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42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하춘수 레오 신부

“열려라!”


지난여름, 관측 이래 최악의 더위로 한반도가 마치 거대한 한증막 같았습니다. 한낮 불볕 아래에서는 다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켭니다. 온 사람들이 에어컨을 틀어 대니 도시는 더욱 뜨거워집니다. 더위가 누그러지는 저녁이면 창을 열고, 밤이면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잠들 수 있게 됩니다. 이제 좋은 계절이 와서 다행입니다.


이사야 예언서는 하느님의 정의에 대하여 끊임없이 말해 줍니다. 하느님은 정의로우신 분! 당신과 당신 백성을 괴롭히며 불의와 폭행을 일삼는 그 원수들을 심판하시고 마침내 멸망시키십니다. 그분의 정의는 원수들을 고꾸라뜨리시는 것! 하느님께서는 당신 백성을 못살게 굴고 그들에게서 빼앗을 몫으로 번영과 풍족을 누리는 그들을 심판하십니다. 그분의 정의는 복수를 수반합니다. 여기서 복수는 원수들에게가 아니라 오히려 박해받았던 당신 백성을 다시 일으켜 주시는 것입니다. 그날이 오면 이럴 것입니다. “그때에 눈먼 이들은 눈이 열리고, 귀먹은 이들은 귀가 열리리라.” “그때에 다리 저는 이는 사슴처럼 뛰고, 말 못하는 이의 혀는 환성을 터뜨리리라.” “광야에서는 물이 터져 나오고, 사막에서는 냇물이 흐르리라.” 아, 하느님께서 주시는 구원의 날, 막혔던 모든 것이 열리고 회복되리라고 하십니다.

귀먹고 말 더듬는 이가 예수님께 다가옵니다. 병이란, 몸의 일부가 닫힘으로써 생기는 것입니다. 귀가 막히면 듣지 못하고, 눈이 가리면 보지 못합니다. 핏줄이 막히면 그리고 신경이 끊어지면 더욱 심각한 일이 벌어집니다. 주님께서 병자의 귀와 혀를 열어 주십니다. 몸소 그의 환부를 만지시면서 말씀하시기를 “열려라!” 하십니다. 그러자 귀가 열리고 혀가 풀려 낫게 되었다는 오늘의 복음말씀입니다.


몸처럼 마음도, 닫히지 않고 열려야 건강합니다. 우리의 몸도 잘 살피듯, 우리 마음은 어디 닫힌 곳이 없는지 잘 살필 일입니다. 스스로 풀 수 있는 것은 스스로 풀 것이요, 혼자 어려운 일은 주변의 도움도 청할 것이며, 그래도 안 풀리는 것은 하느님께 가야 합니다. 만물의 창조주이시며 영원한 의사이신 주님께 우리의 몸과 마음, 모두를 내어 맡겨야 하겠습니다.


Title
  1. 10월 21일자 전교 주일(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강론

    “주님! 영광! 받으소서!” 오늘은 전교 주일입니다. 매일미사 책에 이렇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교회는 전교 사업에 종사하는 선교사와 전교 지역의 교회를 돕고자 1926년부터 해마다 시월 마지막 주일의 앞 주일을 ‘전교 주일’로 정하여, 신자들에게 교회 본연...
    Date2018.10.16 Views266 강 론이상록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2. 10월 14일자 연중 제28주일 강론

    내가 받은 것은? 내가 나눌 것은? 오늘 예수님께 찾아온 사람은 자신이 하느님의 자녀로서 한 점 부끄럼 없이 살고 있다고 자신했던 것 같습니다. 그 자신감은 선조들에게 내려 주신 하느님의 계명을 어김없이 다 실천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그...
    Date2018.10.08 Views254 강 론김형렬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3. 10월 7일자 군인 주일(연중 제27주일) 강론

    ‘당연한 시선으로 바라보기’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바라보고 있는가?’ 이것은 오늘 복음에서 바리사이들이 예수님께 던진 물음의 의도입니다. 모세의 권위를 등에 업은 그들의 입장에서 이혼은 당연한 것이기에 그 당연함에 대한 예수님의 반응을 시험하려 합...
    Date2018.10.01 Views254 강 론김용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file
    Read More
  4. 9월 30일자 연중 제26주일 강론

    그분, 임의 이름으로… 집단적 폐쇄성 : 긍정적 표현으로는 한 집단이 다른 사람이나 다른 집단으로부터 자신들을 지키는 것이고, 부정적으로 보면 한 집단이 그 집단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사람이나 다른 집단을 배척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
    Date2018.09.27 Views263 강 론이흥우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5. 9월 23일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진정한 크리스천Christian 성인 중 한 분으로서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Johannes Chrisostomus 344∼407) 주교는 로마 황제가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라고 명했으나, 그는 세상 모든 것은 포기할 수 있으되 예수 그리스도만은 포기할 수 없다고 답하며 맞...
    Date2018.09.18 Views246 강 론최태식 필립보 신부 file
    Read More
  6. 9월 16일자 연중 제24주일 강론

    사실을 넘어서야… 가끔씩 이런 생각을 합니다. 지금이야 통신이 잘 발달되어서 실시간으로 여러 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세상이지만 조선시대나 그 이전에는? 그리고 예수님께서 생활하셨던 그 당시에는?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저런 정보를 접할 수 있었을까?...
    Date2018.09.11 Views343 강 론신호열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7. 9월 9일자 연중 제23주일 강론

    “열려라!” 지난여름, 관측 이래 최악의 더위로 한반도가 마치 거대한 한증막 같았습니다. 한낮 불볕 아래에서는 다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켭니다. 온 사람들이 에어컨을 틀어 대니 도시는 더욱 뜨거워집니다. 더위가 누그러지는 저녁이면 창을 열고, 밤이면 ...
    Date2018.09.04 Views242 강 론하춘수 레오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