 제물로 내놓지 못하는 것입니다. 주일미사를 궐했다고 고백할 것이 아니라 혼자 먹고 마시며 자기만을 위한 힐링과 웰빙을 추구했음을 고해해야 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사회가 혼란스럽다면 “너는 내 밥이다.” 하며 서로 잡아먹으려고만 들고 다른 이를 위하여 자기 몸을 쪼개며 희생시키려는 마음이 사라져 가기 때문일 것이다. 미사 때 사제가 성체를 들고 하는 말은 일상에서 우리가 서로를 향하여 해야 하는 말이어야 합니다. “나는 당신의 밥입니다.”


Title
  1. 6월 25일자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남북통일 기원 미사) 강론

    죽기까지 항상 기회는 열려있습니다 오늘 제1독서는 율법서의 5번째 책 신명기입니다. 이집트에서 탈출, 시나이 산에서 하느님과 계약을 맺은 백성 이스라엘이 40년의 광야 생활을 거친 후, 마침내 약속의 땅 가나안에 들어가기 직전 ‘요르단 강 건너편 광야에...
    Date2017.06.20 Views161 강 론이승홍 이시도로 신부 file
    Read More
  2. 6월 18일자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강론

    나는 당신의 밥입니다 고해실에서 거의 빠지지 않고 듣는 죄 중의 하나가 주일을 걸렀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수십 년을 냉담했다면서 주일미사 빠진 것 외에 다른 죄를 지은 것이 없다고 고해합니다. 성당 다니는 것이 죕니다. 그를 신자로 만들어 죄의...
    Date2017.06.13 Views291 강 론이제민 에드워드 신부 file
    Read More
  3. 6월 11일자 삼위일체 대축일 강론

    삼위일체三位一體란 “삼위일체”란 3위位, 즉 성부, 성자, 성령께서 다 하느님이시지만 세 분이 아니라, 한 분이신 하느님이시라는 가르침인데, 알아듣기 쉽지 않다. 특히 아우구스티노 성인과 어떤 꼬마와의 바닷가 이야기를 들은 이후로, 우리는 이 가르침을 ...
    Date2017.06.05 Views230 강 론황봉철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4. 6월 4일자 성령 강림 대축일(연중 제9주일) 강론

    새로움과 보호자이신 성령 새로운 시대에 대한 기대는 모든 사람들의 공통적인 마음일 것입니다. ‘지금보다는 더 나아지겠지.’라는 기대 때문입니다. 새로운 세기, 환경, 정권… 지금까지 무던히도 속아왔지만 그래도 <이번만큼은>이라는 마음은 한결같습니다. ...
    Date2017.05.30 Views189 강 론배진구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5. 5월 28일자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강론

    카오스(혼돈)의 미디어시대 우리는 현대를 살아가면서 얼마나 많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허우적거리고 있습니까? 지금 이 시간에도 TV뉴스와 활자매체, 인터넷을 통해 세계각지의 소식과 정보들이 숨 가쁘게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매체들은 자신들의 입장을 ...
    Date2017.05.23 Views189 강 론주용민 리노 신부 file
    Read More
  6. 5월 21일자 부활 제6주일(교육 주간) 강론

    그날이 오면 인생을 살아가며 우리는 늘 두렵고 불안합니다. 갖가지 곤란이 겹쳐 닥쳐오고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기가 힘에 버겁습니다. 쓸모없고 가치 없는 인간처럼 여겨지고 성실함이 통하지 않습니다. 가난과 병고 속에서 티끌만한 빛도 찾기 힘들고 소외감...
    Date2017.05.16 Views156 강 론강윤철 요한 보스코 신부 file
    Read More
  7. 5월 14일자 부활 제5주일 강론

    구원의 유일한 길 왕년의 명가수 최희준 씨의 <하숙생>이란 노래는 인생을 ‘나그네 길’이라고 합니다. 이 말은 현세는 잠시 지나가는 여정일 뿐 본향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현세를 본향으로 착각하고 현세를 위해 삽니다. 그러나 진정 잘...
    Date2017.05.08 Views129 강 론유봉호 바르톨로메오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