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32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정근 요한 신부
서로의 귀한 재능

한적한 시외곽을 자동차로 지나다 보면 마을 입구에 “축 000 사법고시 합격” “000 장관내정 축하” 등의 현수막을 볼 수 있습니다. 이들 마을이 현수막을 내건 이유는 축하한다는 뜻과 함께 이 정도의 인물을 배출할 정도로 우리 마을이 대단하다는 자부심을 드러낸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은 정반대의 상황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고향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놀랍니다.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을까? 저런 지혜를 어디서 받았을까? 그의 손에서 저런 기적들이 일어나다니.”(마르 6,2) 고향 사람들의 반응은 예수님이 분명 위대한 인물이라는 사실을 인정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마을에서 위대한 인물이 났다는데 대해 자부심을 갖고 축하라도 해줘야 하는데 오히려 그들은 “저 사람은 목수로서 마리아의 아들이며, …”(마르 6,3) 하며 그분을 못마땅하게 여깁니다. 요즘 말로 “네까짓 게 무슨?” 또는 “개천에서 용 나냐?”라는 말로 자신들의 열등감을 드러냅니다. 

열등감은 남과 비교하여 스스로 못하다고 느끼는 감정입니다. 사람들은 나이, 옷차림, 외모, 지위, 재산 등 이런 것들을 가치 기준으로 삼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함으로써 스스로 열등감에 빠지며, 역으로 자기 자존심만 세지게 됩니다. “내가 왜 너에게 굽혀야 해” “너 주제에 뭘.” 등의 생각은 자신의 자존심이 세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첫째, 열등한 부분에 있어서 스스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자기 연민으로 스스로를 위로하는 것으로는 열등감에서 벗어나기 힘들기에 자신의 부족한 부분에 대해 솔직히 인정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두 번째로 주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열등한 사람일수록 자신이 못났다고 생각하며 다른 이들의 사랑을 차단합니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일수록 다른 이들의 사랑을 받아들이며, 그 사랑을 누군가에게 되돌려줍니다. 

하느님께서는 나를 사랑스런 존재로 창조하셨고, 나만의 독특하고 귀한 재능들을 주셨습니다. 그러기에 나는 잘하는 것도 있고, 못 하는 것도 있으며, 이것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며 살아가도록 하신 하느님의 뜻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들은 서로에게 귀한 재능이 있음을 인정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그러할 때 나에게 복음을 받아들일 힘도 생기게 될 것입니다.

Title
  1. 8월 15일자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빛 속에 숨다 한 유명 화백이 그린 바퀴벌레 그림을 본 적이 있습니다. 바퀴벌레는 많은 사람들이 싫어하는 정도를 넘어서 혐오의 대상이기도 하죠. 이 그림에서는 바퀴벌레가 뒤집어진 상태로 죽어있습니다. 뒤집어져 있는 모양처럼 나의 생각의 전환을 가져...
    Date2018.08.07 Views269 강 론박인수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2. 8월 12일자 연중 제19주일 강론

    엘리야의 인생은 두 개의 산 사이의 도정으로 규정된다. 이 도정에 대해 기술하는 열왕기 상권 17~19장의 장면에 카르멜산(18장)과 호렙산(19장)이 등장한다. 오늘 독서 장면의 공간적 배경은 해당 두 산 사이에 놓인 광야이다(19,4-8). 엘리야는 카르멜산에서...
    Date2018.08.07 Views365 강 론이진수 스테파노 신부 file
    Read More
  3. 8월 5일자 연중 제18주일 강론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고 힘쓰십시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체험한 군중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요한 6,27) 군중...
    Date2018.07.31 Views194 강 론정철현 바오로 신부 file
    Read More
  4. 7월 29일자 연중 제17주일 강론

    생명의 빵 이집트를 탈출하여 광야에서 살던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와 아론에게 불평하였다. “우리가 고기 냄비 곁에 앉아 빵을 배불리 먹던 그때, 이집트 땅에서 주님의 손에 죽었더라면! 당신들은 이 무리를 모조리 굶겨 죽이려고, 우리를 이 광야로 끌고 왔...
    Date2018.07.24 Views200 강 론고태경 율리아노 신부 file
    Read More
  5. 7월 22일자 연중 제16주일 강론

    외딴 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마르 6,31) 신앙이라는 문장은 마침표보다는 물음표나 느낌표에 더 가깝지 않을까?! 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때론 흐릿하지만 그 답을 찾아내고 살아가는 동안 만나게 되는 님의 손길과 따스함을 神의 ...
    Date2018.07.17 Views288 강 론전병이 요아킴 신부 file
    Read More
  6. 7월 15일자 연중 제15주일(농민 주일) 강론

    마른 논에 물 들어가는 것과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것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가? 무엇을 하는 것이 우리를 기쁘게 하는가? 천수답 논에 비가 오지 않아 벼가 말라 들어가면 농부의 마음은 애간장이 탄다. 드디어 한줄기 소낙비가 내린다. 도랑에 물이 ...
    Date2018.07.10 Views264 강 론강형섭 미카엘 신부 file
    Read More
  7. 7월 8일자 연중 제14주일 강론

    서로의 귀한 재능 한적한 시외곽을 자동차로 지나다 보면 마을 입구에 “축 000 사법고시 합격” “000 장관내정 축하” 등의 현수막을 볼 수 있습니다. 이들 마을이 현수막을 내건 이유는 축하한다는 뜻과 함께 이 정도의 인물을 배출할 정도로 우리 마을이 대단...
    Date2018.07.03 Views232 강 론이정근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