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5.09 09:29

아빠 아버지

조회 수 218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56호
발행일자 2019-05-12

신약성경엔 아빠 아버지란 표현이 3번 등장한다.

ti436a1904 사본.jpg

 

“아빠! 아버지! 아버지께선 무엇이든 하실 수 있으시니 이 잔을 거두어 주십시오”(마르 14,36).

“성령의 힘으로 우리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는 것입니다”(로마 8,15).

“주님께서 아드님의 영을 우리에게 보내주셨습니다. 그 영께서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고 계십니다”(갈라 4,6).

 

아빠는 아람어(Abba) 음역이다. 비슷한 소리로 번역한 말이다.

한때는 ‘압바’라 번역하기도 했다. 마르코복음은 예수님께서 하느님을 부르신 것으로 기록했다.

로마서와 갈라티아서는 신자들의 외침을 기록한 것이다.
예수님 시대 유대인은 아람어(Aram 語)를 사용했다. 아람어는 아람 민족 언어다.

이스라엘과 국경을 맞대며 싸웠던 나라로 지금의 시리아다. 히브리인과 비슷했고 기원전 16세기부터 가나안땅에 살았다.

기원전 722년 이들은 북이스라엘을 멸망시키고 주민을 잡아갔다.

수도 사마리아엔 아람어를 사용하는 이방인을 이주시켰다.

남쪽 유다도 바빌론 식민지가 되자 민중은 아람어 문화권에서 살아야 했다.

BC 538년 페르시아는 가나안 땅을 통일한 뒤 아람어를 공용어로 선언한다.

유대인 입장에선 일상용어가 된 것이다. 희랍의 지배를 받을 때도 민중 언어는 여전히 아람어였다.

예수님 시대 이스라엘 백성이 아람어를 사용했던 이유다. 히브리어는 전례 용어로만 남아있었다.
아람어 아빠(Abba)는 아이가 아버지를 부르는 말이지만 장성한 뒤에도 나이 든 분에겐 이 말을 사용했다.

그러나 유대인은 이 호칭으로 하느님을 부르진 않았다. 어린이 말로 주님을 부른다는 건 외람된 것으로 여겼다.

유대인에겐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예수님께선 이 용어를 사용하신 것이다.

아버지 하느님을 강렬하게 느끼셨기 때문이다. 제자들도 그렇게 말하길 원하셨다.

아빠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건 아니다. 하느님은 아버지시며 우리는 자녀라는 사실을 드러낼 뿐이다.

신약성경은 희랍어로 쓰였다. 하지만 예수님 말씀 아빠(Abba)는 아람어 그대로 기록되어 있다.

하느님을 아빠로 불렀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우리말 아빠도 예전부터 있던 말이다. 궁에서 사용하던 아바마마의 아바가 변형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아비와 애비도 아바가 원형이다. 기록으로 보면 아버지란 말보다 오래되었다.

구약의 하느님은 다가가기 어려운 분이셨다. 예수님께선 아빠 아버지라 부르시며 다가가셨다.

사도 바오로 역시 이 호칭을 사용했다(로마 8,15). 예수님의 아빠 하느님을 체험했던 것이다.


Title
  1. 페르시아 제국

    페르시아는 지금의 이란이다. 로마보다 500년 앞섰던 제국이다. 기원전 8세기 흑해 인근에서 이 지역으로 이주하던 유목민이 세웠다. 그들이 이란 남부 파르스(Pars) 지방에서 세력을 확장하자 희랍인은 파르스 사람이라 불렀다. 페르시아란 말의 유래다. 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0호 발행일자2019-08-18 file
    Read More
  2. 바빌론

    메소포타미아는 직역하면 강과 강 사이란 뜻이다. 이라크 동쪽을 흐르는 티그리스강과 서쪽을 지나는 유프라테스강 사이의 평원을 가리킨다. 바빌론은 이곳에 있던 고대도시다. 기원전 21세기 아모리족이 세웠다. 6번째 임금이 인류 최초 법전을 편찬했던 함...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8호 발행일자2019-08-04 file
    Read More
  3. 바벨과 바벨탑

    바벨탑은 바빌론에 있던 탑이다. 기원전 586년 예루살렘 점령 뒤 임금과 백성을 포로로 끌고 갔던 네부카드네자르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유대인들은 바빌론 포로 생활 중 봤을 것이다. 엄청난 충격으로 보았을 것이다. 선민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이방인에...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6호 발행일자2019-07-21 file
    Read More
  4. 천사

    천사는 영적 존재다. 육체도 남녀구별도 나이도 무의미하다. 하지만 사람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야 했다. 기록엔 두 모습이 있다. 첫째는 날개가 없는 보통사람 모습이다. 평범한 남자의 형태를 취했다. 두 번째는 날개를 가진 특별한 자태다. 대표적인 것이 세...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4호 발행일자2019-07-07 file
    Read More
  5. 에덴동산

    에덴동산은 어디에 있었을까? 다음은 창세기 내용이다. “에덴에서 강이 흘러나와 동산을 적신 후 네 줄기로 갈라졌다. 첫째는 피손강으로 하윌라 지방으로 흘러갔다. 둘째는 기혼강인데 에티오피아 땅을 적시며 흘렀다. 셋째는 티그리스강으로 아시리아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2호 발행일자2019-06-23 file
    Read More
  6. 프네우마

    프네우마(Pneuma)는 숨과 호흡을 뜻하는 희랍어다. 원형은 동사 프네오(Pneo)로 바람이 분다는 뜻이다. 프네우마 원래 의미는 움직이는 공기라 할 수 있다. 희랍인은 이 공기를 만물의 근원으로 생각했다. 그런 이유로 희랍어 성경에선 성령이 프네우마로 표기...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0 발행일자2019-06-09 file
    Read More
  7. 야훼와 주님

    구약성경엔 하느님을 부르는 용어가 여럿 있다. 자주 등장하는 단어는 야훼(Yahweh), 엘로힘(Elohim), 아도나이(Adonai)다. 한 분 하느님을 왜 이렇게 다양한 말로 불렀을까? 그분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말라는 계명 때문이다. 히브리인은 주님 이름을 아예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8호 발행일자2019-05-26 file
    Read More
  8. 아빠 아버지

    신약성경엔 아빠 아버지란 표현이 3번 등장한다. “아빠! 아버지! 아버지께선 무엇이든 하실 수 있으시니 이 잔을 거두어 주십시오”(마르 14,36). “성령의 힘으로 우리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는 것입니다”(로마 8,15). &l...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6호 발행일자2019-05-12 file
    Read More
  9. 부활 시기

    예수님의 부활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이다. 3세기까지 교회 축일엔 부활 주일이 유일했다. 그만큼 카리스마 넘치는 축일이었다. 부활 시기는 부활 주일부터 성령강림까지 50일간이다. 은총을 가장 많이 체험하는 시기로 받아들였다. 한자로 50은 오순五旬이기...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4호 발행일자2019-04-28 file
    Read More
  10. 파스카 삼일

    파스카 삼일은 성주간 목요일부터 부활 주일까지로 실제론 4일이다. 성목요일은 양분된다. 저녁 미사부터 파스카 삼일이 시작되고 오전의 성유축성 미사와 저녁 미사 전까지는 사순시기로 분류된다. 유대인은 해가 지면 하루가 끝난 것으로 여겼다. 목요일 저...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2호 발행일자2019-04-1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