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승홍 이시도르 신부

오늘 제1독서 말씀은 탈출기 32장 소위 황금송아지 경배 사건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를 탈출한 뒤 하느님께서 시나이산에 그 모습을 드러내시고,

두려움에 찬 백성은 모세에게 중개역할을 요청,

모세 혼자 산봉우리에 올라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돌로 된 계명판을 받습니다.(탈출 19,1.6;20,19;19,20;31,18 참조)

이러는 사이 오늘 사건이 일어납니다. 시나이계약 사건처럼 이 역시 의인화하여 한 편의 드라마 같습니다.

 

진노하신 하느님은 모세에게 ‘네가 데리고 올라 온 너의 백성이 타락…참으로 목이 뻣뻣한 백성’이니 없애버리겠다고 위협합니다.

당신께서 장차 당신의 백성이 가야 할 길을 가르치시기도 전에 자기 방식대로 하느님을 규정하고 섬기려는

즉, 주님이신 하느님의 길을 가는 종으로서의 하느님의 백성이 아니라,

자신이 주인이 되어 하느님을 종으로-복을 내리는 수단으로-삼으려는 이스라엘은,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경고 말씀입니다.

 

그러자 모세는, 이 백성은 하느님 당신의 백성이며 그 원천인 주님 약속의 진중함을 치켜세우면서,

과거 그 약속의 파트너들-아브라함 이사악 이스라엘-을 기억해 주십사 간청하고,

이에 주님은 당신 자비와 당신 약속의 파트너를 향한 믿음(믿어 줌?)으로 그 마음을 돌립니다.
복음 말씀은 루카 15장 되찾은 양, 은전 그리고 아들의 비유입니다.

예수의 가르침은 하느님 나라, 이스라엘의 구원에 관한 기쁜 소식이며,(루카 13,22-23 참조) 구원은 하느님의 일입니다.

그러니 당연히 그 대상은 인간 곧 죄인입니다.

 

이에 세리와 죄인들이 모두 예수의 말씀을 잘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 들고 예수는 이들을 환대하며 가르칩니다.

그러나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은, 스스로 의롭다 생각하며 천국은 이미 자신들만의 소유라 확신하기에, 이를 허용하지 못합니다.

이에 예수께서 하느님의 입장에서-OO을 잃어버린 주인, 아버지의 입장에서

- 아파하고 기뻐하는 자비로운 하느님의 모습을 전하면서, 닫힌 마음의 바리사이와 율법학자들에게 죄인의 구원을 함께 기뻐하자고 청합니다.
제2독서 말씀은 사도 바오로의 고백입니다. 구원자이신 하느님과 모두의 희망이신 그리스도 예수의 명령에 따라 사도가 된 자신은(I디모 1,1 참조)

소위 거룩한 믿음의 본보기로서가 아니라 죄인의 본보기로서, 넘치는 은총을 받고 사도 직무까지 받게 되었다 말합니다.

이 복음을 듣고 주님을 믿게 될 사람들에게 본보기가 되기 위함이라고…

 

오늘 말씀의 열쇠말은 그래서 죄인입니다. 내가 죄인임을 아는 것… 참 쉽지 않지만, 살아보면 또 이보다 쉬운 것도 없습니다!


Title
  1. 9월 22일 연중 제25주일

    천국 입장은 공동 입장 금년 우리 산호동본당의 사목지침은 함께 「성당 다니기」 = 「혼자 성당 오지 않기」입니다. 천국 문에는 이런 글귀가 있다 합니다. 「개인 입장 절대 불가」 = 「공동 입장만 가능」 오늘 2독서에서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께서...
    Date2019.09.19 Views106 강 론이은진 도미니코 신부 file
    Read More
  2. 9월 15일 연중제24주일 강론

    오늘 제1독서 말씀은 탈출기 32장 소위 황금송아지 경배 사건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를 탈출한 뒤 하느님께서 시나이산에 그 모습을 드러내시고, 두려움에 찬 백성은 모세에게 중개역할을 요청, 모세 혼자 산봉우리에 올라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돌로 ...
    Date2019.09.11 Views150 강 론이승홍 이시도르 신부 file
    Read More
  3. 9월 8일 연중 제23주일 강론

    예수님의 제자 되는 길 오늘 복음 말씀에서 예수님의 제자가 되는 길을 저는 두 가지로 묵상합니다. 그 첫 번째는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예수님을 따라야 한다는 것과 두 번째는 ‘자기 소유를 다 버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
    Date2019.09.05 Views187 강 론황봉철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4. 9월 1일 연중 제22주일 강론

    겸손; 천국 입장권 어떤 일이든 그 일에는 목적이 있고, 목적을 달성하는 방법이 있기 마련이다. 우리는 자주 목적과 방법을 혼동할 때가 있다. 신자들에게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가르치신 가장 중요한 내용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십중팔구는 <사랑>이...
    Date2019.08.29 Views201 강 론배진구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5. 8월 25일 연중 제21주일 강론

    하느님 나라 들어가기 봄·여름·가을·겨울 4계절 가운데서 천당에 들어가기 쉬운 계절은 언제일까요? 답은 여름입니다. 더워서 문이란 문은 모두 열어놓고 있어서 그렇다는 아재 개그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에어컨 때문에 문과 모...
    Date2019.08.22 Views203 강 론강윤철 요한 보스코 신부 file
    Read More
  6. 8월 18일 연중 제20주일 강론

    불과 칼을 주러 오신 예수 예수님은 오늘 루카 12,49에서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고 하고, 12,51에서는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느냐?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라고 하셨다. 이 내용을 마태 10,34에서...
    Date2019.08.14 Views225 강 론최봉원 야고보 신부 file
    Read More
  7.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성모님의 몽소승천 축일과 민족 해방 오늘은 성모님의 영광스런 몽소승천과 민족 해방의 날인 광복절이다. “여자의 몸에서 탯줄을 달고 태어난 인간은 누구나 원죄를 피할 수 없다”는 교리에 따라 마리아의 몸에서 태어난 예수님도 원죄가 있다는 ...
    Date2019.08.14 Views135 강 론허성학 아브라함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