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7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71
발행일자 2017-09-17

back.jpg

 

 

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2009.02.16. 선종), 장병화 요셉 주교(1990.08.03.), 석종관 바오로 신부님(1974.03.03.) 이하 신부님 존칭은 붙이지 않겠습니다. 김해동 요한 크리소스토모(1975.10.06.), 정수길 요셉(1978.03.06.), 현기호 시몬(1985.12.30.), 김재석 요셉(1987.02.18.), 차기병 프란치스코 하비에르(1988.02.02.), 지대건 야고보(메리놀 수도회 1990.03.05.), 김두호 알로이시오 몬시뇰(1993.09.26.), 문영수 시몬(1994.06.14.), 박두환 베네딕토(1995.02.06.), 박주선 안토니오(1995.08.03.), 이억민 바오로(1996.01.17.), 김병운 라이문도(1998.11.13.), 서원열 라파엘(1999.03.07.), 정삼규 요한 몬시뇰(1999.06.15.), 김한주 마르코(2001.11.21.), 이재철 아드리아노(2006.05.03.), 정순구 요한(2009.05.17.), 최동오 아타나시오(2009.11.09.), 이응석 프란치스코(2010.06.08.), 제찬석 요한(2012.06.30.), 이강해 스테파노(2012.10.19.), 김민수 유스티노(2013.02.07.), 김용백 요한(2016.03.13.), 조재영 안드레아(2016.04.15.). 이태식 프란치스코 사베리오(하비에르) 부제(1969.08.10.). 

 

 

초대 교구장으로 계시다가 추기경이 되시고 떠나가셨던 김수환 추기경님, 참으로 교회와 나라의 큰 어른 스승이셨습니다. 우리 교구로서는 큰 자랑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리고 2대 교구장이셨던 장 주교님, 제가 신학교 5학년 때 돌아가셨는데 곁에서 잠깐 수발 들 기회가 있었습니다. 몸은 자그마한 분이시지만 생각과 마음은 너무나 너른 분이셨습니다. 그리고 한 분의 부제님, 이태식 부제님. 저는 늘 달력 속에서만 뵈어 왔습니다. 어른 신부님들 말씀이 학생들과 여름신앙학교(?) 가셨다가 주님 부르심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허성규 신부님께서 고종사촌 형님이시라네요. 놀라운 것은 이 글을 쓰기 위해 이리저리 찾다 보니 부제님이 쓴 책이 있었습니다. “태시기가”라는 책이었습니다. 신학생들이 살아가는 어려움을 재미있게 쓴 콩트집이라고 합니다. 대구대교구 조환길 대주교님께서 어린 시절 이 책을 읽고 사제성소에 대한 열망을 지니셨다고 합니다. 지금이야 누구나 글을 쓰고 책을 내지만 그 당시에는 책 하나 내기가 쉬운 때가 아니었습니다. 출판사가 무려 “가톨릭시보사”입니다. 지금의 가톨릭신문사 전신이겠죠. 말하자면 가톨릭의 신춘문예 당선작에 버금간다 하겠습니다. 제가 그분의 후배라는 것이 참 자랑스럽습니다. 그리고 참 안타깝기도 합니다. 주님께서 그렇게 재능 있는 분을 왜 일찍 부르셨는지…

교구가 생기고 많은 분들이 주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저와 밥을 나누고 술 한 잔 기울이면서 사제의 길에 대하여 많은 가르침을 주신 분들도 계시고, 이름만으로 기억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 분들은 제 삶의 한 부분을 만든 분들이십니다. 그것은 추상적 개념이 아니라, 내가 마산교구 사제로서 살아간다는 것은 사제단의 일원이 되는 것이고, 사제단의 일원이란 사제단의 전통과 문화 그 신앙과 영성을 물려받고 공유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간단할 줄 알았는데… 쓰다 보니 할 말이 많아집니다. 다음번에 또…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142
    read more
  2. “부르고 싶은 이름”

    <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님, 박정일 미카엘 주교님, 안명옥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주교님, 정하권 플로리아노 몬시뇰(이후 존칭은 생략하겠습니다). 김덕신 요셉, 이종창 바르톨로메오, 이윤호 필립보, 박해준 치릴로, 김석좌 베드로, 김차규 필립보, 정...
    Date2017.11.14 Views100
    Read More
  3. “수정 트라피스트 수녀원 30주년에…”

    “수정 트라피스트 수녀원 30주년에…” 이 집에도 종을 칩니까? 어릴 적 성당에서 종을 치면 먼 곳에서도 들렸습니다. 성당 종소리는 우리를 깨우는 주님의 부름이고, 주님께 우리 마음을 들어 올리는 소리입니다. 이제 도시의 소음 때문에,...
    Date2017.10.31 Views183
    Read More
  4. “기억해야 할 이름 - 4” <차가운 시선을 던져라, 삶에, 죽음에. 말 탄 이여, 지나가라!>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의 유명한 묘비명입니다. 그는 아일랜드의 시인이자 극작가로 1923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묘비명은 자신의 시 <불벤 산기슭에서>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노벨 문학상을 탄 사람 글이니 멋져 보이기는 한데&hell...
    Date2017.10.24 Views96
    Read More
  5. “기억해야 할 이름 - 3”

    이제 고인이 되시고 그리운 이름으로 남으신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님과 식사한 기억이 한 번 있습니다. 제가 양덕동본당에서 보좌 신부로 일할 때(1995년도쯤이니 22년이나 되었습니다.) 본당 신자 중에 추기경님 친척이신지, 아는 분이신지… 돌아가...
    Date2017.10.10 Views128
    Read More
  6. “기억해야 할 이름 - 2”

    죄송합니다. 먼저 바로 잡겠습니다. 이강해 신부님 세례명은 베르나르도가 아니라 스테파노입니다. 저의 불찰로 잘 못 적혔습니다. 너른 마음으로 이해해 주십시오. 제가 만난 이강해 신부님은 아주 강건한 분이셨습니다. 젊을 때는 물구나무를 잘 서셨다고 ...
    Date2017.09.26 Views132
    Read More
  7. “기억해야 할 이름”

    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2009.02.16. 선종), 장병화 요셉 주교(1990.08.03.), 석종관 바오로 신부님(1974.03.03.) 이하 신부님 존칭은 붙이지 않겠습니다. 김해동 요한 크리소스토모(1975.10.06.), 정수길 요셉(1978.03.06.), 현기호 시몬(1985.12.30.), ...
    Date2017.09.12 Views178
    Read More
  8. “나의 알바기 - 두 번째”

    “내로남불” - ‘내가 하면 로맨스지만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신조어입니다. 얼마 전(‘이 데일리’ 7월 21일 자) 신문을 보니 “월급 받아 이모님 월급 주면 끝…워킹 맘이 사표 내는 이유”라는 기사가 ...
    Date2017.08.29 Views1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