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07 추천 수 0 댓글 0

제34회 성서 주간(2018.11.25~12.1.) 담화


“주님의 가르침은 완전하여 생기를 돋게 하네”(시편 19,8ㄱ)


 


친애하는 교형 자매 여러분!
지난 일 년 동안 ‘성경의 해’를 준비하는 첫 번째 주제는 ‘말씀과 삶’이었습니다. 교형 자매 여러분 모두 말씀을 묵상하면서 여러분의 삶 또한 말씀과 깊이 동화되었으리라 믿습니다. 이어서 새로이 맞는 일 년 동안 우리는 ‘성경의 해’를 준비하는 두 번째 주제인 ‘성경이 증언하는 삶의 생기’를 묵상하며 말씀의 은총이 우리 모두에게 풍성하게 내리기를 희망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하느님 아버지의 사랑이 깊이 배어 있는 성경은 하느님 자비의 신비를 전해 주는 위대한 이야기임을 강조하시고, 모든 그리스도인 공동체가 주님의 말씀을 살면서 세상에 널리 전파하는 노력을 쇄신할 수 있기를 바라시면서 ‘하느님 말씀의 날’을 제안하셨습니다. 그리고 교황님께서는 신자들이 하느님 말씀을 전하는 살아 있는 도구가 되는 데에 도움이 되는 계획들을 마련하는 데에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셨습니다(「자비와 비참」, 7항 참조).


한국 천주교회는 이미 오래전부터 교회 전례력으로 한 해의 마지막 주간인 제34주간을 성서 주간으로 정하여 성서 사도직에 종사하는 이들이 자신들의 은혜로운 사명을 다시 한번 깊이 인식하고, 모든 신자들이 성경 말씀에 애정을 갖고 다가갈 수 있도록 격려해 왔습니다. 우리는 올 해에 서른네 번째 성서 주간을 맞이합니다. 이에 성서 사도직 봉사자들은 자신들의 소명 의식을 높이고, 신자들은 자신들의 삶을 성경 말씀으로 무장해 삶의 생기를 북돋울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시편 저자는 주님께서 우리 삶과 영혼에 생기를 돋게 하신다고 노래합니다. “주님은 나의 목자, 나는 아쉬울 것 없어라. … 내 영혼에 생기를 돋우어 주시고 바른길로 나를 끌어 주시니 당신의 이름 때문이어라”(시편 23,1.3). “주님의 가르침은 완전하여 생기를 돋게 하고, 주님의 법은 참되어 어수룩한 이를 슬기롭게 하네”(시편 19,8). 시편 기도는 이렇게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며 우리의 삶과 영혼에 생기를 불어넣어 주신다고 격려합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현존하시는 또 다른 모습이 말씀이시기에, 주님께서는 말씀을 통하여 우리의 삶에 생기를 북돋아 주십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태초부터 하느님과 함께 계시고 하느님과 같으신 말씀이십니다. 말씀이신 그리스도께서는 이 세상에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사시며 죽은 이를 살리시고, 병든 이를 고치시며 가난한 모든 이들을 위로하셨습니다. 태초에 말씀으로 세상을 창조하신 하느님께서 말씀을 통해 우리의 삶을 새롭게 창조해 주십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매일 음식으로 육신의 생명을 살리듯, 말씀을 묵상하고 말씀을 실천하며 말씀과 함께 살면서 우리의 영을 주님 안에서 살게 해야 합니다.
베드로 사도는 요한 사도와 함께 성전으로 올라가다가 ‘아름다운 문’ 앞에서 사람들에게 자선을 청하던 불구자를 치유한 후, 솔로몬 주랑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보고 설교했습니다. “그러므로 회개하고 하느님께 돌아와 여러분의 죄가 지워지게 하십시오. 그러면 다시 생기를 찾을 때가 주님에게서 올 것이며, 주님께서는 여러분을 위하여 정하신 메시아 곧 예수님을 보내 주실 것입니다”(사도 3,19-20). 베드로 사도는 우리가 진정으로 죄를 통회하고 하느님께 돌아서면,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죄를 용서하실 뿐 아니라 당신의 아들 예수님을 보내시어 우리에게 생기를 찾아 주신다는 것입니다. 성전 문 앞에 있었던 불구자는 베드로 사도 일행과의 만남을 통해 단지 육신의 치유를 받은 것이 아니라, 치유 안에서 그리스도의 현존을 체험함으로써 멀어졌던 주님을 새롭게 만나게 되어 진정으로 새로운 삶의 기운을 얻게 된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태초에 흙의 먼지로 사람을 빚으시고 생명의 숨을 불어넣으시어 인간을 창조하셨습니다(창세 2,7). 인간이 죄로 인해 당신으로부터 멀어지자, 말씀이신 그리스도를 보내시어 우리 죄를 대신하여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뒤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다시 성령의 숨을 불어넣으시어(요한 20,22) 구원받은 하늘 나라의 시민으로 다시 창조해 주셨습니다. 주님께 돌아서는 회개와 통회는 이 은총을 받기에 가장 합당한 그릇입니다.


교형 자매 여러분!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구원하시고, 그리스도와 같으신 말씀께서 우리 안에 들어오시어 그리스도의 가르침대로 살도록 우리 마음과 영에 힘을 주십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한 해 늘 주님의 말씀을 가까이하며 삽시다. 교부들은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 성경이 우리를 읽는다.’고 가르칩니다. 말씀을 즐겨 대하면, 하느님의 눈으로 우리 자신을 바라볼 수 있게 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주님께서 말씀을 통해 우리에게 불어넣어 주시는 새 생명의 은총을 모든 신자들이 체험하시기를 빕니다. 주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하시며 우리의 삶과 영혼에 이러한 생명의 기운을 불어넣어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2018년 11월 25일
주교회의 성서위원회
위원장 김종수 아우구스티노 주교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담화] 2018년 제35회 자선 주일 담화문

    [담화] 2018년 제35회 자선 주일 담화 “가난한 이들을 초대하여라”(루카 14,13)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랑하시는 형제자매 여러분! “여든에 40대 아들 뒷바라지…… 노인 빈곤 부르는 청년 빈곤”, 요즘 우리 사회의 안타까운 자화상을 단편적으로 보여 주는 어떤 ...
    Date2018.12.10 Category담화문 Views27 new
    Read More
  2. [담화] 교구장 배기현 주교 제37회 인권 주일, 제8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및 영상/강론자료

    제8회 사회교리주간 강론자료.hwp 0.06 MB ※ 첨부된 파일 다운로드는 Internet Explore를 이용해주세요. 제37회 인권 주일, 제8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사회교리주간 동영상 유튜브 링크 = https://youtu.be/nmF040-en-U 형제자매 여러분, 한국 천주...
    Date2018.12.04 Category담화문 Views162
    Read More
  3. [교구장 사목교서]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하느님께서 주시는 새로운 한 해를 맞으며 사랑하는 교우들과 수도자들 그리고 동료 성직자들께 주님의 사랑과 평화를 빕니다.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은 갈라졌던 우리 민족이 ‘...
    Date2018.12.04 Category담화문 Views125
    Read More
  4. 캄보디아를 다녀와서 (배기현 주교)

    Date2018.11.27 Category소식 Views395 file
    Read More
  5. [담화] 2018년 제34회 성서 주간 담화

    제34회 성서 주간(2018.11.25~12.1.) 담화 “주님의 가르침은 완전하여 생기를 돋게 하네”(시편 19,8ㄱ) 친애하는 교형 자매 여러분! 지난 일 년 동안 ‘성경의 해’를 준비하는 첫 번째 주제는 ‘말씀과 삶’이었습니다. 교형 자매 여러분 모두 말씀을 묵상하면서 ...
    Date2018.11.19 Category담화문 Views107
    Read More
  6. [담화] 2018년 제2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교황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2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담화 (2018년 11월 18일, 연중 제33주일) 여기 가련한 이가 부르짖자 주님께서 들으셨다 1. “여기 가련한 이가 부르짖자 주님께서 들으셨다”(시편 34[33],7). 시편 저자의 이 말씀은 우리의 것이 됩니다. 오...
    Date2018.11.12 Category담화문 Views107
    Read More
  7. [부고]광주교구 조진무 도미니코 신부 선종

    피아골 피정집 관장 조진무 도미니코 신부님(1992년 수품, 향년 55세)께서 11월 8일(목) 오전 10시경 선종하셨습니다.
    Date2018.11.09 Category부고 Views386
    Read More
  8. [기도] 2018년 11월 교황님의 기도 지향

    2018년 11월 교황님의 기도 지향 일반 : 평화를 위한 봉사 사랑과 대화의 언어가 언제나 갈등의 언어를 이기도록 기도합시다.
    Date2018.11.06 Category기도 Views107
    Read More
  9. [공지] 농어촌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몇 가지 사목적 배려 안내문

    농어촌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몇 가지 사목적 배려 지난 주교회의 추계 정기총회는 해마다 우리 교회가 사회적 약자를 선정하여 그들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도움을 만들어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 첫 번째 대상으로 농어촌 이주노동자에 대한 관심을 두기...
    Date2018.10.29 Category공지 Views142 file
    Read More
  10. [보도자료]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과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에 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의 메시지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과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에 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의 메시지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과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에 관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의 메시지 프란치스코 ...
    Date2018.10.23 Category보도자료 Views16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