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91 추천 수 0 댓글 0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 협의회

2019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너희는 정의, 오직 정의만 따라야 한다”(신명 16,20)


+ 평화를 빕니다.

매년 1월 18일에서 25일까지는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입니다. 이 기간 동안,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교 내부의 분열을 극복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고자 함께 기도합니다.

올해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자료집은 인도네시아의 그리스도인 공동체가 마련하였습니다. 인도네시아 인구 2억 6,500만 명 가운데 86%는 무슬림이며 10%가량은 그리스도인입니다. 또한 인도네시아는 17,000여 개의 섬, 1,340여 개의 다양한 민족, 740개가 넘는 토착어를 지니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인들은 1945년 건국 이후 이러한 다양성을 넘어 연대와 협력의 원칙(고통 로용, Gotong Royong)에 따라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경쟁 위주의 경제 성장 과정에서 인도네시아의 국민 간 협동심은 위협받고, 정치와 기업은 부패로 물들고 있으며 자연환경은 치명적으로 훼손당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인도네시아의 그리스도인들은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요한 17,21)라고 기도하신 주님의 뜻을 마음 깊이 되새기며 불공정한 현실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가운데 다시 일치의 정신으로 이웃 종교인들과 연대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이 정의를 찾는 가운데 축제를 지낼 수 있었던 것처럼, 하느님 나라의 잔치에 초대받은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사회에서 분열과 불의를 극복하고 정의를 실현해야 할 소명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제는 우리나라 그리스도인들에게도 주어져 있습니다.

올해는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 의지를 평화로이 만방에 알린 3·1운동이 백주년을 맞이합니다. 당시에 우리 민족은 교파와 종교를 초월하여 탐욕에서 비롯된 외세의 국권 강탈에 분연히 맞섰고 임시 정부를 수립하여 민족 독립을 향한 발걸음을 내딛었습니다. 이는 정의를 향한 우리 민족 모두의 움직임이었습니다. 그로부터 백 년이 지난 오늘, 한반도에는 남북의 화해와 평화 정착을 위한 온 겨레의 노력과 협력이 크게 요구되고 있습니다.

정의는 하느님께 드릴 것을 드리고 이웃에게 주어야 할 것을 주려는 확고한 의지입니다. 그런데 지난 70여 년간의 분단이 가져온 상대방에 대한 불신과 무관심, 경제 발전 과정에서 생겨난 불평등과 불의는 우리로 하여금 이웃이 누구인지조차도 망각하게 하였습니다.

2019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은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이 자신들이 처해 있는 불의와 분열의 현실을 자각하고 이웃을 알아보며 그들과 더불어 정의를 실천하도록 촉구합니다. 나아가 한반도에 사는 그리스도인은 누구나 화해와 일치의 전령이 되라는 부름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소명에 기꺼이 응답할 수 있도록 주님께서 우리 모두에게 용기와 힘과 지혜를 주시기를 기원합니다.



한국천주교회 김희중 대주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목사
한국정교회 암브로시오스 대주교
대한예수교장로회 림형석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
한국기독교장로회 김충섭 목사
한국구세군 김필수 사령관
대한성공회 유낙준 주교
기독교대한복음교회 이양호 목사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김서호 목사
기독교한국루터회 김은섭 목사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담화] 2019년 제27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2019년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인류는 한 가족, 난민의 여정에 함께합시다 2017년부터 급속히 늘고 있는 난민들을 위하여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2017년 9월 27일 “난민의 여정에 함께합시다”(Share the Journey)라는 주제로 난민들을 위한 가톨릭 교회의 운...
    Date2019.01.15 Category담화문 Views32
    Read More
  2. [담화] 2019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 협의회 2019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너희는 정의, 오직 정의만 따라야 한다”(신명 16,20) + 평화를 빕니다. 매년 1월 18일에서 25일까지는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입니다. 이 기간 동안,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은...
    Date2019.01.08 Category담화문 Views91
    Read More
  3. [부고] 수원교구 송영규(바오로) 신부 선종

    부 고 수원교구 소속 송영규(바오로) 신부님께서 심장마비로 1월 6일(주일) 07시 02분에 선종(1945년생)하셨습니다. 다음과 같이 장례절차를 알려드리오니 참석하여 주시고 교우분들에게도 많은 연도와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다 음 ▶ 선 종 일 : 2019. 1. 6.(...
    Date2019.01.07 Category부고 Views224
    Read More
  4. 천마교 2018-250 1. 평거동본당 신설, 2. 인사발령, 3. 지역장 신부 선출, 4. 지구․지역 단체 담당사제 선임

    1. 평거동본당 신설 진주지구 신안동본당에서 평거동본당을 2019년 1월 1일 부로 아래와 같이 분리 신설합니다. 아 래 본 당 명 : 평거동본당 주 보 : 본당설립 후 선정 소 재 지 : 진주시 진양호로 125번길 22-4 관할구역 : 희망교와 10호 광장을 잇는 도로 ...
    Date2018.12.31 Views4637
    Read More
  5. [담화] 2019년 제52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2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2019년 1월 1일) 좋은 정치는 평화에 봉사합니다 1.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파견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먼저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하고 말...
    Date2018.12.24 Category담화문 Views205
    Read More
  6. [담화] 2018년 제18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2018년 제18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생명을 품는 가정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온 세상이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뻐하며 환호하는 이 축제의 시기에 성모 마리아와 성 요셉이 보여 준 믿음과 사랑은(루카 1,26-38; 마태 1,18-25 참조) 한 줄기 은은한 빛...
    Date2018.12.24 Category담화문 Views133
    Read More
  7. [담화] 2018년 교구장 성탄 담화문

    2018년 성탄 담화문 불쌍한 목동들이 주님을 알아보았습니다 아기 예수께서 태어나신 베들레헴, “그 고장에는 들에 살면서 밤에도 양떼를 지키는 목자들이 있었다.”(루카 2,8)고 합니다. 주로 어린 목동들이었던 이 가난한 소년들이 차가운 밤, 들에서 허기진 ...
    Date2018.12.18 Category담화문 Views371
    Read More
  8. [담화] 2018년 제35회 자선 주일 담화문

    [담화] 2018년 제35회 자선 주일 담화 “가난한 이들을 초대하여라”(루카 14,13)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랑하시는 형제자매 여러분! “여든에 40대 아들 뒷바라지…… 노인 빈곤 부르는 청년 빈곤”, 요즘 우리 사회의 안타까운 자화상을 단편적으로 보여 주는 어떤 ...
    Date2018.12.10 Category담화문 Views165
    Read More
  9. [담화] 교구장 배기현 주교 제37회 인권 주일, 제8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및 영상/강론자료

    제8회 사회교리주간 강론자료.hwp 0.06 MB ※ 첨부된 파일 다운로드는 Internet Explore를 이용해주세요. 제37회 인권 주일, 제8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사회교리주간 동영상 유튜브 링크 = https://youtu.be/nmF040-en-U 형제자매 여러분, 한국 천주...
    Date2018.12.04 Category담화문 Views277
    Read More
  10. [교구장 사목교서]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하느님께서 주시는 새로운 한 해를 맞으며 사랑하는 교우들과 수도자들 그리고 동료 성직자들께 주님의 사랑과 평화를 빕니다.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은 갈라졌던 우리 민족이 ‘...
    Date2018.12.04 Category담화문 Views3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