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9.11 09:32

금기 식품

조회 수 63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74호
발행일자 2019-09-15

ti436a1904 사본.jpg

 

이스라엘 율법엔 먹으면 죄가 되는 음식이 있다. 부정한 동물로 만든 음식이다.

상세한 내용은 레위기 11장에 있다. 대표적 사례가 굽이 갈라지지 않고 새김질하지 않는 동물을 먹는 것이다.(레위 11,3)

한쪽만 해당되어도 부정한 짐승이 된다. 굽이 갈라지고 새김질해야 먹을 수 있고 번제에 쓰일 수 있다.

소와 양이 가장 적합한 동물이다.

유대 지도자들은 철저하게 규정을 지켰고 민중을 가르쳤다. 예수님 시대 바리사이들은 이 전통에 충실했던 사람들이다.

 

구약의 히브리인은 대부분 유목민이다. 육식이 자연스럽고 고기는 소중한 영양원이었다.

그런데도 소나 양 같은 초식동물만 먹게 했다. 이유는 이들이 온순해서 사람과 먹이 경쟁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무리 지어 살기에 관리도 쉬었고 종교적 성향에도 어울렸다.

자연스레 제물용 동물이 될 수 있었다. 물고기도 제한을 받았다.

바다에 살든 강에 살든 지느러미와 비늘이 있어야 했다.(레위 11,12) 두 조건 중 하나라도 없으면 부정不淨한 것이 되어 먹지 못했다.

그런 이유로 장어와 새우는 금기 식품이었고 어떤 종류의 조개도 먹을 수 없었다.

건강식품으로 알려진 등 푸른 생선도 비늘이 없기에 금지된 식자재였다.

새의 경우는 육식하거나 동물의 사체를 먹는 새는 부정했다. 비둘기와 닭 말고는 먹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었다.

 

돼지는 새김질하지 않기에 부정한 동물이다. 율법 관점에서 볼 때 그렇다.

그리고 새김질하는 소나 양처럼 젖을 제공하지 않는다.

쟁기를 끌지도 않고 가죽을 주는 것도 아니다. 그러면서 사람과 같은 식품을 먹고 척박한 가나안 땅에선 사육도 쉽지 않다.

돼지가 부정한 동물의 대표 격으로 등장하는 배경이다. 율법학자 엘아자르는 돼지고기를 먹기보다 죽음을 선택한다.(2마카 6,19)

그의 죽음이 찬양받는 만큼 돼지는 천시되었고 돼지 치는 사람은 멸시받았다. 

 

일반적으로 저급종교일수록 금기 식품이 많다. 이것은 먹고 저것은 먹지 말라는 가이드라인이다.

하지만 먹으면 선善이 되는 음식은 없다. 마찬가지로 먹으면 악惡이 되는 음식도 없다. 음식은 삶의 도구일 뿐이다.

예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은 말씀을 남기셨다. ‘너희는 깨달아라.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가 그를 더럽히는 것은 없다.

오히려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그를 더럽힌다.’(마르 7,15) 유대인은 지금도 금기 식품 전통을 따르고 있다.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코셔라 부르며 전문매장을 차려놓고 관리한다.

코셔(Kosher)는 적합하다는 히브리말이다. 율법에 적합한 안전식품이라는 의미다. 여전히 율법의 노예로 살고 있는 셈이다


Title
  1. 금기 식품

    이스라엘 율법엔 먹으면 죄가 되는 음식이 있다. 부정한 동물로 만든 음식이다. 상세한 내용은 레위기 11장에 있다. 대표적 사례가 굽이 갈라지지 않고 새김질하지 않는 동물을 먹는 것이다.(레위 11,3) 한쪽만 해당되어도 부정한 짐승이 된다. 굽이 갈라지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4호 발행일자2019-09-15 file
    Read More
  2. 리디아

    리디아는 기원전 7세기 아나톨리아 반도에 있었던 왕국 이름이다. 지금의 터키 공화국 서쪽 지역이다. 성경에선 소아시아라 불렀다. 아나톨리아는 희랍어 아나톨레(Anatole)에서 유래했다. 해 뜨는 곳이란 의미다. 리디아에서 금화와 은화가 처음 사용되었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2호 발행일자2019-09-01 file
    Read More
  3. 페르시아 제국

    페르시아는 지금의 이란이다. 로마보다 500년 앞섰던 제국이다. 기원전 8세기 흑해 인근에서 이 지역으로 이주하던 유목민이 세웠다. 그들이 이란 남부 파르스(Pars) 지방에서 세력을 확장하자 희랍인은 파르스 사람이라 불렀다. 페르시아란 말의 유래다. 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0호 발행일자2019-08-18 file
    Read More
  4. 바빌론

    메소포타미아는 직역하면 강과 강 사이란 뜻이다. 이라크 동쪽을 흐르는 티그리스강과 서쪽을 지나는 유프라테스강 사이의 평원을 가리킨다. 바빌론은 이곳에 있던 고대도시다. 기원전 21세기 아모리족이 세웠다. 6번째 임금이 인류 최초 법전을 편찬했던 함...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8호 발행일자2019-08-04 file
    Read More
  5. 바벨과 바벨탑

    바벨탑은 바빌론에 있던 탑이다. 기원전 586년 예루살렘 점령 뒤 임금과 백성을 포로로 끌고 갔던 네부카드네자르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유대인들은 바빌론 포로 생활 중 봤을 것이다. 엄청난 충격으로 보았을 것이다. 선민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이방인에...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6호 발행일자2019-07-21 file
    Read More
  6. 천사

    천사는 영적 존재다. 육체도 남녀구별도 나이도 무의미하다. 하지만 사람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야 했다. 기록엔 두 모습이 있다. 첫째는 날개가 없는 보통사람 모습이다. 평범한 남자의 형태를 취했다. 두 번째는 날개를 가진 특별한 자태다. 대표적인 것이 세...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4호 발행일자2019-07-07 file
    Read More
  7. 에덴동산

    에덴동산은 어디에 있었을까? 다음은 창세기 내용이다. “에덴에서 강이 흘러나와 동산을 적신 후 네 줄기로 갈라졌다. 첫째는 피손강으로 하윌라 지방으로 흘러갔다. 둘째는 기혼강인데 에티오피아 땅을 적시며 흘렀다. 셋째는 티그리스강으로 아시리아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2호 발행일자2019-06-23 file
    Read More
  8. 프네우마

    프네우마(Pneuma)는 숨과 호흡을 뜻하는 희랍어다. 원형은 동사 프네오(Pneo)로 바람이 분다는 뜻이다. 프네우마 원래 의미는 움직이는 공기라 할 수 있다. 희랍인은 이 공기를 만물의 근원으로 생각했다. 그런 이유로 희랍어 성경에선 성령이 프네우마로 표기...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0 발행일자2019-06-09 file
    Read More
  9. 야훼와 주님

    구약성경엔 하느님을 부르는 용어가 여럿 있다. 자주 등장하는 단어는 야훼(Yahweh), 엘로힘(Elohim), 아도나이(Adonai)다. 한 분 하느님을 왜 이렇게 다양한 말로 불렀을까? 그분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말라는 계명 때문이다. 히브리인은 주님 이름을 아예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8호 발행일자2019-05-26 file
    Read More
  10. 아빠 아버지

    신약성경엔 아빠 아버지란 표현이 3번 등장한다. “아빠! 아버지! 아버지께선 무엇이든 하실 수 있으시니 이 잔을 거두어 주십시오”(마르 14,36). “성령의 힘으로 우리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는 것입니다”(로마 8,15). &l...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56호 발행일자2019-05-1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