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2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80
발행일자 2017-11-19

back.jpg

 

<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님, 박정일 미카엘 주교님, 안명옥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주교님, 정하권 플로리아노 몬시뇰(이후 존칭은 생략하겠습니다). 김덕신 요셉, 이종창 바르톨로메오, 이윤호 필립보, 박해준 치릴로, 김석좌 베드로, 김차규 필립보, 정영규 마르코, 구병진 베드로, 유영봉 야고보, 서정술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강영구 루치오, 조영희 아나니아, 정중규 클라로, 최영철 알폰소, 조규성 베드로, 이형수 블라시오, 임상엽 마르코, 김용호 안셀모, 김영식 알로이시오, 최용진 이냐시오, 허성학 아브라함, 최봉원 야고보, 허성규 베드로, 이한기 요셉, 신은근 바오로, 유봉호 바르톨로메오, 강윤철 요한 보스코, 배진구 베드로, 황봉철 베드로, 김을용 토마스 아퀴나스, 이제민 에드워드, 이승홍 이시도로, 이은진 도미니코, 신정목 우르바노, 정흥식 마르코, 허철수 미카엘, 노영환 마티아, 김순곤 비오, 장병욱 베네딕토, 권창현 요셉, 조명래 안드레아, 박창균 시메온, 김길상 안드레아, 이창섭 아우구스티노, 차광호 파스칼, 김상진 레미지오, 이학률 사바, 장민현 테오도로, 진선진 마태오, 남경철 루도비코, 채동호 루도비코, 구성진 율리아노, 이성렬 요셉, 이재열 안드레아, 함영권 유스티노, 김용민 레오나르도, 김화석 도미니코, 김국진 가우덴시오, 양태현 그레고리오, 곽준석 요셉, 유해욱 요아킴, 이청준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송재훈 라파엘, 김대열 가브리엘, 황병석 파스칼, 백남국 요한, 조정제 오딜론, 남영철 요한 마리아 비안네, 이원태 클레멘스, 이재영 바실리오, 백남해 요한 보스코, 박호철 요한, 최재상 마티아, 여인석 베드로, 임효진 야고보, 김종훈 엠마누엘, 박영진 베드로, 김종필 가브리엘, 이상원 베네딕토, 정진국 바오로>

 

84분 우리 교구 주교님, 신부님 성함입니다. 마산교구 사제 숫자가 이만큼이냐고요? 아닙니다. 총 171분이십니다. 그중 지면 관계상 반 정도의 성함을 죽 적어 보았습니다. 다음 신부님들은 다음번에 적어 드리겠습니다(서운하게 생각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이름을 길게 죽 쓴 것이 원고 분량을 공짜로 먹으려고 그런 것이 아닌가 하고 오해하실 분들이 혹시 계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오해가 아닐 수도 있지 아니할 수 있지 않을까요?). 한 분 한 분 이름을 적으면서 나지막이 소리 내어서 천천히 불러 보았습니다. 늘 가까이에 있다고 여겨서인지 대수롭지 않게 보았는데… 막상 이름을 한 분 한 분 적으면서 소리 내어 불러 보니 괜히 혼자 울컥 했습니다(주책없이 원…). 노심초사 교구 사제들과 교구민을 위해서 기도하고 걱정하시는 주교님들을 생각하면서 한 번 더 울컥했습니다(옛 성현 말씀에 공부와 아부는 평소에 하라고 하셨기에 이런 아부의 글이…) 연세가 드셔서 건강이 좋지 않은 신부님도 계시고, 젊을 때 민주화 운동하면서 상한 몸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이 모두가 하느님과 교회를 위해 일하다 얻은 병고 아니겠습니까? 아직 건강하신 신부님들께서는 그 건강함을 잘 관리하셔서 교구를 위해서 더 큰일을 해 주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모두가 하느님 백성을 위해 맡은 바 일을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18
    read more
  2. “평양 그 사람들”

    평양 고려 호텔 만장(스카이라운지) 식탁 사이를 재빠르게 오가던 볼 발간 ‘순희’ 처자는 이제 시집갔을 테지요. 대동강 양각도 호텔 ‘외국인 매대’(면세점?)에서 이마에 땀을 흘리며 정성껏 선물을 포장해 주고, 우리가 내민 &lsquo...
    Date2018.01.30 Views248
    Read More
  3. “부모 자격 고시?”

    1976년도로 기억합니다. 초등학교 4학년 즈음에 네 가구가 함께 사는 집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머구리’ 총각 두 명이 살았고, 남편과 사별하고 내 또래 아들 둘을 혼자 키우며 사는 아주머니가 있었고, 딸 넷에 아직 돌도 지나지 않은 막내아들...
    Date2018.01.16 Views252
    Read More
  4. “새해 절주!”

    신입 직원은 참석 자체로 빛이 나고, 과장님은 2차까지만 가셔야 하고, 부장님은 1차에서 떠나셔야 하고, 관장님은 참석지 않고 전화로 “어, 오늘 내가 좀 바빠서 참석하기 어렵겠네, 내 알아서 계산할 테니 맛있는 거 먹도록 해요.”라고 할 때 ...
    Date2018.01.02 Views368
    Read More
  5. “시간의 끝에서 나를 보며…”

    “자화상” 아침에 옷을 입으면 가벼운데 길에서 떠돌다 돌아온 밤 옷을 벗으면 무겁다. 아마, 삶의 무게가 하루만치 더해졌기 때문이리라. 하루, 한 해의 시간은 삶을 깎아 먹고 만들어진다. 나이 들어감이 거저 사람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
    Date2017.12.26 Views273
    Read More
  6.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려 주시다”

    베드로에 의한 공갈 복음 13장 <예수님께서는 식탁에서 일어나시어 겉옷을 벗으시고 몽둥이를 두 손에 쥐셨다. 그리고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리시기 시작하셨다. 그렇게 하여 예수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자 베드로가, “주님, 주님께서 제 엉덩이...
    Date2017.12.12 Views232
    Read More
  7. “부르고 싶은 이름 - 2”

    <최훈 타대오, 김정훈 라파엘, 황인균 요셉, 윤행도 가롤로, 강철현 미카엘, 이중기 도미니코, 주용민 리노, 이정근 요한, 이현우 요한, 최경식 야고보, 강협섭 미카엘, 박철현 미카엘, 이주형 예로니모, 전병이 요아킴, 정연우 스테파노, 전동혁 베드로, 고...
    Date2017.11.28 Views291
    Read More
  8. “부르고 싶은 이름”

    <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님, 박정일 미카엘 주교님, 안명옥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주교님, 정하권 플로리아노 몬시뇰(이후 존칭은 생략하겠습니다). 김덕신 요셉, 이종창 바르톨로메오, 이윤호 필립보, 박해준 치릴로, 김석좌 베드로, 김차규 필립보, 정...
    Date2017.11.14 Views27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