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1.16 13:44

키루스 임금

조회 수 99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89
발행일자 2018-01-21

기원전 538년 이스라엘은 바빌론 유배에서 풀려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해방을 선포한 이는 키루스Cyrus 왕이다(2역대 36,23). 바빌로니아 멸망 직후였다. 예언자 이사야는 메시아라 했다(이사 45,1). 이방인으로 이렇게 칭송된 이는 이후 등장하지 않는다. 유대인 

50년 포로생활을 끝내게 했기 때문이다. 1세대는 바빌론에서 대부분 죽었다. 귀향은 2세들이 주도했다. 바빌론에서 예루살렘까지는 1300km. 긴 여정이었다. 여러 이유로 포로지에 정착한 이들도 상당수 있었다. 

 

키루스 임금은 유대인 종교와 전통을 모두 인정했다. 바빌론이 이스라엘에서 뺏어왔던 성전 기물도 천개 이상 돌려줬다(에즈 1,9). 성전 재건에도 깊이 관여했다. 기초공사에 왕실 경비를 부담시킨 것이다(에즈 6,4). 바빌론 신전도 복구했으며 그들의 종교도 모두 인정했다. 속국 종교에 간섭하지 않는 정책을 펼친 것이다. 키루스는 티그리스 강변 메디아Media 출신이다. 지금의 이란 땅 북서쪽이다. 왕의 외손자로 태어났지만 쿠데타로 실권을 잡았다(BC 550년). 바빌로니아 정복을 끝내자 메디아를 합병해 새로운 나라를 선언했다. 페르시아 제국이다. 재위 20년 동안 이집트를 제외한 오리엔트 전 지역을 정복했고 중앙아시아 유목민과 전투 중 죽었다. 평생 전쟁터를 누빈 왕이다. 아들 캄비세스 2세가 뒤를 이었지만 얼마 못가 죽고 둘째 아들은 살해되었다.

 

혼란을 수습하고 왕위에 오른 이가 세 번째 임금 다리우스Darius다. 키루스 왕 사위였다. 제국을 안정시켰고 유대인에겐 성전 재건의 은인이었다. 바빌론에서 돌아온 이들이 예루살렘 성전 복구에 매달렸지만 여러 사정으로 중단되곤 했다. 다리우스는 법령을 내려 제도적으로 도움을 줬던 것이다(에즈 6,7). 기원전 519년이다. 바빌론에 남았던 유대인들의 로비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들은 왕실 문서고에서 키루스 칙령을 찾아내 왕에게 보여줬던 것이다(에즈 6,3). 

 

다리우스 아들이 넷째 임금 크세르크세스Xerxes다. 다리우스와 키루스 딸 아토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확실한 신분으로 준비된 왕이었지만 전쟁에 시달리다 측근의 반란으로 죽었다. 구약에 의하면 그의 왕비가 에스텔이며(에스 8,1) 유대인 축제 푸림절에 관여된 왕이다. 크세르크세스 아들이 아르타크세르크세스(에즈 8,1). 키루스 증손자로 사제 에즈라와 총독 느헤미야를 파견해 예루살렘 성전 재건을 마무리했다. 키루스는 역사에서 처음으로 대왕이란 칭호를 받은 인물이다. 그렇게 불러도 손색없는 왕이었다. 속국의 모든 종교를 존중해 줬고 포로들을 해방시켰기 때문이다. 고대사회에서 정복지 문화를 인정한다는 건 대단한 지혜였고 자신감이었다.

 

 

20180121_성경(홈페이지).jpg

 


Title
  1. 속죄의 날

    탈출기 32장은 금송아지 사건에 대한 기록이다. 이집트를 탈출한 히브리인은 광야 생활이 불편했다. 모세가 십계 판을 받으러 자리를 비우자 불편은 불안으로 바뀐다. 한 달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자 불안감은 극대화되었다. 지친 백성들은 금붙이로 송아지를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7 발행일자2018-03-18 file
    Read More
  2. 가나안 땅

    가나안Canaan의 어원에 대해선 여러 설이 있다. 지역 특산품이었던 자주색 염료를 가리킨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고대사회에서 자주색 물감은 순금 가격과 맞먹을 정도로 비쌌다. 그러다 보니 자주색 옷은 부유층의 상징이었다. 토속 언어로 자주색 물감을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6 발행일자2018-03-11 file
    Read More
  3. 예루살렘 성전 2

    솔로몬 성전이 있던 자리엔 현재 이슬람 건물이 서있다. 예루살렘 사진에 늘 등장하는 황금색 둥근 돔을 지닌 건물이다. 바위 돔 사원으로 불린다. 70년 헤롯 성전이 파괴된 그 장소다. 예루살렘 성전 터는 아브라함이 아들을 번제물로 바치려 했던 모리야 땅...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5 발행일자2018-03-04 file
    Read More
  4. 예루살렘 성전 1

    초기 이스라엘은 계약 궤를 여러 장소로 옮겼다. 궤에는 모세의 십계 판이 담겨 있었고 주님께서 현존하시는 곳으로 여겼다. 그런 이유로 계약 궤를 둔 장소를 지성소라 했다. 가장 거룩한 장소란 뜻이다. 다윗은 한 곳에 영구히 보관하려 했다. 예루살렘을 정...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4 발행일자2018-02-25 file
    Read More
  5. 헤롯 성전

    예루살렘은 해발 700미터가 넘는 산위의 도시다. 제1성전은 북쪽 모리야Moriah 땅에 있었다.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려 했던 곳이다(창세 22,2). 다윗이 여부스 사람에게서 매입했고(2역대 3,1) 솔로몬이 성전을 지었다(BC 960년). 하지만 370년이 지...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2,2293 발행일자2018-02-11 file
    Read More
  6. 즈루빠벨 성전 2

    즈루빠벨 성전에 대한 기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솔로몬 성전보다 소박했던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 기공식 때 옛 성전을 봤던 노인들은 울었다고 성경은 전한다(에즈 3,12). 규모가 작았기 때문이다. 옛 성전 중심은 계약 궤를 보관한 지성소였다. 궤 안에는...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1 발행일자2018-02-04 file
    Read More
  7. 즈루빠벨 성전 1

    유배에서 돌아온 유대인은 예루살렘 성전 재건에 몰입한다. 믿음의 중심인 건물이었기 때문이다. 역사에 등장하는 즈루빠벨 성전이다. 당시 유대 총독이 즈루빠벨Zerubbabel이었기에 그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유다 지파 사람으로(마태 1,12) 바빌론에서 태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0 발행일자2018-01-28 file
    Read More
  8. 키루스 임금

    기원전 538년 이스라엘은 바빌론 유배에서 풀려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해방을 선포한 이는 키루스Cyrus 왕이다(2역대 36,23). 바빌로니아 멸망 직후였다. 예언자 이사야는 메시아라 했다(이사 45,1). 이방인으로 이렇게 칭송된 이는 이후 등장하지 않는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9 발행일자2018-01-21 file
    Read More
  9. 바빌론 유배 2

    바빌론 유배에서 유대인은 지난날을 돌아봤다. 선민 이스라엘이 어쩌다 이방인 포로가 되었는지 돌아봤다. 우상숭배의 벌로 받아들였다. 율법을 어긴 보속이라 여겼다. 다시 계약에 충실하기 위해 전승 자료를 챙기기 시작했다. 이렇게 해서 역사서가 편집되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8 발행일자2018-01-14 file
    Read More
  10. 바빌론 유배 1

    솔로몬이 죽자 이스라엘은 남북으로 갈라졌다(BC 931년). 북쪽은 10지파 연합체였기에 이스라엘 국명을 고수했고 남쪽은 유다왕국이라 했다. 유다 지파가 절대다수였기 때문이다. 211년 뒤 북쪽이 먼저 망한다(BC 722년). 백성들은 아시리아에 포로로 끌려갔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7 발행일자2018-01-0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