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2.06 04:31

헤롯 성전

조회 수 380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92,2293
발행일자 2018-02-11

예루살렘은 해발 700미터가 넘는 산위의 도시다. 제1성전은 북쪽 모리야Moriah 땅에 있었다.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려 했던 곳이다(창세 22,2). 다윗이 여부스 사람에게서 매입했고(2역대 3,1) 솔로몬이 성전을 지었다(BC 960년). 하지만 370년이 지난 뒤 바빌론 침공으로 폐허가 되고 만다. 이후 포로지에서 돌아온 이들이 우여곡절 끝에 두 번째 성전을 지었다. 즈루빠벨 성전으로 500년간 존속했다. 기원전 20년경 헤롯 임금은 이 즈루빠벨 성전을 화려하게 리모델링한다. 역사에서 말하는 제3성전으로 헤롯 성전이다.

 

헤롯은 유대인이 아니었다. 로마 세력을 업고 왕이 된 이방인이었다. 유대인들은 거리를 두고 껄끄럽게 대했다. 관계 개선을 위해 작심하고 선택한 것이 성전 확장이다. 헤롯은 먼저 성전이 있는 땅을 넓혔다. 사방에 20m 달하는 축대를 쌓고 4만 평 가까운 평지로 만들었다. 지성소를 고칠 때는 제관들을 훈련시켜 참여시켰다. 즈루빠벨 성전을 부수지 않으면서 완벽하게 바꾸는 작업이었다. 물론 로마의 지원이 있었다. 착공 후 9년 외형은 완성되었지만 내부 공사는 기원후

63년경 완성된다. 헤롯의 증손자 아그리파 2세가 왕으로 있을 때였다.

 

헤롯 성전은 희랍 건축양식을 따랐다. 성벽은 흰 돌로 감쌌고 성벽 안쪽으로 대리석 주랑을 만들었다. 벽이 없고 기둥만 있는 복도다. 내부는 광장이었다. 이곳에선 집회도 열렸고 상행위도 허용되었다. 환전상과 양과 소를 파는 이들이 있었던 이유다(요한 2,14). 성전을 감싼 벽은 직사각형으로 북쪽 314m, 남쪽 280m, 동쪽 469m, 서쪽 485m였다. 예루살렘 구시가지 1/6 면적이라 한다. 이후 헤롯 성전은 이스라엘 중심이 되었다. 전례 예식 뿐 아니라 유대 최고 법정이었던 산헤드린도 이곳에서 열렸다. 

 

하지만 화려한 성전은 3년 뒤(AD 66년) 전쟁의 도화선이 된다. 발단은 다음과 같다. 당시 유대 총독은 속주 세금이 체납되자 성전 금고에 있던 금화를 몰수했다. 군중이 항의하자 군인을 동원해 진압했다. 이렇게 해서 저항은 서서히 전쟁으로 바뀌었고 전국으로 확산되었다. 결국 로마는 진압군을 보내 예루살렘을 점령한다(69년). 저항군은 성전 안에서 결사항전 버티지만 역부족이었다. 마침내 70년 8월 성전은 불타며 무너진다. 로마군은 서쪽 벽만 남겨두고 모두 부셨다. 통곡의 벽이라 불리는 곳만 남긴 것이다. 로마에 있는 티투스 황제 개선문에는 헤롯 성전에서 전리품을 가져가는 장면이 부조되어 있다. 황금 제대와 금 촛대를 가져가는 모습이다.

 

 

20180211_성경2(홈페이지).jpg

 


Title
  1. 예루살렘 성전 1

    초기 이스라엘은 계약 궤를 여러 장소로 옮겼다. 궤에는 모세의 십계 판이 담겨 있었고 주님께서 현존하시는 곳으로 여겼다. 그런 이유로 계약 궤를 둔 장소를 지성소라 했다. 가장 거룩한 장소란 뜻이다. 다윗은 한 곳에 영구히 보관하려 했다. 예루살렘을 정...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4 발행일자2018-02-25 file
    Read More
  2. 헤롯 성전

    예루살렘은 해발 700미터가 넘는 산위의 도시다. 제1성전은 북쪽 모리야Moriah 땅에 있었다.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려 했던 곳이다(창세 22,2). 다윗이 여부스 사람에게서 매입했고(2역대 3,1) 솔로몬이 성전을 지었다(BC 960년). 하지만 370년이 지...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2,2293 발행일자2018-02-11 file
    Read More
  3. 즈루빠벨 성전 2

    즈루빠벨 성전에 대한 기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솔로몬 성전보다 소박했던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 기공식 때 옛 성전을 봤던 노인들은 울었다고 성경은 전한다(에즈 3,12). 규모가 작았기 때문이다. 옛 성전 중심은 계약 궤를 보관한 지성소였다. 궤 안에는...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1 발행일자2018-02-04 file
    Read More
  4. 즈루빠벨 성전 1

    유배에서 돌아온 유대인은 예루살렘 성전 재건에 몰입한다. 믿음의 중심인 건물이었기 때문이다. 역사에 등장하는 즈루빠벨 성전이다. 당시 유대 총독이 즈루빠벨Zerubbabel이었기에 그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유다 지파 사람으로(마태 1,12) 바빌론에서 태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0 발행일자2018-01-28 file
    Read More
  5. 키루스 임금

    기원전 538년 이스라엘은 바빌론 유배에서 풀려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해방을 선포한 이는 키루스Cyrus 왕이다(2역대 36,23). 바빌로니아 멸망 직후였다. 예언자 이사야는 메시아라 했다(이사 45,1). 이방인으로 이렇게 칭송된 이는 이후 등장하지 않는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9 발행일자2018-01-21 file
    Read More
  6. 바빌론 유배 2

    바빌론 유배에서 유대인은 지난날을 돌아봤다. 선민 이스라엘이 어쩌다 이방인 포로가 되었는지 돌아봤다. 우상숭배의 벌로 받아들였다. 율법을 어긴 보속이라 여겼다. 다시 계약에 충실하기 위해 전승 자료를 챙기기 시작했다. 이렇게 해서 역사서가 편집되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8 발행일자2018-01-14 file
    Read More
  7. 바빌론 유배 1

    솔로몬이 죽자 이스라엘은 남북으로 갈라졌다(BC 931년). 북쪽은 10지파 연합체였기에 이스라엘 국명을 고수했고 남쪽은 유다왕국이라 했다. 유다 지파가 절대다수였기 때문이다. 211년 뒤 북쪽이 먼저 망한다(BC 722년). 백성들은 아시리아에 포로로 끌려갔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7 발행일자2018-01-07 file
    Read More
  8. 치드키야

    치드키야Zedekiah는 유다 마지막 왕이다. 이집트 속국이었던 유다를 바빌론 속국으로 바꾸면서 네부카드네자르가 임명했다. 요시야 셋째 아들로 원래 이름은 마탄야Mattaniah였는데 바빌론 측에서 바꾸게 했다(2열왕 24,17). 친 바빌로니아 세력으로 살라는 암...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6 발행일자2017-12-31 file
    Read More
  9. 요시야 3

    요시야 재위 31년은 근동의 격변기였다. 아시리아는 기울고 바빌론은 떠올랐다. 요시야는 바빌론에 가담해 속국에서 벗어나려 했다. 한편 이집트는 아시리아와 손잡고 맹주 자리를 노렸다. 아시리아 역시 이집트를 이용해 권좌를 지킬 심산이었다. 상황이 정리...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5 발행일자2017-12-24 file
    Read More
  10. 요시야 2

    요시야 왕이 등장할 때 근동엔 새로운 국제질서가 만들어지고 있었다. 지역 맹주였던 아시리아가 몰락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근동近東은 유럽에서 볼 때 가장 가까운 동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터키와 레바논, 시리아와 요르단, 이스라엘과 이집트를 가리킨다.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84 발행일자2017-12-1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