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담화문
2019.12.20 09:58

[담화] 2019년 교구장 성탄 담화문

조회 수 277 추천 수 0 댓글 0

2019년 성탄 담화문

 

 

1-배기현 주교 문장.jpg

 

  아기 예수님진정한 평화를 주시는 분

 

  사랑하는 우리 교구 모든 분들이 주님 성탄의 은혜로 평화와 기쁨을 가득히 누리시길 빕니다.

 

  성탄 대축일 밤 미사에서 우리는 루카 복음서를 듣게 됩니다북부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의 한 어린 처녀가로마 황제의 호구조사령에 따라 호적 등록을 하기 위해서만삭의 몸으로 지아비의 본적지인 남쪽 유다지방 베들레헴으로 갔습니다그런데 그곳에서 해산날을 맞게 되었는데 몸을 풀고 아기 누일 방 하나 구하지 못해 결국 아기를 포대기에 싸서 짐승의 먹이통에 뉘었습니다이 가련한 이야기가 우리가 주님’(퀴리오스 Κύριος)이라 부르는 그리스도 예수님의 탄생 모습이고 아울러 이 죄 많은 세상에 기쁜 소식’(복음에우앙겔리온 ευαγγλιον)이 시작되는 첫 장면입니다.

 

  루카 복음의 이 대목을 조금만 더 깊이 들여다보면 이 이야기 안에는 묘하게 숨겨진 커다란 대비(對比 contrast)가 있음을 알게 됩니다아기 예수의 탄생 이야기는 아우구스투스라는 황제를 언급하며 시작합니다.

  “그 무렵 아우구스투스 황제에게서 칙령이 내려 ...”(루카 2,1)

  고대 중국 역사에서 진나라가 다른 나라들을 쳐 이기고 패권을 잡은 후 왕이 자신을 처음으로 황제로 부르기 시작하였다고 하여 진시황제라 했듯이서양 지중해 패권왕국 로마 역시 죽이고 죽이는 권력다툼 끝에 최후의 승자가 스스로를 아우구스투스(Augustus 지존 至尊)라 부르며 시황제가 된 것입니다따라서 아우구스투스라는 칭호는 죽이고 죽이는 권력다툼 끝에 쟁취한 최고(最高)의 자리에 앉은 절대자를 뜻합니다실제로 황제를 따르는 무리들은 그를 주님’(Κύριος)이라 부르며 거의 신으로 떠받들었습니다또한 황제의 이름으로 임명된 사령관이 전쟁에서 승리하면 그 소식을 황제의 이름으로 알렸는데 그것을 복음’(에우앙겔리온 ευαγγλιον)이라고 했던 것입니다.

 

  루카 복음사가는 이렇게 몇 개의 용어를 통해 최고 권력자인 로마 황제와 포대기에 싸여 짐승의 먹이통에 뉘어있는 예수 아기를 날카롭게 대립시킵니다최고의 자리에 앉은 황제는 무력으로 그 자리를 쟁취했지만 가장 낮은 자리에 누운 갓난아기는 하느님께서 우리에 대한 사랑 때문에 내어주신 것입니다황제는 무력(武力)’을 사용하지만 갓난아기는 무력(無力)’합니다황제는 무력(武力)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지만 갓난아기는 무력(無力)을 통해 하느님을 드러냅니다옛말에 왕은 하늘이 내려준다라고 했습니다그렇다면 누가 진정한 왕입니까힘으로 자리를 쟁취한 자입니까하늘이 내려준 분입니까자신을 드러내고 높이는 자입니까하느님을 드러내고 높이는 분입니까?

 

  이 대비를 통해서 복음사가는 이 세상에 진정한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분은 저 황제가 아니라 이 아기라고우리가 진정으로 주님이라 부를 수 있는 자는 황제가 아니라 구유에 누워있는 아기라고 힘차게 외치고 있습니다그러기에 복음 또한 힘으로 상대를 누르고 이겼음을 선포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 사랑의 기운을 받아 상대를 사랑하고 용서함으로써 죄와 악에 대해 승리했음을 선포하는 것입니다바로 이러한 승리를 선포하는 것이 참된 기쁜 소식곧 복음인 것입니다.

 

  세상은 스스로를 높여 자기를 드러내는 길을 구하지만 우리 주님은 스스로를 낮추어 아버지 하느님을 드러내는 길을 여셨습니다이것이 우리에게는 하나의 표징입니다이 표징을 통해서 우리는 갈등과 분열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그리고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를 깨달을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저는 작년과 올해 사목교서를 통해 진정한 평화와 참된 자유의 원천은 하느님의 사랑이며 그것을 이루는 길은 용서의 실천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특별히 지금은 우리나라가 매우 위중한 처지에 있습니다이 나라 백성으로서 우리 모두 마음을 모아 진정한 평화와 참된 자유를 주시라고 아기 예수님께 간절히 간절히 기도드립시다아멘.

 

 

2019년 성탄절에

 

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교황청 신앙교리성] 특정 경우에 자궁 적출술의 적법성 관련 물음에 대한 답변

    교황청 신앙교리성 특정 경우에 자궁 적출술의 적법성 관련 물음에 대한 답변 신앙교리성은 1993년 7월 31일에 “‘자궁 분리’ 관련 문제들에 대한 답변”(Responses to Questions Proposed Concerning “Uterine Isolation” ...
    Date2020.01.20 Category소식 Views146
    Read More
  2. 2020년 제28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2020년 제28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인류는 한 가족, 우리 공동의 집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 2년 동안 한국카리타스인터내셔널을 통해 ‘고향’을 잃은 전 세계 난민들에게 편히 쉴 수 있고 또 보호받을 수 있는 ‘고향’을 만들어 주었...
    Date2020.01.20 Category담화문 Views42
    Read More
  3. <사목대담, 교구장에게 듣는다> 마산교구 배기현 교구장 주교님 대담 영상

    평화방송 <사목대담, 교구장에게 듣는다>는 전국 교구장 주교들을 직접 찾아가 만나는 특별대담 프로그램으로, 교구의 사목계획과 신자들의 삶에 새로운 비전을 주는 교구장들의 말씀을 듣습니다.
    Date2020.01.16 Category소식 Views333
    Read More
  4. [담화] 2020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 협의회 2020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그들은 우리에게 각별한 인정을 베풀었다”(사도 28,2 참조) ✝ 평화를 빕니다. 매년 1월 18일에서 25일까지는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입니다. 이 주간에 온 세상 ...
    Date2020.01.13 Category담화문 Views76
    Read More
  5. 추기경단의 수석 추기경 직무에 관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자의 교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자의 교서 추기경단의 수석 추기경 직무에 관하여 수 세기에 걸쳐 교황님들께서는 각 시대의 요청에 부응하시어 추기경단을 구성해 오셨습니다. 이 추기경단은 교회의 최고 목자를 선출하고, 보편 교회의 일상 사목에서 중대한 문제들...
    Date2020.01.10 Category소식 Views166
    Read More
  6. 천마교 2020-7 새사제 인사발령

    아래와 같이 새 사제(2020년 1월 7일 수품)의 인사를 2020년 1월 7일부로 발령합니다. 번호 사 제 명 가시는 곳 계시던 곳 비 고 1 서 시 몬 사파동 2보좌 새 사 제 진 영 본당 출신 2 조 현 석 대방동 보좌 새 사 제 석전동 본당 출신 3 이 승 언 유 학(독일)...
    Date2020.01.08 Category공지 Views1956
    Read More
  7. 천마교 2020-4 1. 교구청 조직 변경 2. 인사발령 3. 지역장 신부 선출 4. 지구.지역 단체 담당사제 선임

    1. 교구청 조직 변경 2020년 1월 3일 참사회 결의에 따라, 가정사목국을 2020년 1월 6일부로 사목국으로 통합하여 사목국 가정사목부로 개편합니다. 2. 인사발령 교구 사제들의 인사를 2020년 1월 6일부로 아래와 같이 발령합니다. - 아 래 - 번호 사제명 가...
    Date2020.01.06 Category공지 Views5549
    Read More
  8. [담화] 2020년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교황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2020년 1월 1일) 희망의 여정인 평화: 대화와 화해와 생태적 회심 1. 장애와 시련에 맞서는 희망의 여정인 평화 평화는 소중한 선(善)입니다. 평화는 우리 희망의 대상이고 온 인류 가족의 열망입니다. 평...
    Date2019.12.23 Category담화문 Views215
    Read More
  9. [담화] 2019년 제19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2019년 제19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가정의 소명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성탄 축제를 지내는 우리 교회는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을 바라보며 우리 가정에 내려 주시는 하느님의 은총과 축복에 감사와 찬미를 드...
    Date2019.12.23 Category담화문 Views79
    Read More
  10. [담화] 2019년 교구장 성탄 담화문

    2019년 성탄 담화문 아기 예수님, 진정한 평화를 주시는 분 사랑하는 우리 교구 모든 분들이 주님 성탄의 은혜로 평화와 기쁨을 가득히 누리시길 빕니다. 성탄 대축일 밤 미사에서 우리는 루카 복음서를 듣게 됩니다. 북부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의 한 어린 처...
    Date2019.12.20 Category담화문 Views2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