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11.28 14:14

순교자의 딸 유섬이

조회 수 59
Extra Form
작성자 진진옥 안젤라(장평본당)
10월 21일 서울에서 순교자의 딸 유섬이를 딸과 함께 관람했습니다. 엄마가 가자고 하니 그냥 따라온 딸아이는 큰 기대는 없어 보였습니다. 사실 저 역시 유섬이의 이야기가 익숙한(?) 순교자의 삶을 그렸을 거라고 예상을 했습니다. 그리고 목숨을 바치면서 종교를 지킨 선조들의 삶이 훌륭하다고 생각은 했으나 솔직히 제게는 먼 이야기이기만 했습니다. 하지만 예상을 깨고 유섬이 공연은 저희 모녀에게 큰 감동으로 다가왔습니다.

섬이는 흙 돌집에서 약 25년간 살았습니다. 그곳은 자유롭게 출입할 수 곳이 아니고, 오로지 식사나 바느질감만이 드나들 수 있는 곳이었는데 그 안에서 섬이는 기도와 바느질만 하며 살았습니다. 그 장소가 마치 봉쇄수도원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섬이의 양어머니와 동네 사람들이 힘을 모아 그런 장소를 만들어 유섬이를 보호했습니다. 당시 오가작통법(다섯 집 중 한 집이라도 천주교 신자인 집이 있으면 다섯 집 모두 벌을 받는 법)이 있었음에도 섬이가 신자인 것을 숨기고 섬이에게 바느질을 가르쳐가며 사이좋게 지냈던 동네 사람들도 섬이 못지않게 훌륭하고 좋은 사람들입니다. 

보부상이 나왔던 장면은 재미있었고 동네 사람들이 춤추고 노래하는 장면은 참으로 평화롭게 느껴졌습니다.  
유섬이를 사랑하고 구하기 힘든 천주실의를 선물한 강 도령이 그녀와 혼인하지 않은 건 안타까웠지만 유섬이는 하느님 곁이 더 행복해 보였으니 그것으로 큰 은총을 받은 거라 여겨집니다. 흙 돌집, 하느님과 대화하는 공간, 나중에라도 조금이나마 그런 행복을 느낄 수 있다면 저도 참 좋겠습니다. 처음엔 시큰둥하던 딸아이도 공연을 보는 내내 눈물을 흘리더니 감동 그 자체였다며 뿌듯해합니다. 

이 좋은 작품을 만들어주신 분들과 공연을 기획하신 평신도사도직협회 임원들, 열연한 배우들 그리고 교구장이신 배기현 주교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삶01(홈페이지).jpg




  1. 웃는 얼굴 사무장

    우리 본당 사무장은 언제나 웃는 얼굴입니다. 그것도 아주 큰 웃음으로…! 반가움과 기쁨을 전하며, 성당 가득히 평화를 채웁니다. 하루에 수차례 마주칠 때마다 웃는 얼굴 하하~ 하하~ 원래 천성이 착하고 잘 웃는 스타일인가 봅니다. 동화 속의 바위 얼굴 같...
    Date2017.12.05 Views59 작성자옥명순 율리안나(장승포본당) file
    Read More
  2. 순교자의 딸 유섬이

    10월 21일 서울에서 순교자의 딸 유섬이를 딸과 함께 관람했습니다. 엄마가 가자고 하니 그냥 따라온 딸아이는 큰 기대는 없어 보였습니다. 사실 저 역시 유섬이의 이야기가 익숙한(?) 순교자의 삶을 그렸을 거라고 예상을 했습니다. 그리고 목숨을 바치면서 ...
    Date2017.11.28 Views59 작성자진진옥 안젤라(장평본당) file
    Read More
  3. 한 처음에 천지창조가 있었다 처음부터 길은 아니었다 한 사람 두 사람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발걸음 뒤 이제는 누가 봐도 길 고난과 가시밭의 십자가의 길 가파르고 거칠고 어려운 길 좁지만 시원한 오솔길, 흙길 길이 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할 뿐 길이 되지...
    Date2017.11.21 Views33 작성자정명숙 아델라(칠암동본당) file
    Read More
  4. 기적

    그 은총을 어떻게 베풀어 주실지 저는 모릅니다. 그 매듭을 어떻게 풀어 주실지 저는 모릅니다. 모르고 믿는 것이 오히려 설렘을 돋웁니다. 삶의 어느 순간 은총의 선물이 발 앞에 있고 저를 옭아매던 죄의 사슬이 풀어져 있답니다. 신비는 신비로운 채로 놔두...
    Date2017.11.14 Views44 작성자정지예 소피아(사림동본당) file
    Read More
  5. 때로는 신앙인도 시련이 필요하다

    자연의 생명이든 신앙의 생명이든 끊이지 않고 이어갈 수 있는 건 온갖 어려움과 시련을 이겨낼 수 있는 의지와 인내가 있어야 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따스한 봄볕에 피어난 식물도 때가 되어 꽃피우고 열매 맺기 위해서 기나긴 여름날의 폭염과 가뭄과 소나기...
    Date2017.11.07 Views50 작성자전양수 미카엘(금산본당) file
    Read More
  6. 죽음

    두렵고 무섭고 고통스럽고 생각조차 하기 싫은 것. 오늘 내가 죽으면 어떻게 될까? 영정 사진 앞에 세상을 마감한 또 다른 나를 발견하며 이제까지 어떻게 살아왔는지 되돌아본다. 죽음에 남녀노소 없고 빈부귀천이 없으며 주님께서 부르시면 누구라도 가야 하...
    Date2017.10.31 Views53 작성자김영혜 베네딕토(창녕본당) file
    Read More
  7. 간절한 기도

    추운 겨울 저녁 석유 한 말 머리에 이고 공소를 향하던 발걸음 출렁이는 석유가 온 얼굴에 흘러내려도 멈출 수 없었던 걸음 차디찬 마룻바닥 담요 한 장 깔고 옹기종기 모여 앉아 드렸던 성전 걸립을 위한 철야 기도 그 기도 소리 하늘에 닿았네 졸려 눈을 뜰 ...
    Date2017.10.24 Views53 작성자이둘순 데레사(지세포본당)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