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75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정재덕 안토니오 신부

여러분도 ‘인싸’가 되고 싶으십니까?

 

요즘 많은 사람이 ‘인싸’가 되고 싶어 한다. ‘인싸’는 ‘인사이더(insider)’의 줄임말로 어떤 무리 안에 잘 섞이는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이다.

많은 사람은 ‘아싸(outsider)’가 아니라 세상의 중심에서 ‘인싸’로 살고 싶어한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과 달리 우리는 하느님에게 ‘인싸’가 되어야 한다.

‘인싸’가 되는 방법을 알고 싶다면 인터넷에서 ‘인싸 되는 법’을 치면 된다.

만약 하느님에게 ‘인싸’가 되는 법을 알고 싶다면 성경을 펼치면 된다.

 

오늘 1독서인 지혜서가 알려주는 ‘인싸 되는 방법’은 이러하다.

“선량한 마음으로 주님을 생각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그분을 찾아라.”(지혜 1,1) 선량하고 순수한 마음을 지닌 사람은 곧 의인일 것이다.

지혜서는 보상받지 못하고 죽어가는 의인의 죽음에 대한 문제도 함께 제기한다.

 

2독서에서 히브리서 저자는 믿음으로 인정을 받아 소위 하느님의 ‘인싸’가 되었던 아브라함에 대해 이야기한다.

아브라함은 하느님에 대한 선량하고 순수한 마음을 가진 ‘인싸’였지만 믿음 속에 죽어 갔다.

또한 약속된 것을 받지 못하였지만 멀리서 그것을 보고 반기며 끝까지 이방인, 나그네로 머물렀다.

믿음으로 ‘인싸’가 된 이들은 오히려 세상으로부터 ‘아싸(outsider)’를 자처하며 죽어갔다.

그 이유는 세상에 머물기 위함이 아니라 하느님에게 머물기 위함이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가진 것을 팔아 세상에서 자선을 베풀라고 하신다.

모든 재물의 주인은 주님이시기 때문에 종들은 제때에 정해진 양식을 내주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주인이 늦게 오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자신이 종임에도 불구하고 주인이 된 것 마냥

하인들과 하녀들을 때리고 또 먹고 마시는 상처 주는 ‘인싸’ 노릇을 한다.

복음 안에서 주인이 오는 때는 아무도 그 시간을 알 수 없는 죽음의 시간, 심판의 시간일 것이다.

죽음이 오면 내 것처럼 여겼던 모든 것을 빼앗긴다.

하지만 죽은 사람까지 일으키실 수 있는 하느님의 ‘인싸’가 된다면 죽음 앞에서 세상의 모든 것을 잃는다고 하더라도

그 보상으로 ‘불멸성’을 얻게 된다. 지혜서는 이 불멸성이 하느님과의 관계에서 ‘인싸’가 되는 것과 같다고 이야기한다.(지혜 6,19)

 

우리는 삶 속에서, 그리고 교회 공동체 안에서도 끊임없이 ‘인싸’가 되기 위하여 발버둥친다.

마치 ‘인싸’가 되지 않으면 버림받고 잊혀지며 죽는 것처럼 말이다. 세상에서 ‘인싸’되기를 그만둬 보자.

남들에게 상처만 줄 뿐이다. 대신 피 터지는 ‘인싸 경쟁’ 밖으로(outside) 나와서 하느님이 계신 성경 안으로(inside) 들어가 보자.

여기에는 참 ‘인싸’가 되는 방법이 많이 들어 있다.

 


Title
  1. 8월 11일 연중 제19주일 강론

    여러분도 ‘인싸’가 되고 싶으십니까? 요즘 많은 사람이 ‘인싸’가 되고 싶어 한다. ‘인싸’는 ‘인사이더(insider)’의 줄임말로 어떤 무리 안에 잘 섞이는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이다. 많은 사람은 ‘아싸...
    Date2019.08.06 Views275 강 론정재덕 안토니오 신부 file
    Read More
  2. 8월 4일 연중 제18주일 강론

    되찾아야 할 것들 오늘 복음 말씀에서 예수님께서는 재산을 늘리려는 부자의 비유와 유산으로 분쟁하는 군중의 비유를 말씀해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비유들을 통해 우리가 바라보아야 할 곳이 어디인지 알려주십니다. 그곳은 재물과 탐욕이 아니라 영원한 ...
    Date2019.08.01 Views232 강 론주경환 십자가의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3. 7월 28일 연중 제17주일 강론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성당에 나오는 수많은 사람의 입에서 심심찮게 오르내리는 말이 “하느님의 뜻이 있겠지요”라는 말이다. 그런데 이 ‘하느님의 뜻’이라는 말을 마치 하느님께 모든 책임이 있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들도 ...
    Date2019.07.25 Views258 강 론허기원 마르첼리노 신부 file
    Read More
  4. 7월 21일 연중 제16주일(농민주일)

    “먹고, 쓰면서 하느님을 찬미합니다” 유정란, 현미유, 주방세제, 섬유유연제, 한몸(샴푸,비누) “하느님께서는 인류에게 온 땅 위에서 씨를 맺는 모든 풀과 씨 있는 모든 과일나무를 사람에게 주셨다.”(창세 1,29) 흙에서 온 인간은 하...
    Date2019.07.18 Views201 강 론강형섭 미카엘 신부 file
    Read More
  5. 7월 14일 연중 제15주일 강론

    찢어져 열린 마음 오늘 복음 말씀에서 예수님께서는 율법의 핵심을 이야기한 율법교사에게 이웃 사랑의 실천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비유로써 말씀해 주신다. 그 비유는 착한 사마리아 사람의 비유이다. 비유 말씀에서 등장하는 사마리아 사람은 다른 등장인물인...
    Date2019.07.11 Views271 강 론김승태 마티아 신부 file
    Read More
  6. 7월 7일 연중 제14주일 강론

    참된 거처에로의 초대, 평화의 인사 예수님께서 사람들 가운데 천막을 치실 때(요한 1,14)의 첫 장소는 요셉과 마리아를 부모로 둔 가정이었다. 그 후 열두 살 되던 해, 예수님께서는 성전, 특별히 율법 교사들 가운데 자리를 당신의 거처로 삼으셨다.(루카 2,...
    Date2019.07.04 Views315 강 론김유태 비오 신부 file
    Read More
  7. 6월 30일 연중 제13주일 강론

    나를 따라라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들어 올려질’ 길을 향해 걸어가십니다. 그 길은 예루살렘을 향한 길이며,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살리고자 구리뱀을 들어 올렸던 것처럼, 십자가를 통해 들어 올려지실 길입니다. 그러한 길 위에 예수님께서...
    Date2019.06.27 Views205 강 론이시몬 시몬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