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69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황인균 요셉 신부
하느님 나라의 씨앗

씨앗이 간직한 생명력
초등학교 시절 강낭콩 키우기 실험을 한 번쯤 해본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잘린 페트병이나 유리컵에 솜이나 휴지를 깔고 그 위에 강낭콩을 얹고 물을 주면 며칠 뒤 싹이 트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때 저는 강낭콩에서 싹이 나오고 뿌리와 줄기가 자라는 모습을 직접 관찰하면서 너무나 신기하게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씨앗은 조그맣고 단단하지만 그 속은 놀라운 생명력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 씨앗이 흙 속에서 적당한 물과 햇빛을 만나면 그 안에 감춰져 있던 고유한 생명이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됩니다.  

겨자씨와 하느님 나라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하느님 나라를 겨자씨에 비유하고 계십니다. 겨자씨는 눈으로 보기에도 너무 작은 씨앗이지만 놀랄만한 생명력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겨자씨가 땅에 뿌려져서 자라나면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수 있을 정도로 크게 자라기 때문입니다. 하느님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 나라가 처음 시작될 때는 겨자씨처럼 너무나 미미하고 작지만 나중에는 풍성한 열매를 맺는다는 것입니다.
  
하느님 나라의 씨앗
하느님 나라의 씨앗은 어디서나 뿌려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에서부터 시작하여 우리 가정, 교회, 지역, 사회 등등 주님의 복음이 선포되고 이루어지는 곳마다 하느님 나라는 뿌려지고 시작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시작이 너무 하찮고 작아서 놀라운 결과를 가져오리라는 것을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씨앗에 놀라운 생명력이 감추어져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감추어진 하느님 나라의 열매 
이처럼 하느님 나라는 씨앗처럼 보잘것없이 시작하지만 그 안에 감춰져 있는 하느님의 생명력으로 놀라운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우리 안에 있는 믿음이 겨자씨만큼 작다 하더라도, 우리의 사랑과 희생, 선행이 숨겨져 있다 해도, 가족이 함께 바치는 기도가 소박하더라도 나중에는 크나큰 하느님 나라의 열매를 맺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하느님 나라를 향한 우리의 작은 발걸음이 언젠가 하느님 나라를 살아가는 행복으로 이끌어 줄 것입니다.

Title
  1. 7월 29일자 연중 제17주일 강론

    생명의 빵 이집트를 탈출하여 광야에서 살던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와 아론에게 불평하였다. “우리가 고기 냄비 곁에 앉아 빵을 배불리 먹던 그때, 이집트 땅에서 주님의 손에 죽었더라면! 당신들은 이 무리를 모조리 굶겨 죽이려고, 우리를 이 광야로 끌고 왔...
    Date2018.07.24 Views202 강 론고태경 율리아노 신부 file
    Read More
  2. 7월 22일자 연중 제16주일 강론

    외딴 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마르 6,31) 신앙이라는 문장은 마침표보다는 물음표나 느낌표에 더 가깝지 않을까?! 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때론 흐릿하지만 그 답을 찾아내고 살아가는 동안 만나게 되는 님의 손길과 따스함을 神의 ...
    Date2018.07.17 Views291 강 론전병이 요아킴 신부 file
    Read More
  3. 7월 15일자 연중 제15주일(농민 주일) 강론

    마른 논에 물 들어가는 것과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것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가? 무엇을 하는 것이 우리를 기쁘게 하는가? 천수답 논에 비가 오지 않아 벼가 말라 들어가면 농부의 마음은 애간장이 탄다. 드디어 한줄기 소낙비가 내린다. 도랑에 물이 ...
    Date2018.07.10 Views268 강 론강형섭 미카엘 신부 file
    Read More
  4. 7월 8일자 연중 제14주일 강론

    서로의 귀한 재능 한적한 시외곽을 자동차로 지나다 보면 마을 입구에 “축 000 사법고시 합격” “000 장관내정 축하” 등의 현수막을 볼 수 있습니다. 이들 마을이 현수막을 내건 이유는 축하한다는 뜻과 함께 이 정도의 인물을 배출할 정도로 우리 마을이 대단...
    Date2018.07.03 Views233 강 론이정근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5. 7월 1일자 교황 주일 강론

    사랑이 가득하신 우리 아버지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1요한 4,16) 제가 서품 받을 때 정한 서품 성구입니다. 저에게 있어 하느님은 사랑이 충만한 분이시고, 누구에게나 자애롭고 너그러운 분이십니다. 사랑이신 하느님을 본받아 저도 늘 사랑이 가득한 사...
    Date2018.06.26 Views247 강 론이중기 도미니코 신부 file
    Read More
  6. 6월 24일자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강론

    소리, 그리고 말씀!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소리들이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 제가 근무했던 해성고등학교만 해도 복사기 돌아가는 소리, 전화벨 울리는 소리, 수업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차임벨 소리,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거나 ...
    Date2018.06.19 Views415 강 론윤행도 가롤로 신부 file
    Read More
  7. 6월 17일자 연중 제11주일 강론

    하느님 나라의 씨앗 씨앗이 간직한 생명력 초등학교 시절 강낭콩 키우기 실험을 한 번쯤 해본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잘린 페트병이나 유리컵에 솜이나 휴지를 깔고 그 위에 강낭콩을 얹고 물을 주면 며칠 뒤 싹이 트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때 저는 강낭콩...
    Date2018.06.11 Views269 강 론황인균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