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4.17 03:51

아브라함

조회 수 125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02
발행일자 2018-04-22

아브라함은 노아의 12대 손으로 칼데아 지방 우르ur에서 태어났다. 현재 위치는 이라크 남부다. 중동 문화를 이룬 두 강이 흐르다 만나는 곳이다. 아시아 쪽으론 티그리스 강이 흐르고 유럽 쪽으론 유프라테스 강이 흐른다. 강 사이를 희랍인들이 메소포타미아라 불렀고 그대로 이름이 되었다. 메소는 중간을, 포타미아는 강을 뜻한다. 아시리아 수도 니네베는 티그리스 강변에 있었고 바빌로니아 수도 바빌론은 유프라테스 강변에 있었다.

 

어느 날 아브라함은 주님의 부르심을 받는다. ‘내가 너에게 보여줄 땅으로 가거라. 나는 너를 큰 민족이 되게 하고 너의 이름을 떨치게 하겠다.’(창세 12,2) 아브라함 나이 75세 때였다. 인간적으로 많은 걸 포기하고 편히 쉴 나이였다. 하지만 말씀에 순응하며 미지의 세계로 떠난다. 고뇌와 망설임이 괴롭혔을 것이다. 그러나 결과는 순종이었다. 아브라함의 위대한 모습이다. 누군가 말했다. 인생에서 위험이 없는 것이 가장 위험하다고. 

 

그때까지 그의 이름은 아브람이었다. 아브(아버지)와 룸(귀하다)이 합쳐진 이름이다. 귀한 아버지란 뜻이다. 훗날 주님께선 계약을 맺으시며 아브라함으로 바꾸게 하신다(창세 17,5). 뭇 민족의 아버지란 의미다. 이렇게 해서 70대 후반 노인은 이름까지 바꾸며 새 삶을 시도했다. 신앙인이 감동하는 이유다. 이후 아브라함은 끊임없는 여행에 나선다. 대가족과 함께 하는 험난한 방황이었다. 잠자리와 음식 마련 그리고 광야생활의 변수에 늘 대비해야 했다. 여러 번 죽음의 고비를 맞았고 주님의 개입을 강하게 체험했다. 고통을 통해 그분의 사람으로 바뀌기 시작한 것이다. 

 

첫 여행지는 하란이었다. 평온했던 우르를 떠나 북쪽으로 간 것이다. 하지만 그곳 생활에 익숙해지자 가나안으로 가라는 명령을 받는다. 스켐에 살 때 아브라함은 약속의 땅에 대한 말씀으로 들었다. 이후 흉년으로 이집트로 옮겼고 아내 사라의 미모 때문에 이집트 왕에게 불려가는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다시 가나안 땅에 정착하자 주님께선 아브라함과 계약을 맺고 밤하늘의 별처럼 수많은 후손을 약속하신다(창세 15,5). 새로운 민족의 탄생 예고였다. 마침내 약속의 실현으로 사라는 90세에 이사악을 낳는다(창세 17,17). 아브라함은 100살이었다. 물론 과장된 나이다. 사도 바오로는 성경에서 가장 믿음 강한 분으로 아브라함을 꼽았다. 주님으로부터 한순간도 떠나지 않았고 자신이 겪었던 사건과 만남을 철저하게 그분 뜻과 연관시켰기 때문이라 했다.

 

20180422_성경(홈페이지).jpg

 


Title
  1. 사 라 1

    사라는 아브라함의 아내로 이스라엘 민족의 어머니다. 첫 이름은 사라이Sharai였는데 이사악을 낳으면서 사라Sara로 바꿨다(창세 17,15). 계약의 전수자를 낳을 것이니 새 출발 하라는 주님의 뜻이었다. 당시 90살이었다. 유목사회에서 이름을 바꾼다는 건 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04호 발행일자2018-05-06 file
    Read More
  2. 아브라함 2

    마태오복음은 예수님을 다윗과 아브라함 자손으로 소개한다(마태 1,1). 족보 첫 구절에 아브라함을 등장시킨 것이다. 그만큼 신약성경도 중요한 인물로 보았다. 구약에선 창세기 11장 26절에 처음 등장한다. 데라Derah의 아들로 나호르와 하란 두 형제가 있었...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03 발행일자2018-04-29 file
    Read More
  3. 아브라함

    아브라함은 노아의 12대 손으로 칼데아 지방 우르ur에서 태어났다. 현재 위치는 이라크 남부다. 중동 문화를 이룬 두 강이 흐르다 만나는 곳이다. 아시아 쪽으론 티그리스 강이 흐르고 유럽 쪽으론 유프라테스 강이 흐른다. 강 사이를 희랍인들이 메소포타미아...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02 발행일자2018-04-22 file
    Read More
  4. 알렐루야

    알렐루야는 직역하면 야훼를 찬양하라는 뜻이다. 히브리 발음은 할렐루야hallelujah다. 할렐hallel은 찬양이란 단어. 여기에 명령을 지시하는 우u가 붙어 찬양하라는 문장이 되었다. 찬양의 대상 주님은 야Yah로 표기했다. 야훼Yahweh의 축소형이다. 이스라엘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01 발행일자2018-04-15 file
    Read More
  5. 아람어

    아람어Aram語는 아람 민족 언어다. 이스라엘과 북쪽 국경을 맞대면서 수없이 싸웠던 민족이다(1열왕 20,1-2). 수도는 다마스쿠스였고 이들의 후신이 지금의 시리아다. 문둥병에 걸렸다가 예언자 엘리사를 만나 완쾌된 나아만 장군은 아람의 군인이었다(2열왕 5...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00 발행일자2018-04-08 file
    Read More
  6. 부활초

    부활초는 성토요일 빛의 예식 때 등장한다. 죽음을 뜻하는 어둠을 누르고 빛의 모습으로 오신 예수님을 상징한다. 초가 처음 만들어질 때 재료는 밀랍蜜蠟이었다. 밀랍은 벌이 자신의 집을 만드는 물질이다. 자연에서 채취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에서 스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9 발행일자2018-04-01 file
    Read More
  7. 호산나

    호산나hosanna는 히브리 말 호쉬아나hosuia-na의 희랍어 음역音譯이다. 신약성경이 희랍 말로 쓰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 때 실제로 군중이 외쳤던 고함 소리는 호쉬아나였다. 호쉬아는 구원이다. 호세아 여호수아와 어원이 같다. 나na는...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8 발행일자2018-03-25 file
    Read More
  8. 속죄의 날

    탈출기 32장은 금송아지 사건에 대한 기록이다. 이집트를 탈출한 히브리인은 광야 생활이 불편했다. 모세가 십계 판을 받으러 자리를 비우자 불편은 불안으로 바뀐다. 한 달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자 불안감은 극대화되었다. 지친 백성들은 금붙이로 송아지를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7 발행일자2018-03-18 file
    Read More
  9. 가나안 땅

    가나안Canaan의 어원에 대해선 여러 설이 있다. 지역 특산품이었던 자주색 염료를 가리킨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고대사회에서 자주색 물감은 순금 가격과 맞먹을 정도로 비쌌다. 그러다 보니 자주색 옷은 부유층의 상징이었다. 토속 언어로 자주색 물감을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6 발행일자2018-03-11 file
    Read More
  10. 예루살렘 성전 2

    솔로몬 성전이 있던 자리엔 현재 이슬람 건물이 서있다. 예루살렘 사진에 늘 등장하는 황금색 둥근 돔을 지닌 건물이다. 바위 돔 사원으로 불린다. 70년 헤롯 성전이 파괴된 그 장소다. 예루살렘 성전 터는 아브라함이 아들을 번제물로 바치려 했던 모리야 땅...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295 발행일자2018-03-0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