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388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청준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
말씀과 성체의 초대

주님께서 소년 사무엘을 부르십니다. 세 차례나 부르셨지만 안타깝게도 사무엘은 주님의 부르심인 줄 모릅니다. 마침내 사무엘은 엘리의 도움으로 주님께 응답합니다.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사무엘이 자라는 동안 주님께서 그와 함께 계시어, 그가 한 말은 한마디도 땅에 떨어지지 않게 하십니다. 
“주님께서는 희생과 제물을 즐기지 않으시고, 도리어 우리의 귀를 열어 주시나이다.”(화답송) 우리도 성경 말씀을 대할 때마다, 사무엘의 단순한 응답을 본받아야 할 것입니다.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우리가 경외심을 지니고 무방비 상태로 주님의 말씀을 경청하면, 말씀이 우리를 장악하고 지배하실 것입니다. 그리하여 “새로운 노래, 하느님께 드리는 찬양을 내 입에 담아 주십니다.”(화답송)

엘리가 사무엘을 주님께로 인도했던 것처럼, 오늘 복음에서는 세례자 요한이 제자들에게 예수님을 소개합니다. “보라,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두 제자는 요한의 말을 듣고 예수님을 따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당신이 묵으시는 자리로 초대하십니다. “와서 보아라.” 제자들은 함께 가서 예수님께서 묵으시는 곳을 보고 그날 그분과 함께 묵게 됩니다. 
세례자 요한의 말은 성찬례에서 사제의 입술을 통해 반복됩니다. “보라!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이시니, 이 성찬에 초대받은 이는 복되도다.” 그리하여 신자들은 어린양이신 예수님 대전에 나아가 예수님을 모십니다. 이제 예수님께서는 우리 안에 묵으시게 됩니다.

깨어있을 수만 있다면, 말씀과 성체 앞에서 깨어있기만 하면, 말씀과 성체는 우리를 치유하시고 정화하시며 우리를 변화시켜 주십니다. 치유와 정화가 깊어질수록 점점 영적인 인간이 되어 우리가 주님의 것임을 깨닫게 됩니다. “하느님께서 값을 치르고 여러분을 속량해 주셨습니다. 그러니 여러분의 몸으로 하느님을 영광스럽게 하십시오.”(제2독서) 그리하여 우리는 또 하나의 말씀이 되고 성체가 되어 살아갑니다. “여러분의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라는 것을 모릅니까? 주님과 결합하는 이는 그분과 한 영이 됩니다.”(제2독서)

Title
  1. 1월 14일자 연중 제2주일 강론

    말씀과 성체의 초대 주님께서 소년 사무엘을 부르십니다. 세 차례나 부르셨지만 안타깝게도 사무엘은 주님의 부르심인 줄 모릅니다. 마침내 사무엘은 엘리의 도움으로 주님께 응답합니다.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사무엘이 ...
    Date2018.01.09 Views388 강 론이청준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 file
    Read More
  2. 1월 7일자 주님 공현 대축일 강론

    ‘그분의 별’이 온 세상을 환하게 비춥니다! 1.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왔습니다.”(마태 2,2) 오늘 복음에서는 동방 박사들이 아기 예수님께 경배하러 온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모든 백성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구세주께서 ...
    Date2018.01.02 Views412 강 론유해욱 요아킴 신부 file
    Read More
  3. 12월 31일자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강론

    나자렛 성가정을 본받아, 예수님이 태어나신 지 40일이 되는 날 마리아와 요셉은 구약의 율법에 따라 아기 예수님을 봉헌하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올라갔습니다. 성전에서 시메온이 마리아에게 예수님을 통해 많은 이가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사실과 그 아들 때...
    Date2017.12.26 Views359 강 론곽준석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4. 2017년 교구장 성탄 담화문

    2017년 성탄 담화문 여기 성탄 구유에 한 아기가 누워있습니다. 잠시만 돌보지 않아도 숨이 끊어질 것 같은 갓난아기가 이 추운 겨울 우리 겨레의 역사 속에 들어와 쌔근쌔근 숨 쉬고 있습니다. 올겨울엔 어쩐지 못 오실 것 같았는데, 이렇게 어김없이 오셔서 ...
    Date2017.12.19 Views5831 강 론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 file
    Read More
  5. 12월 24일자 대림 제4주일 강론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삶 성탄절입니다. 추운 날씨에 연말연시까지 겹쳐 마음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참으로 분주하고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따뜻한 마음, 따뜻한 말씨, 따뜻한 얼굴로 자칫 얼어붙기 쉬운 우리들의 모습을 가다듬어야 하겠...
    Date2017.12.19 Views288 강 론양태현 그레고리오 신부 file
    Read More
  6. 12월 17일자 대림 제3주일(자선 주일) 강론

    “나를 나누는 것은 나를 더하는 것입니다” 그 날은 어찌 그리 찬바람이 불었을까? 허나, 햇살이 비치고 바람이 멈춘다 한들 심장 속을 파고드는 가난의 찬바람은 어찌할까나?! 열아홉 피 끓는 청춘 ‘노화욱’은 막막한 가난에 한 숨 쉴 힘조차 없어 발길 닿는 ...
    Date2017.12.12 Views245 강 론백남해 요한 보스코 신부 file
    Read More
  7. 12월 10일자 대림 제2주일(인권 주일, 사회 교리 주간) 강론

    자존감! 자존심? 기다림의 시간인 대림절, 우리는 장차 구세주로서 이 세상에 오실 예수님의 길을 통해 소리 높여 외치는 세례자 요한의 목소리를 듣게 됩니다. “회개하고 세례를 받아라. 그러면 죄를 용서받을 것이다.” 지금 우리는 2000년 전 유다의 땅에 살...
    Date2017.12.05 Views294 강 론김국진 가우덴시오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