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04.18 12:19

파스카 2

조회 수 76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50
발행일자 2017-04-23

파스카 축제는 춘분 뒤 만월 전날부터 7일간이다. 춘분은 양력 3월 21일경이다. 그런데 보름달(만월)이 뜨는 것은 음력으로 따진다. 양력과 음력이 혼용되다 보니 파스카 날짜는 매년 바뀔 수밖에 없다. 유대인은 파스카 축제가 있는 달을 한해 출발로 삼았다. 니산Nisan 달이다. 니산은 움직인다는 뜻이라고 한다. 이렇게 해서 춘분 후 첫 보름달이 뜰 때 파스카 축제가 시작되었다. 니산 15일이다. 그런데 유대인은 해가 지면 바로 다음 날 시작으로 여겼다. 해가 지면 달이 뜨기 때문이다. 따라서 니산 14일 저녁은 니산 15일 출발이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14일 저녁엔 모든 유대인이 파스카 만찬을 먹고 축제를 시작했던 것이다(레위 23,5).


공관복음에는 예수님께서 파스카 만찬을 드신 기록이 있다(마르 14,12). 그리고 다음 날 오후 십자가상 죽음을 맞이하셨다. 사흘 후 부활하셨기에 날짜 계산이 가능해진다. 춘분 지난 첫 만월에 돌아가시고 이틀 뒤 부활하신 것이다. 그런데 동방교회는 파스카 시작 날인 니산 14일을 축일로 지내자고 했다. 서방교회는 니산 14일 후 첫 주일을 주장했다. 교회사에 등장하는 부활절 논쟁이다.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 서방교회 주장이 결정되어 지금까지 지켜지고 있다. 춘분을 지내고 만월 다음의 첫 일요일이다. 니케아는 터키 이즈니크Iznik의 옛 지명이다.


유대인은 파스카 전날이 되면 집안의 누룩 든 음식을 모두 없앴다. 이후 그들은 누룩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갖게 된다. 예수님께서도 바리사이파 누룩을 조심하라 당부하셨다(마태 16,11). 축제 동안 누룩 없는 빵을 철저하게 먹었기에 무교절이란 용어가 쓰인 것이다. 무교절無酵節의 교酵는 누룩을 뜻하는 한자 말이다. 실제로 이스라엘 백성은 서둘러 이집트를 떠났기에 발효되지 못한 빵을 갖고 갔을 것이다. 쓴 나물의 등장은 노예생활을 기억하기 위한 조치다. 성경엔 무교절에 대한 분명한 언급이 있다. 너희는 무교절 축제를 지켜야 한다. 바로 이날 내가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냈기 때문이다(탈출 12,17).


예수님께서도 파스카 만찬을 드셨다. 빵과 포도주를 주시며 당신의 살과 피라고 하셨다. 자신을 파스카 희생양으로 선언하신 것이다. 하느님의 어린양이다. 축제 때 돌아가시고 부활하셨기에 파스카는 초대교회에 또 다른 의미를 남겼다. 학자들은 예수님 당시 예루살렘 인구를 십만 정도로 추산한다. 파스카 때는 두 배 가까운 사람이 예루살렘에 몰려들었다고 한다.

 

 

20170423_성경.jpg

 


Title
  1. 파스카 2

    파스카 축제는 춘분 뒤 만월 전날부터 7일간이다. 춘분은 양력 3월 21일경이다. 그런데 보름달(만월)이 뜨는 것은 음력으로 따진다. 양력과 음력이 혼용되다 보니 파스카 날짜는 매년 바뀔 수밖에 없다. 유대인은 파스카 축제가 있는 달을 한해 출발로 삼았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0 발행일자2017-04-23 file
    Read More
  2. 파스카 1

    인류의 오랜 명절 중 하나가 유대인의 파스카Pascha축제다. 히브리말은 페사흐Pessah다. 파스카는 페사흐를 희랍어로 음역한 것. 이후 공적인 용어가 되었다. 신약성경이 희랍어로 쓰였기 때문이다. 말뜻은 건너뛴다는 뜻이다. 한자는 유월절逾越節이다. 넘고...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9 발행일자2017-04-16 file
    Read More
  3. 성주간

    성주간은 성지 주일부터 부활 성야미사 전까지다. 성지 주일엔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기념한다. 성지聖枝는 거룩한 가지란 뜻이다. 예수님께서 입성하실 때 사람들이 나뭇가지를 길에 깔았다는 기록에서 유래한다. 요한복음은 종려나무라 했다(요한 12,13)...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8 발행일자2017-04-09 file
    Read More
  4. 에브야타르

    다윗은 사울을 피해 놉 땅으로 피신한 적이 있다(1사무 21,2). 놉Nob은 예루살렘 북동쪽에 위치한 산악도시로 벤야민 지파에 속한 땅이다(느헤 11,32). 필리스티아인에게 계약 궤를 빼앗긴 후 성막을 옮겨둔 곳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런 까닭에 100명 가까운 ...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7 발행일자2017-04-02 file
    Read More
  5. 아비삭

    다윗은 왕이 되어 40년간 다스렸고 70세에 죽었다. 칠순이 가까울 무렵 옷을 껴입고 이불을 덮어도 몸이 따뜻해지지 않았다. 찬 기운이 가시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자 신하들이 제안했다. ‘임금님께 젊은 처녀 하나를 구해드려 시중들고 모시게 했으면 ...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6 발행일자2017-03-26 file
    Read More
  6. 다윗과 예루살렘 4

    예루살렘 제2성전은 헤로데 때 화려하게 증축된다. 뛰어난 정치력으로 37세에 유대 왕이 되었고 40년간 통치한 인물이다. 하지만 유대인이 아니었다. 출생 콤플렉스 극복을 위해 마카베오 가문의 미르얌 공주와 재혼했고 성채와 공공건물을 많이 세웠다. 그리...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5 발행일자2017-03-19 file
    Read More
  7. 다윗과 예루살렘 3

    기원전 539년 페르시아의 키루스 2세Cyrus II는 바빌론을 정복한다. 이로써 바빌로니아 제국은 역사에서 사라진다. 키루스는 관용정책을 펼치며 포로들을 해방했다. 유다인의 예루살렘 귀향도 허락하고 성전 건립도 수락했다(에즈 6,3). 이듬해(BC 538) 이스라...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4 발행일자2017-03-12 file
    Read More
  8. 다윗과 예루살렘 2

    다윗은 예루살렘 동쪽에 계약 궤를 모신다. 모리야Moriah 언덕이다.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바치려 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창세 22,2). 원래 이 지역엔 여부스족이 살았고 그들 말로 시온Zion이라 했다. 요새란 뜻이다. 다윗은 이곳을 점령한 뒤 성벽을 보완하...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3 발행일자2017-03-05 file
    Read More
  9. 다윗과 예루살렘 1

    이집트를 떠난 이스라엘은 광야를 방황한다. 영적 구심점은 계약 궤였다. 야훼께서 말씀하는 장소로 여겼기 때문이다. 궤 안에는 모세의 십계 판이 있었다(1열왕 8,9). 만나를 담은 그릇과 아론의 지팡이도 있었다고 한다(히브 9,3). 성막은 계약 궤를 모신 천...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2 발행일자2017-02-26 file
    Read More
  10. 다윗과 필리스티아 2

    다윗은 헤브론에서 7년간 왕으로 있었다. 당시는 남쪽 지파만 다스렸기에 반쪽 왕이었다. 북쪽 지파를 통합한 실질적인 왕으로선 33년간 통치했다. 40년간 왕이었던 셈이다. 그동안 끊임없이 맞섰던 민족이 필리스티아다. 남북이 통합되자 이들은 곧바로 치러...
    저 자<img src=http://cathms.kr/xe/files/attach/filebox/165/038/38165.jpg>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41 발행일자2017-02-1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