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주일강론

연중 제3주일 누군가의 행동에 대해 평소 호감을 갖고 ...
말씀과 성체의 초대 주님께서 소년 사무엘을 부르십니...

사제의 한마디

1976년도로 기억합니다. 초등학교 4학년 즈음에 네 가...
조회 수 23
신입 직원은 참석 자체로 빛이 나고, 과장님은 2차까...
조회 수 260

영혼의 뜨락

주님! 눈 뜨고 낮에 갔던 그 길이 오는 길도 잘 보이게...
“까르르까르르” 어디선가 너무나 유쾌한 소리가 들린다...

삶의 향기

남편과 나 그리고 두 딸, 네 식구 지지고 볶고 정신없...
밤 10시, 가족이란 이름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복된 ...

성경의 세계

기원전 538년 이스라엘은 바빌론 유배에서 풀려나 예루...
바빌론 유배에서 유대인은 지난날을 돌아봤다. 선민 이...

가톨릭 칼럼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
지난 2017년 12월 18일 소위 ‘아이돌 가수&rsq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