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0

2018년 축성(봉헌) 생활의 날 담화문

 

 

친애하는 평신도 형제자매 여러분, 존경하는 성직자 여러분, 경애하는 주교 여러분,

 

22일 제22차 축성 생활의 날을 맞이하였습니다. 한국 교회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신자들이 주님 봉헌 축일을 맞이하여 그리스도를 따르기 위하여 일생을 하느님께 봉헌한 축성 생활 회원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이날 많은 축성 생활회에서 종신서원을 하는데, 축하를 드립니다.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축성 생활에 대한 문헌 '축성 생활'(봉헌 생활)1996년에 발표되었고, 199722일 첫 번째 축성 생활의 날을 지냈습니다. 교회 안에는 주교직과 사제직에 딸린 고유한 직무가 있고, 평신도들이 담당하는 특별한 활동이 있듯이, 교회와 세상을 성화시키는 성령의 은사를 지금 여기서 살아가는 많은 축성 생활 회원들이 있습니다.

축성 생활 안에는 많은 남녀 수도회가 있고, 재속회가 있고, 사도 생활단이 있고, 서원한 동정녀들과 은수자들도 있습니다. 활동의 모습으로 보자면 공동체적 생활에 더욱 힘쓰는 수도승회가 있고, 관상에 전념하는 수도회들, 사도직 활동과 선교 활동에 종사하는 축성 생활회들도 있습니다. 만일 교회 안에 축성 생활이 없다면 교회의 그 영적 은사의 풍요로움을 무엇으로 대체할 수 있을까요? 축성생활회가 그만큼 많다는 것은 교회를 이끄시는 성령의 활동을 그만큼 다양하게 드러나게 보여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름(루카 복음 18,28 참조)은 그분의 부르심을 받은 모든 시대 모든 사람들에게는 인생의 귀중한 계획입니다.정결, 청빈, 순명으로 요약되는 예수님의 생활 방식은 이 땅에서 복음을 가장 철저하게 실천하는 길로 드러납니다."(축성 생활 18) "축성 생활의 첫째 임무는 부름 받은 사람들의 연약한 인간성 안에 이루신 하느님의 놀라운 일들을 세상에 보여주는 것입니다"(축성 생활 20).

 

하느님의 놀라운 일들을 세상에 보여주는 일,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우리의 몸과 마음과 영혼으로 보여주는 일, 이것이 비록 우리가 부족하고 연약한 인간이지만 이 자리에 불림을 받은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를 따름이 현실의 세계에서 녹록지 않음을 매일 체험하며 살아가면서 여러 도전과 어려움과 관성에 빠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리스도께 대한 희망 안에서 복음적 권고를 실천할 때 우리와 세상 안에 궁극적인 변화가 찾아오리라는 것을 결코 포기하지 않는 신앙의 길이 우리가 걸어가야 할 여정이기도 합니다.

 

"수도자들은 참 행복의 정신이 아니고서는 세상을 변혁시킬 수도 없고

하느님께 봉헌할 수도 없다는 사실을

자기 신분으로 빛나는 뛰어난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다"(교회 헌장 31)

 

사랑하는 평신도, 성직자, 주교님!

 

우리 축성 생활 회원들이 예수님께서 산상설교에서 말씀하신 참된 행복의 정신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고 도와주시기를 바랍니다. 저희들이 가난한 이들, 어려움과 절망에 빠진 이들, 고통 받는 이들과 슬퍼하는 이들, 깊은 갈망 중에 있는 이들, 정의와 평화를 실천하는 이들 가운데 있게 하시고, 진실한 연대와 사랑이 넘치는 공동체 안에, 창조 질서가 보존되는 우리의 '공동의 집' 안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로 머물 수 있도록 우리의 모든 활동과 지향들을 격려해 주시고 축복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올 한 해 동안 한국 교회는 '평신도 희년'을 지냅니다. 평신도 스스로 복음의 진리를 찾아 받아들인 특별한 역사를 지닌 우리 한국 교회는 '평신도 협의회'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면서 평신도들에게 주어진 소명을 깊이 성찰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축성 생활과는 또 다른 역할로 교회의 삶을 꽃피우는 평신도들과의 많은 협력을 통해 이 시대 우리 그리스도인이 해야 할 소명과 복음화의 활동을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올해 제4회 한국청년대회가 서울에서 개최되는데, 많은 청년들과 청소년들이 자신의 부르심에 대해 생각하고 축성 생활로 나아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젊은이들과 멀지 않은 자리에 늘 축성 생활 회원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와서 보아라"(요한복음 1,39)는 예수님의 초대가 많은 젊은이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랍니다.

 

 

201822

 

한국남자수도회 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회장 박현동 블라시오 아빠스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천마교 2018-35 단체 담당 사제 등 인사발령

    2018년 정기 인사발령(천마교 제2018-5호) 후속 인사로 참사회 회원, 사제 평의회 회원, 사목평의회 회원, 재무평의회 회원, 생명위원회 회원, 일부 단체 담당사제, 연구위원·전문위원, 그리고 직장인 소공동체 담당사제, 성지 및 사적지 정비위원회 회원, 본...
    Date2018.02.06 Category공지 Views1782
    Read More
  2. [담화] 2018년 제26차 세계 병자의 날 담화문

    2018병자의날담화.hwp 0.02 MB ※ 첨부된 파일 다운로드는 Internet Explore를 이용해주세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26차 세계 병자의 날 담화 (2018년 2월 11일) 교회의 어머니: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그때부터...
    Date2018.02.05 Category담화문 Views91
    Read More
  3. [담화문] 2018년 “축성(봉헌)생활의 날 담화문”

    2018년 축성(봉헌) 생활의 날 담화문 친애하는 평신도 형제자매 여러분, 존경하는 성직자 여러분, 경애하는 주교 여러분, 2월 2일 제22차 축성 생활의 날을 맞이하였습니다. 한국 교회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신자들이 주님 봉헌 축일을 맞이하여 그리스도를...
    Date2018.01.29 Category담화문 Views197
    Read More
  4. [담화] 2018년 제26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2018해외원조주일담화문.hwp 0.02 MB 2018해외원조주일담화문(요약).hwp 0.02 MB 20180128poster.jpg 1.24 MB 2018년 해외 원조 주일 담화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됩니다.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가톨릭 교회의 가르...
    Date2018.01.22 Category담화문 Views147
    Read More
  5. [부고]전주교구 안용기 (가브리엘) 신부님 선종

    전주 교구 소속 안용기 가브리엘(원로사목자, 1967년 서품, 77세)신부님이 선종하셨습니다. 신부님의 영원한 안식을 위해 기도를 부탁드리며, 아래와 같이 장례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 선 종 일 : 2018년 1월 16일(화) 23:30 • 빈 소 : 17일(수) 16:00 ~ 18일...
    Date2018.01.18 Category부고 Views308
    Read More
  6. [담화]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주간 담화

    [담화]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2018그리스도인일치기도주간담화문.hwp 0.02 MB 2018그리스도인일치기도주간자료집.hwp 0.07 MB 2018018unitas_org.jpg 6.29 MB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기...
    Date2018.01.15 Category담화문 Views205
    Read More
  7. 천마교 2018-11 새사제 인사발령

    Date2018.01.10 Views2728 file
    Read More
  8. 『가톨릭 성가』(수정 보완판) 발행 안내

    가톨릭성가(수정보완판)새로수록된성가저작권.hwp 0.03 MB 가톨릭성가(수정보완판)새로수록된성가악보.zip 7.11 MB ※ 첨부된 파일 다운로드는 Internet Explore를 이용해주세요. 『가톨릭 성가』(수정 보완판) 발행 안내 예수님 찬미! 2017년 12월...
    Date2018.01.09 Category소식 Views634
    Read More
  9. 천마교 2018-5 1. 교구청 조직 변경, 2. 인사발령, 3. 지역장 신부 선출, 4. 지구․지역 단체 담당사제 선임

    1. 교구청 조직 변경 2018년 1월 8일 참사회 결의에 따라, 청년사목국을 2018년 1월 19일 부로 청소년국으로 통합합니다. 2. 인사발령 교구 사제들의 인사를 2018년 1월 8일 부로 아래와 같이 발령합니다. - 아 래 - 번호 사제명 가시는 곳 계시던 곳 비 고 1...
    Date2018.01.08 Views9433
    Read More
  10. [담화] 2018년 제104차 세계 이민의 날 교황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18년 세계 이민의 날 담화 (2018년 1월 14일) “이민과 난민을 환대하고, 보호하고, 증진하고, 통합하기”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너희와 함께 머무르는 이방인을 너희 본토인 가운데 한 사람처럼 여겨야 한다. 그를 너 자신처럼 ...
    Date2018.01.02 Category담화문 Views2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