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27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구성진 율리아노 신부

변화에 어떻게 반응하시나요?

 

 

 

안녕하세요?
한 주간 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주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에 많이 감사드렸는지요?
그리고 많이들 웃으셨나요?(웃을 일이 있어야 웃지요 ㅠㅠ)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다보니 행복해진다고들 하잖습니까?

 

주님께서 나와 함께 계심에 늘 감사드리며 많이 웃고 행복한 하루하루 만들어봅시다.
새로움이란 많은 사람을 설레게도 만들지만 가끔 두렵게도 만든다.

새 집, 새 옷, 새 핸드폰, 새 차, 새 TV, 새 본당신부님(?) 등 설레지만 또 어떤 것일지 어떤 분일지 알아보는 데 힘들어 하기도 한다.

골동품이 좋아 수집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새로움은 우리로 하여금 도전의식을 갖게도 한다.

안주하려는 마음에 채찍질을 가하기도 한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고 많은 말을 하면서도 또 듣는다. 좋은 사람이 있는가하면, 다시는 꼴 보기 싫은 사람도 있다.

듣고 싶은 말이 있는가하면 다시는 듣고 싶지 않은 말도 있다.

그리고 내가 하는 말이 상대를 기분 좋게도 하는 반면 상대를 기분 나쁘게 만들기도 한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말은 들어도 들어도 기분 좋을 수 있는 반면 내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과는 말을 섞고 싶지 않는 경우도 있다.

특히 꼭 뭔가를 해야 할 상황에서 좋아하고 좋아하지 않는 상황은 상당히 큰 차이가 난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기존의 계명을 새롭게 가르치신다. “~~~라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라고. 과거의 계명과 가르침을 없애거나 폐기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완성하러 오셨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신다.

새로운 각도로 율법과 사람들을 바라보게 해 주신다. 율법을 완성하시는 권위 있는 가르침을 주신다.

누구도 생각할 수 없었던 새로운 통찰력으로 새 가르침을 주신 것이다.

기존 것에 안주하며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새로움에 마음을 열어 놓고 더 넓은 마음으로 가르치신다.

 

사랑하는 만큼 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사랑하면 할수록 더 많이 상대에게 관심을 가진다.

사랑하는 사람이 한 말은 마음속에 간직한다.

약속을 했다면 그 약속을 꼭 지키려고 노력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예수님을 사랑하고 믿는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계명을 새롭게 해석하시어 가르치신 예수님의 말씀을 실천하는 데 게으르지 않아야 할 것이다.


Title
  1. 2월 16일 연중 제6주일 강론

    변화에 어떻게 반응하시나요? 안녕하세요? 한 주간 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주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에 많이 감사드렸는지요? 그리고 많이들 웃으셨나요?(웃을 일이 있어야 웃지요 ㅠㅠ)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다보니 행복해진다고들 하잖습니까? 주님...
    Date2020.02.13 Views227 강 론구성진 율리아노 신부 file
    Read More
  2. 2월 9일 연중 제5주일 강론

    네가 부르짖으면 “나 여기 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라고 말씀하십니다. 착한 행실이란 무엇이겠습니까? 우리 신앙인들은 착한 행실이라면 하...
    Date2020.02.06 Views218 강 론남경철 루도비코 신부 file
    Read More
  3. 2월 2일 주님 봉헌 축일 강론

    봉헌의 기억 하느님께 온전히 바치는 예수님의 첫 봉헌을 오늘 복음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부모는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이스라엘 사람이면 누구나 모세의 율법에 따라 첫 아들을 하느님 몫으로 바...
    Date2020.01.31 Views238 강 론진선진 마태오 신부 file
    Read More
  4. 연중 제3주일 (해외 원조 주일,하느님의 말씀 주일)

    어둠 속에 있는 백성에게 빛이 어느 날 장미꽃이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하느님께 원망을 했습니다. “하느님, 왜 가시를 주셔서 저를 이렇게 힘들게 합니까?” 그러자 그분께서 대답하였습니다. “나는 너에게 가시를 준 적이 없다. 오히려 가...
    Date2020.01.23 Views248 강 론장민현 테오도로 신부 file
    Read More
  5. 1월 19일 연중 제2주일 강론

    빛, 마음의 거리를 좁혀준다 주님 성탄의 여운이 아직 가시지 않은 오늘 연중 2주일 미사전례의 말씀들은, 우리들 곁에 오신 메시아 주님을 소개하는데, 첫째 독서를 따르면 그분은 “민족들의 빛”(이사 49,5)이시요, 복음에서는 “세상의 죄...
    Date2020.01.16 Views305 강 론이학률 사바 신부 file
    Read More
  6. 1월 12일 주님 세례 축일 강론

    하느님을 보여드린 사람, 사람의 길을 보여주신 하느님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마태 2,23) 신비이신 분께서, 그래서 참으로 멀리 계실 것이라고 생각되는 분이 우리와 함께 계시기 위해, 구유에 누워계신 ‘아기’의 모습으...
    Date2020.01.09 Views253 강 론이원태 클레멘스 신부 file
    Read More
  7. 1월 5일자 주님 공현 대축일 강론

    나의 예물은? 어려서부터 고아가 된 소녀 앙리에뜨에게는 나이 어린 동생이 셋이나 있었습니다. 소녀는 어린 동생들을 위해 어린 몸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고된 생활을 해 왔습니다. 그러다가 과로가 겹쳐 병으로 쓰러져 죽음을 맞게 되었습니다. 병자성사를 주...
    Date2020.01.02 Views409 강 론김상진 레미지오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