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Extra Form
강 론 차광호 파스칼 신부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 9,23)


오늘 우리는 이 땅의 순교자들을 기억하고 기념합니다. 먼저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정하상 바오로를 포함한 103위 순교 성인들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우리 교구 순교 복자 다섯 분과 119위의 순교 복자를 기억합니다. 그밖에 이름 없는 수많은 순교자들을 기억합니다. 이분들은 자신들이 믿는 하느님 신앙을 죽음으로 증거 하였습니다.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신 예수 그리스도를 죽음으로 따랐습니다. 이분들의 신앙이 지금 우리의 신앙입니다.


순교는 말과 행동으로 하느님 신앙을 세상에 증거 하는 것입니다. 그냥 그렇게 적당히 한번 해 보는 것이 아니라, 죽기를 각오해야 하는 것입니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한다는 것”(루카 10,27)을 드러내 보이는 것입니다. 그렇게 순교자들은 죽음보다 더 강한 사랑을 드러내 보여주신 분들입니다. 자신들의 소중한 신앙을 세상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었습니다. 죽음도 그분들의 신앙을 굴복시킬 수 없었습니다.


우리가 오늘 기억하고 기념하는 순교자들은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우리 역시 그리스도인들입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나를 따라야 한다.”(23절)라는 예수님의 말씀대로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 그리스도를 입고 사는 사람,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에게 붙여진 이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앞으로 일어날 일을 두고 제자들에게 처음으로 예고하시면서 당신을 따르라고 말씀하십니다. 통상 처음 하는 말이나 처음 듣게 되는 말은 알아듣거나 말거나 참으로 중요하고, 그래서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앞으로 당하실 일은 그분을 따르는 사람들도 앞으로 겪게 될 일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당신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처음 들려주신 말씀은 신앙의 삶에 있어서 기본이 되고 원칙이 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기본과 원칙을 “자신을 버리는 것”과 “제 십자가를 지는 것”(23절)이라고 분명하게 제시하십니다. “자신을 버리는 것”은 자신보다 하느님 중심의 삶을 사는 것, 곧 자신보다 하느님을 더 사랑하라는 가르침입니다. 그리고 “자기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지는 것”은 삶의 멍에와 짐을 남에게 지우지 않고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 곧 자신보다 이웃을 더 사랑하라는 가르침입니다.


오늘 우리가 기억하고 기념하는 이 땅의 순교자들은 예수님의 이 가르침을 그대로 받아들여 마음과 목숨과 힘과 정신을 다하여 실천한 참다운 그리스도인들이었습니다. 우리 역시 순교자들의 신앙의 모범을 이어받아, 주님께서 “부끄럽게 여기지 않은”(26절) 그리스도인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Title
  1. NEW

    9월 24일자 연중 제25주일 강론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같지 않다” 마리아 자매님은 동창회만 갔다 오면 속이 상한다고 합니다. 학창시절 때 자기보다 공부도 못하고 별 볼 일 없던 동창은 남편의 지위도 높고, 넓은 아파트에, 차도 외제차를 타니, 속이 불편한 것입니다. 비교의식은 열등감...
    Date2017.09.19 Views56 강 론김상진 레미지오 신부 newfile
    Read More
  2. 9월 17일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 9,23) 오늘 우리는 이 땅의 순교자들을 기억하고 기념합니다. 먼저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정하상 바오로를 포함한 103위 순교 성인들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우리 교구 순교 복자 다섯 분과 119위의 순교 복자를 기억합니다. 그밖에 ...
    Date2017.09.12 Views174 강 론차광호 파스칼 신부 file
    Read More
  3. 9월 10일자 연중 제23주일 강론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해 주신 경험이 있으신가요?” 사제로 살면서 고해성사를 주다가 보면, 많은 교우들이 주일미사에 참여하지 못한 잘못을 고백하는 경우를 경험합니다. 여러 가지 사정과 이유로 주일미사에 참여하지 못해 고해성사를 보는 교우들의 착한 ...
    Date2017.09.05 Views173 강 론이창섭 아우구스티노 신부 file
    Read More
  4. 9월 3일자 연중 제22주일 강론

    “십자가 - 인생의 바닥짐” 심리학자인 하유진 씨는 그의 저서 『나를 모르는 나에게』란 책에서 이렇게 말한다. “살아봐, 정말 그래. 인생은 여러 사건의 연속이야. 네 말대로 큰 문제 하나 잘 넘기고 나서 좀 쉬워지는 게 인생이라면, 인생 초반에 어려움을 ...
    Date2017.08.29 Views203 강 론김길상 안드레아 신부 file
    Read More
  5. 8월 27일자 연중 제21주일 강론

    우리의 신앙고백은? 오늘의 복음(마태 16,13-20)은 예수님의 공생활에 있어서 전환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당신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 물으신 후, 메시아의 길에 대해 가르치시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사람의 아들을 누구라고들 ...
    Date2017.08.22 Views193 강 론조명래 안드레아 신부 file
    Read More
  6. 8월 20일자 연중 제20주일 강론

    건강한 영성적 회복력 우리 인간은 이 세상에 절대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존재로 태어나지만, 몸과 마음은 유연하고 수용적입니다. 인간은 상대적 의존기를 거쳐 청소년기까지 몸과 마음이 커가는 동안 유연성, 개방성, 창의성을 발달시키지만, 장년기, 노...
    Date2017.08.08 Views228 강 론권창현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7. 8월 15일자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루카 1,39-56) 오늘은 성모 승천 대축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광복절이기도 한 이 날, 성모님께서는 장차 우리도 하늘에서 받게 될 구원의 영광을 미리 보여주시며 위로와 희망의 표지가 되셨습니다. 성모님의 ...
    Date2017.08.08 Views138 강 론장병욱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