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11.21 10:35

아빠 아버지

조회 수 29 추천 수 0
Extra Form
저 자 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84호
발행일자 2019-11-24

ti436a1904 사본.jpg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르셨다. 복음서에 무려 170번 등장한다.

마르코 4번, 루카 15번, 마태오 42번, 요한 109번. 이렇듯 많이 부르신 이유는 무엇일까? 하느님은 아버지시다.

이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율법의 하느님보다 사랑의 하느님이 먼저란 사실을 알려주시기 위해서였다.

그런 까닭에 복음(기쁜 소식)이다. 자녀를 키워본 사람은 안다. 벌주는 부모보다 애정을 쏟는 부모가 먼저라는 사실을.

 

예수님께서는 아빠(Abba)라는 말씀도 남기셨다.(마르 14,36) 원문은 아람어다.

그분께서 아람어를 쓰셨기에 발음 그대로 기재한 것이다.

히브리 문헌에서 하느님을 아빠라 부른 대목은 없다고 한다.

주님을 아이 말이나 애칭으로 부르는 건 경망스러운 일로 여겼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인데도 예수님께선 아빠라는 용어를 쓰셨다. 하느님을 새롭게 체험하셨기 때문이다.

육친의 아버지로 느끼셨던 것이다. 아빠라는 표현 속에 담긴 따뜻한 가르침이다.

 

예수님께선 아람어를 쓰셨다. 기원전 722년 이스라엘을 정복했던 아시리아(Assyria) 말이다.

아시리아는 빛을 뜻하는 아슈르(Asshur)가 어원이며 지금의 시리아(Syria)는 그들의 후예다.

아시리아(Assyria)에서 As를 떼버린 것. 히브리인은 이들을 아람(Aram)족이라 했다.

그들의 문자가 아람어로 불리게 되는 이유다.

훗날 아시리아를 정복했던 바빌로니아도 아람어를 사용했고 뒤이어 등장한 페르시아는 아람어를 공용어로 선언했다.

그리스와 로마가 지배할 때도 민중 언어는 여전히 아람어였다.

예수님 시대 이스라엘도 아람어를 사용했고 히브리어는 전례 용어로만 남아 있었다.

 

신앙인은 주님의 기도에서 몇 번이나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른다.

하지만 예수님께선 그 때문에 생명의 위협을 받기도 하셨다.

유대인들이 신성모독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요한 5,18)

이후 사도들이 스승의 가르침을 확실하게 전했기에 주님의 기도는 미사 전문에 남을 수 있었다.

아빠는 교회 용어로도 사용되고 있다. 4세기부터 수도원장을 아빠스(Abbas)라 했고 교황의 라틴어 표기도 파파(Papa)다.

우리말 아빠도 예부터 사용하던 아바마마의 아바가 원형이라 한다.

아바라는 호칭으로 아버지를 불렀으며 아비란 말의 어원이 된다는 것이다.

역사적 흔적으로 보면 아빠가 아버지보다 오래된 단어인 셈이다.


Title
  1. 아빠 아버지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르셨다. 복음서에 무려 170번 등장한다. 마르코 4번, 루카 15번, 마태오 42번, 요한 109번. 이렇듯 많이 부르신 이유는 무엇일까? 하느님은 아버지시다. 이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였다. 율법의 하느님보다 사랑의 하느님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84호 발행일자2019-11-24 file
    Read More
  2. 티로와 시돈 3

    시돈(Sidon)은 티로 북쪽 40km 지점에 있다. 인구는 30만 정도. 무슬림이 80%를 차지한다. 레바논 3번째 도시다. 아랍어 사용권이기에 시돈은 사이다(Saida)라 불린다. 터키와 프랑스도 사이다로 부른다. 희랍어와 히브리어에서 시돈이라 했고 라틴어와 영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80호 발행일자2019-10-27 file
    Read More
  3. 티로와 시돈2

    티로는 옛 도시와 신도시로 나뉘어 있었다. 옛 도시는 해안가에 원래부터 있던 도시였고 신도시는 구시가지 맞은편에 있는 커다란 섬에 만들었다. 바다가 해자 역할을 했기에 아시리아와 바빌로니아도 함락하지 못했다. 하지만 희랍의 알렉산더 대왕은 바다를...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8호 발행일자2019-10-13 file
    Read More
  4. 티로와 시돈 1

    티로는 현재 레바논 항구도시다. 고대부터 이 지역은 페니키아라 불리었고 티로는 막강한 세력을 지닌 도시국가였다. 신약의 예수님께서도 이곳을 방문하셨고 마귀 들린 소녀를 치유하셨다.(마르 7,26) 시리아계 페니키아 여인의 딸로 알려져 있다. 자녀들의 ...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6호 발행일자2019-09-29 file
    Read More
  5. 금기 식품

    이스라엘 율법엔 먹으면 죄가 되는 음식이 있다. 부정한 동물로 만든 음식이다. 상세한 내용은 레위기 11장에 있다. 대표적 사례가 굽이 갈라지지 않고 새김질하지 않는 동물을 먹는 것이다.(레위 11,3) 한쪽만 해당되어도 부정한 짐승이 된다. 굽이 갈라지고...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4호 발행일자2019-09-15 file
    Read More
  6. 리디아

    리디아는 기원전 7세기 아나톨리아 반도에 있었던 왕국 이름이다. 지금의 터키 공화국 서쪽 지역이다. 성경에선 소아시아라 불렀다. 아나톨리아는 희랍어 아나톨레(Anatole)에서 유래했다. 해 뜨는 곳이란 의미다. 리디아에서 금화와 은화가 처음 사용되었다...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2호 발행일자2019-09-01 file
    Read More
  7. 페르시아 제국

    페르시아는 지금의 이란이다. 로마보다 500년 앞섰던 제국이다. 기원전 8세기 흑해 인근에서 이 지역으로 이주하던 유목민이 세웠다. 그들이 이란 남부 파르스(Pars) 지방에서 세력을 확장하자 희랍인은 파르스 사람이라 불렀다. 페르시아란 말의 유래다. 이...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70호 발행일자2019-08-18 file
    Read More
  8. 바빌론

    메소포타미아는 직역하면 강과 강 사이란 뜻이다. 이라크 동쪽을 흐르는 티그리스강과 서쪽을 지나는 유프라테스강 사이의 평원을 가리킨다. 바빌론은 이곳에 있던 고대도시다. 기원전 21세기 아모리족이 세웠다. 6번째 임금이 인류 최초 법전을 편찬했던 함...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8호 발행일자2019-08-04 file
    Read More
  9. 바벨과 바벨탑

    바벨탑은 바빌론에 있던 탑이다. 기원전 586년 예루살렘 점령 뒤 임금과 백성을 포로로 끌고 갔던 네부카드네자르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유대인들은 바빌론 포로 생활 중 봤을 것이다. 엄청난 충격으로 보았을 것이다. 선민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이방인에...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6호 발행일자2019-07-21 file
    Read More
  10. 천사

    천사는 영적 존재다. 육체도 남녀구별도 나이도 무의미하다. 하지만 사람들에게 모습을 드러내야 했다. 기록엔 두 모습이 있다. 첫째는 날개가 없는 보통사람 모습이다. 평범한 남자의 형태를 취했다. 두 번째는 날개를 가진 특별한 자태다. 대표적인 것이 세...
    저 자신은근 바오로 신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364호 발행일자2019-07-0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