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1.02 04:32

“새해 절주!”

조회 수 37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287
발행일자 2018-01-07

back.jpg

 

신입 직원은 참석 자체로 빛이 나고, 과장님은 2차까지만 가셔야 하고, 부장님은 1차에서 떠나셔야 하고, 관장님은 참석지 않고 전화로 “어, 오늘 내가 좀 바빠서 참석하기 어렵겠네, 내 알아서 계산할 테니 맛있는 거 먹도록 해요.”라고 할 때 가장 빛이 나는 일은 무엇일까요? 정답 “회식”입니다. 연말연시가 되니 여기저기 술자리도 많아집니다. 지난날 복지관에서 일할 때가 떠오릅니다. 직원들 간에도 한 해를 정리하기 위하여 부서별로 회식 자리가 잦아집니다. 관장님이나 높은 분은 이런 자리에 눈치껏 빠져 줘야지 직원들이 좋아합니다. 저도 마찬가지지만, 손위 어른들과 식사라도 하면 조심되기는 누구나 같습니다. 신자이든 직원이든 식사자리에 가면 신부님 옆에는 잘 앉지 않으려 합니다. 그러다 보니 괜한 분위기 전환용 우스개로 “내 옆에는 뭐가 묻었나?”라고 하면 분위기는 더 썰렁해지고, 마지못해 제일 젊은 직원이 벌서듯 제 옆자리에 앉습니다. 회식이 시작되고, 제가 고기라도 구울까 하고 집게를 들면 큰일 납니다. 두어 칸 떨어진 곳에 앉은 ‘고참’ 직원이 어떻게 알고 제 옆자리 신참들에게 눈총을 마구 쏘아 댑니다. ‘어디 감히 관장 신부님께서 집게를 들도록 하느냐!’라는 뜻입니다. 도리어 제가 눈총에 맞은 듯 쑥스러워져서 집게를 놓고 술잔을 듭니다. 그러면 ‘고참’ 직원이 큰 소리로 말합니다. “신부님께서 잔을 드셨어요. 우리도 한잔합시다.” 모두들 당연하다는 듯이 잔을 부딪치며 저에게 고개를 숙입니다. 또 멋쩍어져서 술을 ‘원 샷’ 하면, 술잔을 입에 댔다가 내려놓던 직원들이 다시 잔을 들고는 벌컥벌컥 ‘원 샷’을 합니다. ‘관장님께서 잔을 다 비우셨는데 직원이 어떻게 잔을 베어 먹는다는 말이냐!’라는 듯이. 이래저래 회식 자리에는 관장이 빠져주는 것이 본인도 편하다는 것을 절감하게 해줍니다. 이쯤 되면 울리지도 않는 전화기를 꺼내 들고 일부러 큰 소리로 말합니다. “어, 그래. 오늘 만난다는 걸 내가 깜빡했네.”라며 자리를 털고 일어납니다. 직원들이 우르르 따라 일어나면 자리에 앉으라는 시늉을 하며, 약속을 깜빡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집으로 돌아와서 라면 끓일 물을 올리며 생각합니다. “쩝, 다음부터는 회식 안가야지…” 옛날 생각이 납니다. 요즘은 회식 문화도 많이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단순히 고기 집에서 술을 낫게 마시고 제대로 깨져야 ‘좋은 회식’이었다고 하던 시대는 흘러가고 있습니다.  

 

얼마 전 신문에서 통계를 보았습니다. “소주 1병 이상의 주량을 갖고 있다는 사람 중 종교가 천주교인 사람이 39.3%로 가장 많았다.”라는 것입니다. 이 통계를 보면서 제 자신을 돌아보았습니다. 어쩌다가 천주교 신자들은 술 센 사람들이 되었을까요? 술이란 많이 마시면 실수할 수밖에 없는 ‘독’인데 말입니다. 앞으로는 ‘천주교 신자들이 술을 제일 못 마신다.’라는 기사를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새해에는 ‘저도 술을 끊어야겠다는 건 좀… 아닌 것 같고…’ 이것 참! 끊기에는 뭔가 허전하고… 그래도 줄이긴 줄여야겠고… 여러분들도 술 좀 줄이실 거죠?

?
  • ?
    늘푸르고시퍼 2018.01.08 01:55
    술은 물이외다, 물은 술이외다.
    물과 술은 사촌이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402
    read more
  2. “내 복에 와이셔츠!”

    가슴 쪽이 묵직해서 아래를 내려다보니 황금빛 나는 샛노란 똥 덩어리가 가슴에 붙어 있습니다. “에이! 이게 뭐야. 똥 덩어리가 묻었어.” 기분 나쁜 마음에 손으로 툭 쳐내는데, 순간 아차! 싶었습니다. … 그래 이건 꿈인데… 꿈에 ...
    Date2018.02.27 Views305
    Read More
  3. “사순을 시작하는 나에게”

    쫓기듯 산길을 가는 선비가 있습니다. 달빛도 없는 늦은 밤인데 걸음을 멈추지 못합니다. 온몸은 땀에 젖었고, 머리도 헝클어진 것이 영락없는 도망자 모습입니다. 얼마나 허우적대며 갔을까? 전후좌우를 살피던 선비가 피막(사람이 죽기 바로 전에 잠시 안치...
    Date2018.02.06 Views320
    Read More
  4. “평양 그 사람들”

    평양 고려 호텔 만장(스카이라운지) 식탁 사이를 재빠르게 오가던 볼 발간 ‘순희’ 처자는 이제 시집갔을 테지요. 대동강 양각도 호텔 ‘외국인 매대’(면세점?)에서 이마에 땀을 흘리며 정성껏 선물을 포장해 주고, 우리가 내민 &lsquo...
    Date2018.01.30 Views258
    Read More
  5. “부모 자격 고시?”

    1976년도로 기억합니다. 초등학교 4학년 즈음에 네 가구가 함께 사는 집으로 이사를 갔습니다. ‘머구리’ 총각 두 명이 살았고, 남편과 사별하고 내 또래 아들 둘을 혼자 키우며 사는 아주머니가 있었고, 딸 넷에 아직 돌도 지나지 않은 막내아들...
    Date2018.01.16 Views266
    Read More
  6. “새해 절주!”

    신입 직원은 참석 자체로 빛이 나고, 과장님은 2차까지만 가셔야 하고, 부장님은 1차에서 떠나셔야 하고, 관장님은 참석지 않고 전화로 “어, 오늘 내가 좀 바빠서 참석하기 어렵겠네, 내 알아서 계산할 테니 맛있는 거 먹도록 해요.”라고 할 때 ...
    Date2018.01.02 Views377
    Read More
  7. “시간의 끝에서 나를 보며…”

    “자화상” 아침에 옷을 입으면 가벼운데 길에서 떠돌다 돌아온 밤 옷을 벗으면 무겁다. 아마, 삶의 무게가 하루만치 더해졌기 때문이리라. 하루, 한 해의 시간은 삶을 깎아 먹고 만들어진다. 나이 들어감이 거저 사람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
    Date2017.12.26 Views287
    Read More
  8.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려 주시다”

    베드로에 의한 공갈 복음 13장 <예수님께서는 식탁에서 일어나시어 겉옷을 벗으시고 몽둥이를 두 손에 쥐셨다. 그리고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리시기 시작하셨다. 그렇게 하여 예수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자 베드로가, “주님, 주님께서 제 엉덩이...
    Date2017.12.12 Views2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