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32 추천 수 0 댓글 0

제23회 농민 주일 담화문


생명을 키워 내는 농촌과 농민을 기억합시다


오늘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땅에 의지하여 생명을 키워 내는 농민들을 기억하며, 그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농민 주일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주신 땅을 일구고, 하느님께서 맡겨 주신 뭇 생명과 더불어 살아가는 피조물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살아가는 ‘공동의 집’은 황폐해져 가고, 생명을 키우는 농민들은 우리 관심에서 자꾸 멀어지고 있습니다. 우리 신앙인들은 모든 피조물이 멸망의 종살이에서 해방되는 날을 꿈꾸고, 함께 탄식하며 진통을 겪어야 할 사람들입니다(로마 8,21-22 참조). 


하느님 나라를 향한 회개는 인간의 정신적인 차원에서만 이루어지는 뉘우침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 세우신 생태계 전체의 질서와 공식을 훼손해 온 우리의 오만과 남용과 방관을 근원적으로 성찰하고 회심하는 것을 모두 포함합니다. 우리의 미온적인 태도가 하느님의 피조물에 어떻게 해를 끼쳐 왔는지를 성찰하고, 우리가 생명으로 더 가까이 가고자 어떤 마음을 지녀야 하며 어떻게 삶을 변화시켜 나아가야 할지를 점검해야 합니다. 그 가운데에서도 생명을 돌보고 가꾸는 농업과 농촌 그리고 밥상을 살리는 것은, 우리가 무엇보다도 먼저 해야 하는 생태적 성찰의 시작입니다. 우리의 생태적 성찰은 세상의 다른 존재들과 함께 보편적 친교를 이루고 있는 사랑의 공동체를 향하고 있습니다. 이 친교는 다른 존재들에 대한 근본적인 관심과 생명을 살리고 건네는 상생의 생명 공동체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의미에서 농촌은 생명 공동체의 시작이자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바탕입니다. 농촌을 잃어버린다는 것은 우리가 목표로 하는 생명 공동체를 잃어버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나의 아버지는 농부이시다.”(요한 15,1)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우리가 서 있어야 할 자리를 가르칩니다. 우리는 생명을 키워 내는 곳에 머물러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 생명 공동체를 살리려고 애쓰는 농민들은 오늘의 사회에서 힘없는 소수자로 밀려나고 많은 이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농민 주일을 맞이한 우리는 농민들이 지금 겪고 있는 현실이 어떠한지 되짚어 보아야 합니다. 농민들은 이 땅에서 생명을 심고 지키는 사도들입니다. 이 생명의 수호자들에게 우리의 기도와 힘을 보태야 합니다. 밥상과 환경이 훼손된 이 시대에, 우리 모두의 생명을 위한 일용할 양식을 만들어 내는 성스러운 직책으로 건강한 먹을거리를 가꾸고 돌보는 사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려야 합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오랫동안 생명의 밥상을 지키려는 ‘우리 농촌 살리기 운동’을 펼쳐 왔습니다. 이 운동은 생명 농산물을 도시와 농촌이 함께 나눔으로써 하느님의 창조 질서를 보전하는 생태 사도직 활동입니다. 이는 우리 교회만이 할 수 있는 일입니다. 세상은 현세적 이익만을 추구하지만, 교회는 하느님과 인간과 생태계가 공존하는 하느님 나라의 가치를 추구하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창조 질서를 보전하고 생명의 먹을거리를 제대로 나누는 것이 생태적인 신앙 고백이며, 믿음과 생활을 일치시키는 진정한 신앙인의 자세입니다. 따라서 농업, 농촌 그리고 농민의 문제를 내 문제로 인식하고 기도할 때, 우리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생활 공동체 운동만이 우리 모두를 살리는 길임을 명심합시다.


농부이신 하느님 아버지를 닮아 세상 안에 생명을 심는 농민들에게 주님의  은총과 복이 충만하기를 기원합니다.


2018년 7월 15일 제23회 농민 주일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 강우일 주교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천마교 2018-181(교구 사제 인사발령)

    Date2018.09.21 Category공지 Views56 newfile
    Read More
  2. [담화] 2018년 세계 관광의 날 담화

    교황청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 2018년 세계 관광의 날 담화 (2018년 9월 27일) “관광과 디지털 혁신” 세계관광기구가 장려하는 세계 관광의 날은 해마다 9월 27일에 거행됩니다. 2018년 선정된 주제인 ‘관광과 디지털 혁신’은, 우리가 누리는 모든...
    Date2018.09.11 Category담화문 Views58
    Read More
  3. [담화] 2018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생태환경위원장 담화

    2018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우리에게는 생태적 회개와 절제의 덕이 필요합니다 올해 우리는 많은 본당에서 성시간을 지내는 첫 목요일인 9월 6일에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예식을 거행합니다. 프란치스코 교종께서는 2015년에 공동의 ...
    Date2018.08.20 Category담화문 Views101
    Read More
  4. [부고] 대전교구 이종린(요아킴) 신부 선종

    대전교구 사목자이신 이종린(요아킴, 향년 75세, 1969년 서품) 신부님께서 2018년 8월 9일(목) 14시 30분경 노환으로 선종하셨습니다. 고인을 위해 기도 부탁드리며, 아래와 같이 장례일정을 알려드립니다. - 아 래 - □ 빈 소 : 주교좌 대흥동성당 성체조배실 ...
    Date2018.08.10 Category부고 Views251
    Read More
  5. [보도자료] 주교회의, 성체 훼손 사건과 관련하여 신자들의 공동 보속 제안

    주교회의, 성체 훼손 사건과 관련하여 신자들의 공동 보속 제안 2018-07-24 관리자 조회 2,394 // 주교회의, 성체 훼손 사건과 관련하여 신자들의 공동 보속 제안 한국천주교주교회의(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발생한 성체를 훼손하...
    Date2018.07.26 Category보도자료 Views410
    Read More
  6. [부고] 독일 레겐스부룩 교구 소속 원로 사제 공 곤라도(Konrad Fisher, 1960년 6월 29일 수품) 신부 선종

    독일 레겐스부룩 교구 소속 원로 사제로서 수원교구 보라동성가정 본당 관할에서 생활하시던 공 곤라도(Konrad Fisher, 1960년 6월 29일 수품) 신부님께서 7월 20일(금) 오전 9시 49분에 만83세 (1934년생)로 선종하셨습니다. 다음과 같이 장례절차를 알려드...
    Date2018.07.24 Category부고 Views286
    Read More
  7. [부고] 광주대교구 정병옥 신부 선종

    † 알려드립니다. 광주대교구 나주본당 주임 정병옥 바오로 신부님(1992년 수품, 향년 61세)께서 7월 23일(월) 오전 5시경 선종하셨습니다. 미사와 기도 중에 고인의 영원한 안식을 빌어주시기 바랍니다. 장례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일 시 : 2018년 7월25일...
    Date2018.07.23 Category부고 Views523
    Read More
  8. [쌍용자동차 성명서] 쌍용자동차 대량해고로 일어난 서른 번째 죽음에 대한 전국 천주교 노동사목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수도회 단체 성명서

    쌍용자동차 대량해고로 일어난 서른 번째 죽음에 대한 전국 천주교 노동사목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수도회 단체 성명서 -사회적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 개입을 호소합니다- 1. 지난 6월 27일, 쌍용자동차 대량해고 문제로 인한 죽음이 서른 번째에 이르게 되...
    Date2018.07.23 Category보도자료 Views130
    Read More
  9.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거룩한 성체(聖體)를 모독하고 훼손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은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
    Date2018.07.13 Category보도자료 Views505
    Read More
  10. [담화] 2018년 제23회 농민 주일 담화

    제23회 농민 주일 담화문 생명을 키워 내는 농촌과 농민을 기억합시다 오늘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땅에 의지하여 생명을 키워 내는 농민들을 기억하며, 그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농민 주일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주신 땅을 일구고, 하느님께서 맡겨 주신 ...
    Date2018.07.09 Category담화문 Views1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