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Extra Form
강 론 최태식 필립보 신부

진정한 크리스천Christian


성인 중 한 분으로서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Johannes Chrisostomus 344∼407) 주교는 로마 황제가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라고 명했으나, 그는 세상 모든 것은 포기할 수 있으되 예수 그리스도만은 포기할 수 없다고 답하며 맞대응하였다. 

결국 로마 황제는 그를 체포하여 감옥에 가두되 누구와도 대화하지 못하도록 고독한 개인 감방에 처넣으라고 했다. 

그러자 신하 하나가 황제에게 “폐하, 그는 크리스천입니다.”라고 말했다. 

황제는 “크리스천이면 별다른 사람이냐? 빨리 집어넣어라.”라고 호통을 쳤다. 

신하는 “폐하,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은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 사람을 혼자 감옥에 가두어 놓으면, 하루 종일 싱글벙글하며 기도를 하느라고 중얼거립니다. 그러니 혼자 감방에 넣으면 그를 위하여 좋은 일을 하는 셈입니다.”라고 말했다.


화가 난 황제는 “그러면 극악무도한 죄인들이 있는 감옥에 집어넣으라.”라고 명령을 했다. 

신하는 다시 고개를 들어 황제에게 말하기를, “황제 폐하, 그것은 더더욱 안됩니다. 그 사람은 오히려 전교할 기회를 얻었다고 매우 기뻐할 것입니다. 크리스천에게는 이상한 힘이 있어 극악무도한 죄인도 변화를 시키며, 그리하여 죽이려고 하던 크리스천을 다시 살게 하도록 상을 내린 적도 있었습니다.”라고 하였다. 

황제가 “그렇다면 그놈을 잡아다 당장 목을 쳐 죽여라. 내가 감방에 넣어 고생을 시키다 죽이려고 했더니 안 되겠구나, 지금 당장 그를 죽여라.”라고 명령하자, 엎드려 있던 신하는 다시 고개를 들며, “황제 폐하, 그토록 모르십니까? 크리스천들은 제일 좋은 상급을 순교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크리스천들은 목 베임을 당하러 나올 때, 우는 사람은커녕 오히려 얼굴에 광채를 띠고 기뻐합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황제는 “그렇다면 저 크리스천 놈을 어떻게 해야 좋단 말이냐?”라며 탄식을 했다고 한다.


현대의 우리 신앙인 크리스천을 세상 사람들은 무엇이라 평가할까요?

기도도 하지 않고, 전교도 하지 않고, 순교(희생)도 하지 않는 현대의 신앙인들. 개인의 자유와 휴식을 중요시하며 신앙 공동체보다 자신을 중시하는 교회의 모습들 속에서 우리에게 신앙을 물려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을 떠올리면 오늘 주님의 말씀처럼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야 할 것입니다. 


크리스천이란 세상의 모든 것,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도 포기할 수 있으되, 예수 그리스도만은 포기할 수 없는 자이며, 어떠한 상황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며, 죽음을 향하여 담대하게 전진하는 자입니다. 

순교자의 달, 나는 크리스천으로서 주님을 용기 있게 증거하며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Title
  1. 9월 30일자 연중 제26주일 강론

    그분, 임의 이름으로… 집단적 폐쇄성 : 긍정적 표현으로는 한 집단이 다른 사람이나 다른 집단으로부터 자신들을 지키는 것이고, 부정적으로 보면 한 집단이 그 집단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사람이나 다른 집단을 배척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
    Date2018.09.27 Views262 강 론이흥우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2. 9월 23일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진정한 크리스천Christian 성인 중 한 분으로서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Johannes Chrisostomus 344∼407) 주교는 로마 황제가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라고 명했으나, 그는 세상 모든 것은 포기할 수 있으되 예수 그리스도만은 포기할 수 없다고 답하며 맞...
    Date2018.09.18 Views245 강 론최태식 필립보 신부 file
    Read More
  3. 9월 16일자 연중 제24주일 강론

    사실을 넘어서야… 가끔씩 이런 생각을 합니다. 지금이야 통신이 잘 발달되어서 실시간으로 여러 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세상이지만 조선시대나 그 이전에는? 그리고 예수님께서 생활하셨던 그 당시에는?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저런 정보를 접할 수 있었을까?...
    Date2018.09.11 Views341 강 론신호열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4. 9월 9일자 연중 제23주일 강론

    “열려라!” 지난여름, 관측 이래 최악의 더위로 한반도가 마치 거대한 한증막 같았습니다. 한낮 불볕 아래에서는 다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켭니다. 온 사람들이 에어컨을 틀어 대니 도시는 더욱 뜨거워집니다. 더위가 누그러지는 저녁이면 창을 열고, 밤이면 ...
    Date2018.09.04 Views242 강 론하춘수 레오 신부 file
    Read More
  5. 9월 2일자 연중 제22주일 강론

    율법에 담긴 하느님 사랑 이야기 하나 어느 수도원이 있었습니다. 이 수도원은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삼아 노동과 기도를 통해 하느님 안에서 살아갔으며, 전통적으로 순결과 기쁨을 상징하는 하얀 신발을 신었습니다. 수도원 가족들이 텃밭 일을 했기 때문에 ...
    Date2018.08.28 Views273 강 론이민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6. 8월 26일자 연중 제21주일 강론

    우리가 주님을 두고 누구를 찾아가겠습니까?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이 빵을 먹는 사람은 누구든지 영원히 살 것이다.” 예수님이 이렇게 말씀하시자 사람들은 각기 다른 반응을 보입니다. 먼저 제자들 가운데 여럿은 말씀이 어렵다며 그분의...
    Date2018.08.21 Views219 강 론노중래 비오 신부 file
    Read More
  7. 8월 19일자 연중 제20주일 강론

    짜장면을 먹으며 짜장면을 먹으며 살아봐야겠다. 짜장면보다 검은 밤이 또 올지라도 짜장면을 배달하고 가버린 소년처럼 밤비 오는 골목길을 돌아서 가야겠다. 짜장면을 먹으며 나누어 갖던 우리들의 사랑은 밤비에 젖고 젖은 담벼락에 바람처럼 기대어 사람들...
    Date2018.08.16 Views244 강 론서정범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