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62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흥우 베네딕토 신부

그분, 임의 이름으로…


집단적 폐쇄성 : 긍정적 표현으로는 한 집단이 다른 사람이나 다른 집단으로부터 자신들을 지키는 것이고, 부정적으로 보면 한 집단이 그 집단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사람이나 다른 집단을 배척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은 ‘저희가 보았는데, 저희를 따르는 사람이 아니므로, 저희가 막아 보려 했다.’라고 말합니다. 

일종의 집단 폐쇄성이라 볼 수 있겠습니다. 제자들은 자신들을 ‘구별된 폐쇄적 집단’으로 이해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쩌면 그들에겐 우월감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자신들만이 할 수 있고, 자신들만이 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하니 마음이 불편해지게 됩니다. 내가 아닌 그가 하니 그 일의 좋고 나쁨을 떠나서 화가 나는 것입니다.


사도 바오로는 ‘사랑은 시기하지 않습니다.’(1코린 13,4)라고 말했습니다.

잠언에는 “평온한 마음은 몸의 생명이고 질투는 뼈의 염증이다.”(14,30)라는 말이 적혀있습니다. 카인은 아벨을 시기했고(창세 4,8), 요셉의 형들은 시기심에 동생을 죽이려다 노예로 팔아버렸습니다(창세 37,18-28).

바리사이들은 예수님을 빌라도에게 넘겼습니다. 그 이유를 마태오복음(27,18)은 이렇게 전합니다.

“그는 그들이 예수님을 시기하여 자기에게 넘겼음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예수님은 “막지 마라. 내 이름으로 기적을 일으키고 나서, 바로 나를 나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라고 하십니다. 꼭 내가 하고, 우리만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본당에서 누군가가 어떤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면 그 또한 내가 미처 생각 못한, 할 수 없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니 칭찬해 주면 됩니다.

가정에서 어떤 형제가 부모님께 더 잘한다면, 물론 나도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럴 형편이 되지 않으면 그 형제에게 감사와 칭찬을 해 주면 됩니다. 내가 못하니 너도 안 된다면 세상이 얼마나 슬퍼지겠습니까?


하지만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남이 아니라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아는 것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내 손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내 발이 어디를 향하고 있으며, 내 눈은 무엇을 보고 있는지…. 그것으로 인해서 나의 잘못된 행실을 따르게 되는 이는 없는지…

신앙인으로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살피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하겠습니다.


병자가 치유되어 고통에서 벗어난다면 누가 했건 그 자체로 그 일은 예수님께 기쁨이 됩니다. 

예수님께 기쁨이 되는 일. 그 일을 보고 칭찬하고 격려하는 마음 넉넉한 우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자기 자신에게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게 되는 수많은 일을 칭찬하고 격려할 수 있는 뿌듯한 일들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Title
  1. 9월 30일자 연중 제26주일 강론

    그분, 임의 이름으로… 집단적 폐쇄성 : 긍정적 표현으로는 한 집단이 다른 사람이나 다른 집단으로부터 자신들을 지키는 것이고, 부정적으로 보면 한 집단이 그 집단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사람이나 다른 집단을 배척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
    Date2018.09.27 Views262 강 론이흥우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2. 9월 23일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진정한 크리스천Christian 성인 중 한 분으로서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Johannes Chrisostomus 344∼407) 주교는 로마 황제가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라고 명했으나, 그는 세상 모든 것은 포기할 수 있으되 예수 그리스도만은 포기할 수 없다고 답하며 맞...
    Date2018.09.18 Views245 강 론최태식 필립보 신부 file
    Read More
  3. 9월 16일자 연중 제24주일 강론

    사실을 넘어서야… 가끔씩 이런 생각을 합니다. 지금이야 통신이 잘 발달되어서 실시간으로 여러 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세상이지만 조선시대나 그 이전에는? 그리고 예수님께서 생활하셨던 그 당시에는?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저런 정보를 접할 수 있었을까?...
    Date2018.09.11 Views341 강 론신호열 요셉 신부 file
    Read More
  4. 9월 9일자 연중 제23주일 강론

    “열려라!” 지난여름, 관측 이래 최악의 더위로 한반도가 마치 거대한 한증막 같았습니다. 한낮 불볕 아래에서는 다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켭니다. 온 사람들이 에어컨을 틀어 대니 도시는 더욱 뜨거워집니다. 더위가 누그러지는 저녁이면 창을 열고, 밤이면 ...
    Date2018.09.04 Views242 강 론하춘수 레오 신부 file
    Read More
  5. 9월 2일자 연중 제22주일 강론

    율법에 담긴 하느님 사랑 이야기 하나 어느 수도원이 있었습니다. 이 수도원은 자급자족을 원칙으로 삼아 노동과 기도를 통해 하느님 안에서 살아갔으며, 전통적으로 순결과 기쁨을 상징하는 하얀 신발을 신었습니다. 수도원 가족들이 텃밭 일을 했기 때문에 ...
    Date2018.08.28 Views273 강 론이민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6. 8월 26일자 연중 제21주일 강론

    우리가 주님을 두고 누구를 찾아가겠습니까?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이 빵을 먹는 사람은 누구든지 영원히 살 것이다.” 예수님이 이렇게 말씀하시자 사람들은 각기 다른 반응을 보입니다. 먼저 제자들 가운데 여럿은 말씀이 어렵다며 그분의...
    Date2018.08.21 Views219 강 론노중래 비오 신부 file
    Read More
  7. 8월 19일자 연중 제20주일 강론

    짜장면을 먹으며 짜장면을 먹으며 살아봐야겠다. 짜장면보다 검은 밤이 또 올지라도 짜장면을 배달하고 가버린 소년처럼 밤비 오는 골목길을 돌아서 가야겠다. 짜장면을 먹으며 나누어 갖던 우리들의 사랑은 밤비에 젖고 젖은 담벼락에 바람처럼 기대어 사람들...
    Date2018.08.16 Views244 강 론서정범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