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자의 교서

 

추기경단의 수석 추기경 직무에 관하여

 

수 세기에 걸쳐 교황님들께서는 각 시대의 요청에 부응하시어 추기경단을 구성해 오셨습니다. 이 추기경단은 교회의 최고 목자를 선출하고, 보편 교회의 일상 사목에서 중대한 문제들을 다루는 데에 그를 보필하도록 특별히 부름받고 있습니다.

 

영원히 기억되는 바오로 6세 교황님께서는 1965년 2월 11일 자의 교서를 통하여 앞서 언급한 추기경단의 구성을 확대하셨습니다. 그리하여 로마 근교 주교좌 명의의 추기경들뿐만 아니라 추기경품을 받은 동방 총주교들도 주교급 추기경단에 참여하도록 부르셨습니다(Ad Purpuratorum Patrum Collegium, AAS 57[1965], 295-296 참조).

 

또한 저는 2018년 6월 26일 알현 답서를 통하여 앞서 언급한 주교급 구성원 수를 확대하도록 조처하였습니다. 여기에는 교황청 부서들의 수장인 여러 추기경들이 포함되고, 이들은 로마 근교 교회의 명의를 지정 받은 추기경들 그리고 이 주교급 추기경단에 영입된 동방 총주교들과 모든 측면에서 동등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교회 규범들은 추기경단 내 수석 추기경과 그를 대신할 차석 추기경의 자리에 대하여 오래전부터 명료하고 정확하게 설명해 왔습니다. 수석 추기경과 차석 추기경은 형제 추기경들 사이에서 형제적이고 효과적인 통솔력을 발휘하여 동료들 가운데(inter pares) 첫째로 여겨집니다(교회법 제352조 1항 참조). 또한 이러한 규범들은 주교급 추기경단에 속한 형제들이 수석 추기경과 차석 추기경을 선출하는 방식을 설명하고 있습니다(교회법 제350조 1항과 제352조 2-3항 참조).

 

한편, 저는 이제 안젤로 소다노 추기경의 추기경단 수석 추기경직 사임을 수락합니다. 15여 년의 임기 동안 추기경단을 위하여 훌륭히 봉사해 주신 추기경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한 추기경 수의 증가에 따라 수석 추기경에게 더 큰 책임이 맡겨진 사실을 고려할 때, 다음과 같이 규정하는 것이 시의적절하다고 여겨집니다. 수석 추기경은 계속해서 교회법 제352조 2항에 따라 주교급 구성원들 가운데에서 선출되지만, 이제부터는 5년 임기를 지니며 필요하다면 재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직무 만료 시에 추기경단의 전임 수석 추기경(Decano emerito)의 직함을 얻을 수 있습니다.

 

끝으로, 거룩한 로마 교회 추기경단의 모든 구성원에게, 그들이 교회를 위하여 또 베드로의 후계자인 저의 직무를 위하여 베푸신 너그러운 봉사에 대하여 교황 강복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로마 성 베드로 좌에서

교황 재위 제7년

2019년 12월 21일

 

프란치스코

 

<원문: Apostolic Letter Issued “Motu Proprio” by the Supreme Pontiff Francis, Regarding the Office of Dean of the College of Cardinals, 2019.12.21., 영어와 이탈리아어>

 

영어:

http://w2.vatican.va/content/francesco/en/motu_proprio/documents/papa-francesco-motu-proprio-20191221_decano-collegio-cardinalizio.html

 

이탈리아어:

http://w2.vatican.va/content/francesco/it/motu_proprio/documents/papa-francesco-motu-proprio-20191221_decano-collegio-cardinalizio.html


Title
공지 1년이상 미접속 ID 삭제 안내 2015.08.31
  1. [교황청 신앙교리성] 특정 경우에 자궁 적출술의 적법성 관련 물음에 대한 답변

    교황청 신앙교리성 특정 경우에 자궁 적출술의 적법성 관련 물음에 대한 답변 신앙교리성은 1993년 7월 31일에 “‘자궁 분리’ 관련 문제들에 대한 답변”(Responses to Questions Proposed Concerning “Uterine Isolation” ...
    Date2020.01.20 Category소식 Views146
    Read More
  2. 2020년 제28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2020년 제28회 해외 원조 주일 담화문 인류는 한 가족, 우리 공동의 집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 2년 동안 한국카리타스인터내셔널을 통해 ‘고향’을 잃은 전 세계 난민들에게 편히 쉴 수 있고 또 보호받을 수 있는 ‘고향’을 만들어 주었...
    Date2020.01.20 Category담화문 Views42
    Read More
  3. <사목대담, 교구장에게 듣는다> 마산교구 배기현 교구장 주교님 대담 영상

    평화방송 <사목대담, 교구장에게 듣는다>는 전국 교구장 주교들을 직접 찾아가 만나는 특별대담 프로그램으로, 교구의 사목계획과 신자들의 삶에 새로운 비전을 주는 교구장들의 말씀을 듣습니다.
    Date2020.01.16 Category소식 Views333
    Read More
  4. [담화] 2020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 협의회 2020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 담화문 “그들은 우리에게 각별한 인정을 베풀었다”(사도 28,2 참조) ✝ 평화를 빕니다. 매년 1월 18일에서 25일까지는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입니다. 이 주간에 온 세상 ...
    Date2020.01.13 Category담화문 Views76
    Read More
  5. 추기경단의 수석 추기경 직무에 관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자의 교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자의 교서 추기경단의 수석 추기경 직무에 관하여 수 세기에 걸쳐 교황님들께서는 각 시대의 요청에 부응하시어 추기경단을 구성해 오셨습니다. 이 추기경단은 교회의 최고 목자를 선출하고, 보편 교회의 일상 사목에서 중대한 문제들...
    Date2020.01.10 Category소식 Views166
    Read More
  6. 천마교 2020-7 새사제 인사발령

    아래와 같이 새 사제(2020년 1월 7일 수품)의 인사를 2020년 1월 7일부로 발령합니다. 번호 사 제 명 가시는 곳 계시던 곳 비 고 1 서 시 몬 사파동 2보좌 새 사 제 진 영 본당 출신 2 조 현 석 대방동 보좌 새 사 제 석전동 본당 출신 3 이 승 언 유 학(독일)...
    Date2020.01.08 Category공지 Views1956
    Read More
  7. 천마교 2020-4 1. 교구청 조직 변경 2. 인사발령 3. 지역장 신부 선출 4. 지구.지역 단체 담당사제 선임

    1. 교구청 조직 변경 2020년 1월 3일 참사회 결의에 따라, 가정사목국을 2020년 1월 6일부로 사목국으로 통합하여 사목국 가정사목부로 개편합니다. 2. 인사발령 교구 사제들의 인사를 2020년 1월 6일부로 아래와 같이 발령합니다. - 아 래 - 번호 사제명 가...
    Date2020.01.06 Category공지 Views5547
    Read More
  8. [담화] 2020년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교황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2020년 1월 1일) 희망의 여정인 평화: 대화와 화해와 생태적 회심 1. 장애와 시련에 맞서는 희망의 여정인 평화 평화는 소중한 선(善)입니다. 평화는 우리 희망의 대상이고 온 인류 가족의 열망입니다. 평...
    Date2019.12.23 Category담화문 Views215
    Read More
  9. [담화] 2019년 제19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2019년 제19회 가정 성화 주간 담화문 가정의 소명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하느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성탄 축제를 지내는 우리 교회는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을 바라보며 우리 가정에 내려 주시는 하느님의 은총과 축복에 감사와 찬미를 드...
    Date2019.12.23 Category담화문 Views79
    Read More
  10. [담화] 2019년 교구장 성탄 담화문

    2019년 성탄 담화문 아기 예수님, 진정한 평화를 주시는 분 사랑하는 우리 교구 모든 분들이 주님 성탄의 은혜로 평화와 기쁨을 가득히 누리시길 빕니다. 성탄 대축일 밤 미사에서 우리는 루카 복음서를 듣게 됩니다. 북부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의 한 어린 처...
    Date2019.12.20 Category담화문 Views2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