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43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장병욱 베네딕토 신부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루카 1,39-56)


오늘은 성모 승천 대축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광복절이기도 한 이 날, 성모님께서는 장차 우리도 하늘에서 받게 될 구원의 영광을 미리 보여주시며 위로와 희망의 표지가 되셨습니다.

성모님의 승천은 단지 성모님 자신만의 영광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참된 신앙의 모범으로서 교회의 어머니이신 성모님께서 ‘우리보다 앞서’ 예수님의 부활에 참여하여 그 영광을 받은 것을 의미합니다.

교회는 이에 대해 성모님 자신의 권능과 권한 때문이 아니라 “거룩한 동정녀의 승천은 당신 아들의 부활에 특별히 참여한 것이며, 다른 그리스도인들의 부활을 앞당겨 실현한 것이라고 가르칩니다.”(가톨릭 교리서 966항)

또한 성모님의 승천은 성모님께서 하늘에서도 우리를 위해 전구해 주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하늘에 올림을 받으신 성모님께서는 이 구원 임무를 그치지 않고 계속하시어 당신의 수많은 전구로 우리에게 영원한 구원의 은혜를 얻어 주신다.”(교회헌장 62항)라고 합니다.

그런데 성모님의 올려지심, 즉 그분의 영광됨은 비천한 여종이 갖는 겸손함에서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오늘 복음에 나오는 ‘마리아의 노래’에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이처럼 성모님의 하느님 안에서의 낮아짐은 높아짐이 되셨습니다. 

이렇게 성모님은 하느님 앞에서 자신은 작고 보잘것없음을 고백하고, 하느님께서 당신에게 베푸신 은총과 권능의 위대함을 찬양하였습니다. 성모님은 모든 신앙인의 모범이시고 그분의 겸손은 우리가 본받아야 할 덕입니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카 1,38)

Title
  1. 8월 15일자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루카 1,39-56) 오늘은 성모 승천 대축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광복절이기도 한 이 날, 성모님께서는 장차 우리도 하늘에서 받게 될 구원의 영광을 미리 보여주시며 위로와 희망의 표지가 되셨습니다. 성모님의 ...
    Date2017.08.08 Views143 강 론장병욱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2. 8월 13일자 연중 제19주일 강론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오늘 복음은 제자들이 겪은 ‘놀라운 기적의 밤’ 일화를 전한다. 빵의 기적 후 제자들은 배를 타고 호수 건너편으로 떠나고 예수님은 기도하시려고 산으로 가셨다. 배가 호수 한 가운데쯤 이르렀을 때 역풍이 몰아쳤고...
    Date2017.08.08 Views118 강 론김순곤 비오 신부 file
    Read More
  3. 8월 6일자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연중 제18주일)

    변모 축일 근래에 우리 사회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들이 소방관이라고 합니다. 국민 의식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재물, 명예, 권력과 같은 것에서 헌신과 봉사, 사랑의 삶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결국 평범하게 생각했던 그 삶의 참다운 가치를 ...
    Date2017.08.01 Views163 강 론노영환 마티아 신부 file
    Read More
  4. 7월 30일자 연중 제17주일 강론

    참된 지혜 우리는 원효대사의 해골 물 이야기를 잘 알고 있습니다. 어느 날 원효와 의상은 당나라로 유학을 가다가 날이 저물자 추위와 사나운 짐승을 피해 동굴에서 잠을 청합니다. 자다가 심한 갈증을 느낀 원효가 의상이 떠놓은 줄 알고 그릇에 담겨있던 물...
    Date2017.07.25 Views203 강 론허철수 미카엘 신부 file
    Read More
  5. 7월 23일자 연중 제16주일 강론

    참된 신앙인은 좋은 땅이므로 열매를 맺으려면 인내해야 한다 오늘 바오로 사도가 로마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에서 고난과 희망과 영광을 언급하면서 신앙은 고통을 동반하기도 한다고 말합니다. 신앙은 내 뜻을 버리고, 내가 하고 싶은 것, 이기적인 것, 쉬운 ...
    Date2017.07.18 Views146 강 론정흥식 마르코 신부 file
    Read More
  6. 7월 16일자 연중 제15주일(농민 주일) 강론

    사제관 식탁부터 한국교회가 농민 주일을 제정한 지 22회째를 맞이합니다. 하지만 농민들의 삶은 점점 더 힘들어지고, 농촌은 더욱 피폐해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정부가 앞장서서 GMO 종자를 만들어 내려고 합니다. 세계가 굶어 죽는 이들을 위한 대책 마...
    Date2017.07.11 Views177 강 론박창균 시메온 신부 file
    Read More
  7. 7월 9일자 연중 제14주일 강론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주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편히 쉬게 하리라. 내 멍에는 가볍다.” 이 세상에 멍에 없이 사는 사람이 있을까요? 있다면 바보가 아닐까요? 그래도 “나에게는 멍에...
    Date2017.07.04 Views207 강 론신정목 우르바노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