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35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박영진 베드로 신부

‘대중가요’로 묵상하기(?)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묻습니다.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베드로 사도가 답합니다. “당신은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십니다.”(참조 마태 16,16) 언젠가 마르타도 “예, 주님! 저는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습니다.”(요한 11,27)라고 신앙고백합니다. 그렇다면 나에게 있어서 주님은 어떠한 분이실까?

 

1. 신학생 시절부터 이를 묵상하면 떠오르는 좋아하는 노래, 송창식의 [사랑이야]입니다. “당신은 누구시길래 이렇게, 내 마음 깊은 거기에 찾아와, 어느새 촛불 하나 이렇게 밝혀 놓으셨나요. 어느 별 어느 하늘이 이렇게 당신이 피워놓으신 불처럼, 밤이면 밤마다 이렇게 타오를 수 있나요. 언젠가 어느 곳에선가 한 번은 본 듯한 얼굴, 가슴 속에 항상 혼자 그려보던 그 모습, 단 한 번 눈길에 터져버린 내 영혼, 사랑이야 사랑이야 음--

 

당신은 누구시길래 이렇게, 내 마음 깊은 거기에 찾아와, 어느새 시냇물 하나 이렇게 흘려 놓으셨나요. 어느 빛 어느 바람이 이렇게 당신이 흘려 놓으신 물처럼, 조용히 속삭이듯 이렇게 영원할 수 있나요. 언젠가 어느 곳에선가 한 번은 올 것 같은 순간, 가슴 속에 항상 혼자 예감하던 그 순간, 단 한 번 눈길에 부서진 내 영혼, 사랑이야 사랑이야 음--” 나에게 있어서 주님은 나에게 오시어 나를 송두리째 빼앗아 가신 분, 그래서 성소자의 길을 걷게 만드신 분이시다.   

 

2. 그래서 주님께 이렇게 고백하면서 매일을 살고 싶다. 내가 잘 부르고 있는 노래,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거야]입니다. “당신은 모르실거야, 얼마나 사랑했는지, 세월이 흘러가면은 그때서 뉘우칠거야. 마음이 서글플 때나, 초라해 보일 때에는 이름을 불러주세요. 나 거기 서 있을게요. 두 눈에 넘쳐 흐르는 뜨거운 나의 눈물로 당신의 아픈 마음을 깨끗이 씻어드릴게. 당신은 모르실거야 얼마나 사모했는지 뒤돌아 봐 주세요. 당신의 사랑은 나요. 두 눈에 넘쳐 흐르는 뜨거운 나의 눈물로 당신의 아픈 마음을 깨끗이 씻어드릴게. 음. 당신은 모르실거야, 얼마나 사랑했는지 뒤돌아 봐 주세요. 당신의 사랑은 나요. 당신의 사랑은 나요.” 주님, 저는 정말 당신을 사랑하고, 희망하고, 믿습니다.

 

3. 나에게 있어서 주님은 절대적인 슈퍼 ‘갑’이시고, 그분에게 있어서 나는 영원한 ‘을’이다. 그래도 좋다. 왜냐하면, 주님께서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마태 11,29)하시어 그분께서 하시는 ‘갑’질은 언제나 “편안한 멍에와 가벼운 짐”(참조 마태 11,30)이기 때문이다.

 

 


  1. 9월 6일자 연중 제23주일 강론

    이방인과 세리도 사랑의 대상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네 말을 듣지 않거든 한 사람이나 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거라.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
    Date2020.09.03 Views181 강 론이상원 베네딕토 신부 file
    Read More
  2. 8월 30일자 연중 제22주일 강론

    베드로야 내 뒤에 있어라!   낯선 나라에로 여행을 가려고 하면 긴장되고 설렌다. 설렘과 서투른 것이 나중에 추억으로 자리한다. 일상을 벗어나서 새로운 풍광과 다양한 종류의 미식들은 우리의 마음과 눈과 입을 즐겁게 한다. 무슨 다양한 경험을 할지 모른...
    Date2020.08.28 Views162 강 론김종필 가브리엘 신부 file
    Read More
  3. 8월 23일자 연중 제21주일 강론

    ‘대중가요’로 묵상하기(?)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묻습니다.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베드로 사도가 답합니다. “당신은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십니다.”(참조 마태 16,16) 언젠가 마르타도 “예, ...
    Date2020.08.21 Views235 강 론박영진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4. 8월 16일자 연중 제20주일 강론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 이방인은 주인공이 되기 어렵습니다. 주류로부터 소외되어 늘 주변에서 맴돌 뿐입니다. 그래서 주변인은 소외의 극복을 위해 공정과 정의를 갈망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언제 희생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오늘 ...
    Date2020.08.14 Views153 강 론김종훈 엠마누엘 신부 file
    Read More
  5. 8월 9일자 연중 제19주일 강론

    “용기를 내어라.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풍랑을 맞아 힘들어하는 제자들을 구해주시는 내용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먼저 가게 하시고 군중을 돌려보내신 뒤에 혼자 기도하러 산으로 가셨습...
    Date2020.08.07 Views168 강 론임효진 야고보 신부 file
    Read More
  6. 8월 2일자 연중 제18주일 강론

    동참 [나비효과]라는 이론이 있다. 미국의 기상학자 에드워드 노턴 로렌즈의 이론에 의하면 브라질에서의 나비 한 마리의 날갯짓이 미국 텍사스에 돌풍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작은 것이 계기가 되어 엄청난 결과를 가져온다는 이런 나비효과는 자연현...
    Date2020.07.28 Views197 강 론여인석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7. 7월 26일자 연중 제17주일 강론

    가짜 인생 진짜 인생 묻힌 보물 옛날 중동지방에서는 민족들 간에 전쟁도 잦았고 때로는 홍수나 가뭄 같은 천재도 심해서 생활터전을 버리고 급히 피난을 가거나 이사를 가는 경우가 많았다. 그럴 때에 미처 운반할 수 없는 보물이나 살림 도구 등은 땅을 파서...
    Date2020.07.24 Views177 강 론최재상 마티아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