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11.28 05:16

므나쎄 2

조회 수 75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82
발행일자 2017-12-03

열왕기는 므나쎄 왕이 산당을 복구하고 바알 제단과 아세라 목상을 세웠다고 전한다. 놀라운 변신이다. 앞선 임금 히즈키야는 산당을 없앴고 모세의 구리 뱀까지 버렸다. 기적의 상징으로 보존해 왔던 물건인데도 없앴다. 민중이 그 앞에서 절하기에 우상숭배로 간주한 것이다. 제관들은 히즈키야에 적극 동조했다. 그리고 마침내 아시리아에 맞서 자주권을 찾으려 했다. 하지만 즉각 보복 당한다(2열왕 18,14). 유다왕국은 순금 30탈렌트를 바치며 화해하지 않을 수 없었다. 1탈렌트는 대략 30kg. 금 1돈(3.75g)을 17만 원으로 치면 400억이 넘는 돈이다. 허리가 휘는 지출이었을 것이다. 임금의 자존심은 무너졌고 병을 얻은 히즈키야는 그 여파로 죽었다. 

 

므나쎄는 반대의 길을 택했다. 그러자 제관들은 멀어졌고 민중과 토속신앙이 다가왔다. 왕은 하늘 군대를 경배하고 그들을 위한 제단까지 성전 뜰에 지었다고 했다(2열왕 21,5). 하늘 군대는 아시리아가 섬기던 일월성신日月星辰을 가리킨다. 이방신을 예루살렘 성전에 들여온 것이다. 철저하게 아시리아 편에 섰다는 기록이다. 제관들에겐 우상숭배요, 성전 모독이었다. 북쪽 땅을 되찾자는 이들에겐 치욕이요, 분노였다. 이들은 반발했을 것이다. 그들을 진압하며 숙청했다는 암시가 열왕기에 있다. 무죄한 피를 너무 많이 흘려 예루살렘 끝에서 끝까지 채워졌다는 기록이다(2열왕 21,16). 히즈키야 때부터 재야세력 지주였던 이사야 예언자도 이때 살해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므나쎄는 아시리아를 과소평가하지 않았다. 그들의 강한 힘을 인정하며 실익을 챙기는 게 현실적이라 판단했다. 아시리아 종교를 받아들이고 성전 뜰에 제단을 세운 이유다. 그러자 민중의 산당 제사도 살아났다. 므나쎄는 모른체했다. 결국 그의 손자 요시야 때 유다는 속국에서 벗어난다. 므나쎄가 일으킨 경제적 기반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가 죽자 아들 아몬이 왕이 된다. 22세였다(2열왕 21,19). 므나쎄는 55년간 왕으로 있었다. 왕자들이 많았을 것이다. 누군가 쿠데타를 일으켰고 아몬은 2년 만에 살해된다. 하지만 쿠데타 세력은 집권에 실패했고 아몬의 8세 아들 요시야가 뒤를 이었다. 유다 

16대 임금이다. 아시리아가 섬겼던 일월성신은 해와 달과 별이다. 고대 근동에선 하늘에 일곱 천체가 있다고 여겼다. 태양과 달 그리고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으로 불리는 다섯 별이다. 이곳에 신이 살면서 인간세계를 지배한다고 믿었다. 그런 이유로 칠 일을 돌아가며 제사 지냈다. 오늘은 해신의 날, 내일은 별신의 날 이런 식이었다. 이 관습이 훗날 일주일 체제의 출발이 된다.

 

 

성경(홈페이지).jpg

 


Title
  1. 요시야 3

    요시야 재위 31년은 근동의 격변기였다. 아시리아는 기울고 바빌론은 떠올랐다. 요시야는 바빌론에 가담해 속국에서 벗어나려 했다. 한편 이집트는 아시리아와 손잡고 맹주 자리를 노렸다. 아시리아 역시 이집트를 이용해 권좌를 지킬 심산이었다. 상황이 정리...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5 발행일자2017-12-24 file
    Read More
  2. 요시야 2

    요시야 왕이 등장할 때 근동엔 새로운 국제질서가 만들어지고 있었다. 지역 맹주였던 아시리아가 몰락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근동近東은 유럽에서 볼 때 가장 가까운 동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터키와 레바논, 시리아와 요르단, 이스라엘과 이집트를 가리킨다.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4 발행일자2017-12-17 file
    Read More
  3. 요시야 1

    요시야는 유다 16번째 왕으로 재위기간 BC 640~609년, 31년간 왕으로 있었다. 사실상 마지막 임금이다. 그가 죽자 4명의 왕이 더 등장했지만 유다왕국이 택한 것은 아니다. 이집트와 바빌론이 임명했다. 요시야는 한창나이에 죽었다. 이후 유다는 급격히 기울...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3 발행일자2017-12-10 file
    Read More
  4. 므나쎄 2

    열왕기는 므나쎄 왕이 산당을 복구하고 바알 제단과 아세라 목상을 세웠다고 전한다. 놀라운 변신이다. 앞선 임금 히즈키야는 산당을 없앴고 모세의 구리 뱀까지 버렸다. 기적의 상징으로 보존해 왔던 물건인데도 없앴다. 민중이 그 앞에서 절하기에 우상숭배...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2 발행일자2017-12-03 file
    Read More
  5. 므나쎄 1

    므나쎄Manasseh는 유다 14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BC 696~642년. 북이스라엘과 남쪽 유다를 통틀어 가장 오랫동안 임금으로 있었다(55년). 열왕기와 역대기는 악한 왕으로 평가한다. 그의 범죄로 유다와 예루살렘이 망하게 되었다고 했을 정도다(2열왕 21,11)....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1 발행일자2017-11-26 file
    Read More
  6. 기혼 샘

    북이스라엘이 아시리아에 흡수될 때 남쪽 임금은 히즈키야였다. 수도 사마리아가 함락되고 백성들이 포로로 끌려가는 것을 보았다. 동족 10지파의 증발이었다. 남은 지파는 남쪽의 유다와 벤야민뿐이었다. 지파는 야곱의 열두 아들에서 시작되었다. 우리의 본...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0 발행일자2017-11-19 file
    Read More
  7. 히즈키야

    히즈키야Hezekiah는 유다 13대 왕으로 25세에 즉위해 29년간 통치했다(2열왕 18,2). 남쪽 유다의 위대한 임금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왕이 되자 즉시 성전 정화에 나섰다. 사제와 레위지파를 전면에 내세우며 시작했다. 임금과 제관 계급이 하나가 된 것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79 발행일자2017-11-12 file
    Read More
  8. 아하즈

    아하즈Ahaz는 유다 12번째 왕으로 20살에 즉위해 35살에 죽었다(2열왕 16,2). 시련이 많은 삶이었다. 북이스라엘과 아시리아Assyria 침략이 치명타였다. 북쪽 왕은 페카였다. 쿠데타로 왕이 된 인물이다. 당시 팔레스티나엔 아시리아 강풍이 불었다. 지금의 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78 발행일자2017-11-05 file
    Read More
  9. 요탐

    요탐Jotham은 유다왕국 11번째 왕이다. 부친 아자르야Azariah가 문둥병에 걸리는 바람에 왕자 시절부터 임금 역할을 했다. 역대기에 의하면 아자르야는 성전에서 분향하려다 제지당한다(2역대 26,18). 아론 혈통의 사제만이 할 수 있다며 가로막은 것이다. 사...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77 발행일자2017-10-29 file
    Read More
  10. 아자르야

    남쪽 유다왕국 10번째 임금은 이름이 둘이다. 열왕기엔 아자르야Azariah. 역대기에선 우찌야Uzziah. 어머니는 예루살렘 출신의 여콜야Jecoliah로 열왕기와 역대기 모두 동일하다. 9대 임금 아마츠야의 아들로 16세에 왕이 되어 52년간 다스렸다. 열왕기는 역대...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76 발행일자2017-10-2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