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56
발행일자 2017-06-04

back.jpg

 

지난주에 이어서 ③직업 지속성에 대하여 이야기할 차례입니다. ‘직업 지속성’이라고 하면 두 가지 측면을 볼 수 있겠습니다. 내가 하고 있는 일, 이 직업, 직종 자체가 지속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와 내가 이 직업에서 계속 일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문제입니다.


세기의 대결이라 불렸던 알파고와 이세돌 기사의 대국을 통해서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커졌습니다.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인공지능의 발전이 가져올 미래 세상에 대한 기대도 커졌지만, 그에 못지않게 두려움도 커졌습니다. 영화 터미네이터처럼 기계가 인간을 지배하는 세상이 올까 두려워하기도 하지만, 실질적 두려움은 직업에 관한 문제였습니다. 인공지능의 발달과 함께 다가올 미래에 없어질 직업에 대하여 “UN미래보고서2030”은 30년 내에 인간 직업 중 70%가 없어질 거라고 예견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을 장착한 기계가 인간 일자리를 대체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단순 사무직과 단순 생산직 외에도 회계사, 의사, 증권 전문가, 변호사 등 전문가들도 안전하지 않다고 합니다. 오히려 사람을 대하는 서비스직이 더 안전하다고 합니다. 사람이 줄 수 있는 따뜻함이나 편안함을 기계로는 대체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의 직업은 안전하십니까? 안전을 기도드립니다.


기계가 아무리 발달해도 신부가 하는 일을 대신할 수는 없습니다. 미사를 봉헌하고 성사를 집행하고 병자를 위로하며 어린이들을 축복하는 일을 어떻게 기계가 대신할 수 있겠습니까? 인류의 가장 고대 때부터 있어온 직업이 제사장입니다. 바로 사제는 제사장 역할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인류가 존재하는 한, 하느님의 사랑이 식지 않는 한 지속될 직업입니다. 그러니 직업 지속성에서는 단연 으뜸입니다.


그렇다면 개인의 직업 지속성, 안정도는 어떨까요? 예전에는 평생직장이라는 표현이 있었습니다. 한번 입사하면 퇴직할 때까지 쭉 일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평생직장 개념이 거의 사라져 버렸습니다. 근무 안정성이 사라져버렸습니다. 노동자들 사이에서는 노동법이 악법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직업 안정성을 보장해 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비정규직의 양산과 파견근로, 임금 피크제 등 노동자들이 한 직장에서 지속적으로 일할 여건이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그것이 사용자들에게 이익을 더 많이 남겨 준다고 착각하기 때문입니다. 노동자들의 잦은 이직으로 숙련된 일꾼을 잃어버리게 되었습니다. 노동 강도에 비해 성과가 떨어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신부의 이직률은 얼마나 될까? 통계를 잡을 수 없을 만큼 미미합니다. 한번 직장으로 삼으면 퇴직 때 까지만 아니라 평생, 아니 죽어서도 영원히 하느님 곁에서 일할 수 있습니다. 이 얼마나 직업 지속성이 높은 직종입니까? 여러분 신부, 막 끌리지 않습니까? 혹여 여러분이 지금 나이 들거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신부라는 일에 도전하기 어려우시다면 당신의 자녀들은 어떻습니까? 이런 좋은 직장에 한 번 도전시켜 보지 않겠습니까? 관심 있으시면 가까운 본당 사무실, 수녀원 또는 사제관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 가톨릭마산 6월 4일 자(제2256호)부터 “제언”을 “사제의 한마디”로 변경합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56
    read more
  2. “뭐해서 먹고살지? 여섯 번째”

    이제 ⑤사회적 평판에 대해서 이야기하겠습니다. 여러분은 가장 존경하는 분이 누구입니까? 역사 속 위대한 인물 일 수도 있고, 삶의 모델이 되는 주변 어른 일 수도 있습니다. 특히 아버지나 어머니를 존경하는 분도 계실 것입니다.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자...
    Date2017.06.27 Views20
    Read More
  3. “뭐해서 먹고살지? 다섯 번째”

    계속해서 ④근무조건에 대하여 살펴보겠습니다. 14년 가까이 복지 일을 하면서 많은 복지사들을 만났습니다. 높지 않은 임금에 이직을 고민하는 복지사들을 보았습니다. 특히 남성 복지사라면 더 고민이 커집니다. 아직 남성 역할에 대한 과도한 기대가 남아있...
    Date2017.06.13 Views109
    Read More
  4. “뭐해서 먹고살지? 네 번째”

    지난주에 이어서 ③직업 지속성에 대하여 이야기할 차례입니다. ‘직업 지속성’이라고 하면 두 가지 측면을 볼 수 있겠습니다. 내가 하고 있는 일, 이 직업, 직종 자체가 지속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와 내가 이 직업에서 계속 일할 수 ...
    Date2017.05.30 Views138
    Read More
  5. “뭐해서 먹고살지? 세 번째”

    지난주에 직업만족도 평가를 위한 항목 중 ①해당 직업의 발전 가능성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오늘은 이어서 ②급여만족도에 대해서 이야기 할까 합니다. 여러분은 지금 받고 계시는 월급이나 활동비, 생활비 또는 용돈 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얼마를 준...
    Date2017.05.16 Views131
    Read More
  6. “뭐해서 먹고살지? 두 번째”

    여러분은 뭐해서 먹고 사십니까? 어떻게든 먹고 사시는데 만족하고 행복하십니까? 우리 신부님들은 얼마나 본인이 하시는 일에 만족할까요? “한국고용정보원”에서 2017년 3월 27일에 우리나라의 621개 직업종사자 1만 9,1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
    Date2017.04.25 Views179
    Read More
  7. “뭐해서 먹고살지?”

    외국에 나가려고 비행기를 타면 몇 가지 적으라고 주는 것이 있습니다. 이렇게 들여다보다가 하나하나 적어 나갑니다. 성명, 주소, 국적, 직업, 전화번호… 가만히 적다가 문득 생각합니다. ‘내 직업이 뭐지?’ 종교인? 종교인이라면 종교를...
    Date2017.04.17 Views93
    Read More
  8. “오동동 하이에나”

    봄이랍니다. 꽃이 마음 싱숭생숭하게 만듭니다. 하릴없이 꽃그늘 아래 앉아 크게 숨을 들이쉬기만 해도 봄이 내 가슴 속으로 쑥 빨려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이럴 때 좋은 사람과 함께 입맛 돋는 ‘봄 도다리 쑥국’ 한 그릇 하면 참 좋겠습니다. ...
    Date2017.04.17 Views3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