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07.04 12:34

왕국분열 2

조회 수 32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61
발행일자 2017-07-09

솔로몬이 죽자 12지파 대표는 르하브암을 왕으로 추대하기 위해 스켐에 모인다(1열왕 12,1). 예루살렘 북쪽 50km 지점에 있던 도시다. 아브라함이 약속의 땅에 대한 말씀을 들은 곳이며(창세 12,7) 이집트에서 모셔온 요셉의 유골이 안치된 곳이다(여호 24,32). 여호수아는 임종을 앞두고 12지파를 스켐에 소집한 뒤 유언을 남기고 죽었다. 이렇듯 스켐은 초기 이스라엘의 상징적 성지였다. 그런 이유로 르하브암은 이곳에서 솔로몬 후계자로 선언되었던 것이다. 

 

북쪽 지파는 새 임금에게 부역과 세금의 경감을 청한다. 하지만 차갑게 거절당한다. 그러자 모두들 충성을 거부하고 돌아섰다. 르하브함은 부역 감독관 하도람을 보내 수습하려 했지만 사람들은 그를 붙잡아 돌로 쳐 죽였다(2역대 10,18). 분노의 표출이었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 르하브암은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그리고는 정예 18만을 선발해 징벌에 나서려 했지만 내부반발로 무산된다. 이로써 왕국분열은 기정사실로 되었다. 북쪽은 10지파 연합체였고 남쪽은 유다 지파 독주에 벤야민 지파가 참여하는 형태였다. 

 

르하브암은 기회를 기다리며 북쪽 지파 응징을 준비했다. 하지만 재위 5년 이집트 침공으로 포기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다. 성전과 왕궁이 왕창 털렸기 때문이다. 솔로몬의 영화는 바닥으로 추락한 것이다. 르하브암은 41살에 즉위해 17년간 다스렸고 기원전 915년경 죽었다. 아비얌Abijam이 왕위를 이었다(1열왕 15,1). 맏아들이 아닌데도 후계자가 되었다. 어머니 마아카 영향이었다. 르하브암은 어떤 아내나 소실보다 그녀를 더 사랑했다고 성경은 전한다(2역대 11,21). 왕자가 28명이었지만 일찍부터 아비얌을 후계자로 지목해 뒤를 잇게 했던 것이다. 르하브암의 또 다른 모습이다. 아비얌이 왕위에 오를 때 북쪽은 예로보암 1세가 18년째 왕으로 있었다.

 

이후 남과 북은 네 차례 전쟁으로 크게 부딪친다. 첫 전쟁은 아비얌의 등극과 함께 시작되었다. 왕국통합이란 명분으로 북쪽을 공격한 것이다. 남쪽 40만과 북쪽 80만은 이스라엘 중앙산지 에프라임에서 맞붙었다(2역대 13,3). 수적으로는 남쪽이 훨씬 불리했지만 전투에서는 이긴다. 북쪽의 정예군 50만을 궤멸시킨 것이다. 이후 예로보암은 재기하지 못하고 죽었다. 그의 죽음을 역대기는 이렇게 기록했다. 주님께서 그를 치시니 그가 죽고 말았다(2역대 13,20). 아비얌과 예로보암의 전쟁은 군사력이 아니라 주님의 개입으로 판가름 났다는 암시다.

 

20170709_성경.jpg

 


Title
  1. 왕국분열 5

    북이스라엘은 처음부터 여섯 명의 왕이 바뀌는 불안한 정국으로 출발했다. 남쪽에는 정통성을 지닌 다윗 가문이 있었지만 북쪽은 없었던 탓이다. 첫 임금 예로보암은 솔로몬 말기 예언자 아히야의 천거로 등장했다(1열왕 11,37). 학정에 질렸던 민중의 대변자...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64 발행일자2017-07-30 file
    Read More
  2. 왕국분열 4

    왕국분열 이전 이스라엘 제전의 중심은 예루살렘 성전이었다. 민족의 자부심이며 영적 구심점이었다. 남북으로 갈라진 뒤에도 북쪽 사람들은 거리낌 없이 남쪽 성전에서 제사를 봉헌하곤 했다. 북쪽 지도자들에게는 정치적 부담이었다. 예로보암이 베텔과 단에...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63 발행일자2017-07-23 file
    Read More
  3. 왕국분열 3

    첫 남북 전쟁에서 남쪽 유다가 승리한다. 원인은 솔로몬의 손자 아비얌과 병사들의 정신력이었다. 수적으로 열세였기에 주님께 의지했던 것이다. 패배한 북쪽 임금 예로보암은 재기하지 못하고 죽었다. 상황은 계속해서 남쪽에 유리해졌다. 하지만 통합에는 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62 발행일자2017-07-16 file
    Read More
  4. 왕국분열 2

    솔로몬이 죽자 12지파 대표는 르하브암을 왕으로 추대하기 위해 스켐에 모인다(1열왕 12,1). 예루살렘 북쪽 50km 지점에 있던 도시다. 아브라함이 약속의 땅에 대한 말씀을 들은 곳이며(창세 12,7) 이집트에서 모셔온 요셉의 유골이 안치된 곳이다(여호 24,32)...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61 발행일자2017-07-09 file
    Read More
  5. 왕국분열 1

    솔로몬이 죽자 이스라엘은 급속히 약화되고 분열한다. 북이스라엘과 남쪽 유다로 갈라진 것이다. 북쪽 10지파는 새 임금으로 예로보암Jeroboam을 선택한다(1열왕 12,20). 기원전 931년의 일이다. 따라서 왕국분열 역시 931년으로 보고 있다. 북쪽 왕이 즉위하...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60 발행일자2017-07-02 file
    Read More
  6. 솔로몬 5

    솔로몬은 무역에 손댔고 성공했다. 이집트와 아라비아 사이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 결과다. 홍해로 빠지는 아카바 바다에는 물류전담 항구를 만들었고 조선소까지 지어 무역선을 확보했다. 에츠욘 게베르Ezion Geber항구다(1열왕 9,26). 이 무렵 스바Sheba 여...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9 발행일자2017-06-25 file
    Read More
  7. 솔로몬 4

    솔로몬은 인접 국가 외교를 강화했고, 세력이 강한 측은 혼인 관계로 끌어들였다. 왕궁엔 외국 여인이 많아졌고 그들 종교도 자리를 잡았다. 왕족 출신 아내가 칠백 명 후궁이 삼백 명이었다고 전한다(1열왕 11,3). 물론 전승 과정에서 부풀려진 숫자다. 이집...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8 발행일자2017-06-18 file
    Read More
  8. 솔로몬 3

    솔로몬 시대 이스라엘은 풍요로웠다. 국가 경제 버팀목은 무역이었고 주력 수출품은 구리였다. 무역으로 연간 600 탈렌트 이상 금을 벌어들였다고 한다(1열왕 16,14). 일 탈렌트를 34㎏로 보면 20톤이 넘는 양이다. 돈으로 환산해도 9,000억이 넘는다. 순금 3....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7 발행일자2017-06-11 file
    Read More
  9. 솔로몬 2

    솔로몬은 왕이 되자 정적政敵을 없애고 측근을 요직에 앉혔다. 대사제 차독Zadok 임명이 하이라이트였다. 왕권강화를 위한 포석이 끝나자 성전건립에 착수한다. 열왕기는 이집트 땅에서 나온 지 480년 되던 해 기공식이 있었다고 전한다(1열왕 6,1). 재위 4년...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6 발행일자2017-06-04 file
    Read More
  10. 솔로몬 1

    솔로몬의 뜻은 평화다. 유대인의 인사말 샬롬Shalom과 어원이 같다. 예루살렘의 살렘도 같은 어원으로 평화를 뜻한다. 아랍인의 인사말 샬라마리쿰도 직역하면 당신께 평화가 있길 빈다는 뜻이다. 다윗의 삶은 파란만장했다. 죽음의 고비와 수없이 대치했다.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55 발행일자2017-05-2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