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5.15 04:29

“젊은이의 음지”

조회 수 25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06
발행일자 2018-05-20

back.jpg

 

 

40여 년 전, 학교 안에 흉흉한 소문이 퍼졌습니다. 인근 여학교에서 체육 시간에 피구를 하다가 12명이나 죽었다는 것입니다. 사망 원인은, 다섯 명은 금(선, 라인)을 밟아서 죽었고, 여섯 명은 공에 맞아 죽었고, 한 명은 운동신경이 떨어져서 쪽팔려 죽었다고 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헛웃음이 나오는 이야기지만 그 당시에는 아주 진지한 농담으로 주고받곤 하였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을 10위까지 살펴보았습니다. 1위, 악성 신 생물(암). 2위, 심장 질환. 3위, 뇌혈관 질환. 4위, 폐렴. 5위, 고의적 자해(자살). 6위, 당뇨병. 7위, 만성 하기도질환. 8위, 간 질환. 9위, 고혈압성 질환. 10위, 운수 사고였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20, 3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었습니다. 이태백(20대 태반이 백수), 삼포세대(연애·결혼·출산 포기), 오포세대(연애·결혼·출산·내 집 마련·경력, 스펙 쌓기 포기)에서 심지어 칠포세대(연애·결혼·출산·내 집 마련·경력, 스펙 쌓기·희망·인간관계 포기)로 일컬어지는 20, 30대 청년들의 비관 자살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신 캥거루족”(직장과 독립할 능력이 있지만 부모와 함께 사는 자녀를 이르는 말)이 되어서 부모님 집을 떠나지 못합니다. 독립하거나 결혼해서는 변변한 집 마련도 어렵고, 저축도 어렵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서도 부모님 집에 얹혀살겠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캥거루 생활이라도 할 수 있으면 다행입니다. 부모로부터 가난을 대물림하거나, 청년 실업자가 되어버린 젊은이들은 오갈 데 없이 두세 평짜리 고시텔이나 쪽방에서 푸른 청춘을 숨죽여야 합니다. 이런 비참한 환경이 자살을 부르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잘 보여주는 것이 청년 실업률입니다. 

 

우리나라 전체 실업률이 3.3%(2017년 12월 현재)인데, 청년 실업률은 무려 세배에 달하는 9.9%입니다. 애초에 취업이 되지 않으니 돈 벌 수단이 없고, 벌어 놓은 돈이 없으니 아껴 쓴다거나 저축은 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 젊은이들에게 ‘아프니까 청춘’이라든지, ‘더 힘을 내라.’라고 말하기가 민망스럽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다가 ‘니트 족’이라는 신조어를 읽으면서 가슴이 싸해집니다. ‘니트 족’은 청년 실업자, 일명 ‘백수’를 넘어서 아예 취업할 의지를 잃은 사람을 일컫는 말입니다. 비슷하게는 ‘룸펜’이라는 표현을 쓰곤 합니다(‘룸펜’은 근대화 시절, 신파극 주인공으로 자주 등장하던 인물입니다. 먹는 것이 부실하고 운동을 하지 않아 폐병에 걸려버린 비운의 엘리트, 눈빛은 형형하게 살아 있지만 부정한 현실에 좌절하여 삶의 의지를 잃어버린 안경 쓴 지식인을 떠오르게 합니다). 이들은 취업 의사가 전혀 없기 때문에 실업 인구에 포함되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이런 ‘니트 족’까지 계산한다면 청년 실업자들은 얼마나 많겠습니까?!

 

빈곤한 노인들의 고독한 마지막 선택이나 창창한 푸른 날들을 눈물로 지워버리려는 청년들의 안타까운 선택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됩니다. 청년 실업을 해결하기 위한 제도 마련과 정책은 나라에서 할 일이지만, 젊은이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꺾이지 않는 불굴의 의지를 품도록 도우는 것은 교회와 어른들의 몫이 아닐까요? 

청년 실업자도 따듯이 안아주는 우리 성당 젊은 성당!

?
  • ?
    늘 푸른나무 2018.06.01 02:40
    청년은 교회의 미래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미래의 주인들은
    고등, 대학, 군입대의 시기 쯤이면
    네 자식, 내 자식
    가릴것 없이 쉬는이 대열로 들어섭니다.

    프로그램 부재도 문제고
    숫자가 작다는 이유로
    기존 프로그램도 진행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청년이 없으니
    청년 미사도 없애자는 이바구도 있고.....

    의자와 함께 새벽미사를 봉헌했다는 이야기는
    전설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저의 본당의 경우
    초등학생의 숫자가 적으니 초등미사를 없애고

    유치원,
    초등학생,
    중,고등등학생,
    특전미사를 오시는 성인들과 함께
    특전미사 인지 학생미사인지 모를 애매한
    이름으로 봉헌하고 있습니다.
    초등, 중등, 성인을 고르게 만족시키는
    강론, 미사 분위기는 애초에 없습니다.
    그냥 때우기라는 느낌을 받습니다.

    미사 참여하는 수가 작다는 이유로
    새벽미사, 저녁미사를 없애는 부분
    고민해봐야 할 부분입니다.

    청년들 문제또한
    숫자가 작다는 이유로
    소외 된다면
    교회의 미래는 없습니다.

    신부님의 좋은 글
    고맙습니다....

    자유게시판도 없고
    실명으로 게시할 용기도 없고
    본당 내에서는 더 이바구 할 용기가 없어
    씨부렁 거리고 나갑니다.
  • ?
    백남해 2018.06.04 05:13
    늘푸른 나무님, 힘든 시기가 있게 마련입니다.
    또한 나라 전체가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전환기 입니다.
    주님께 더 많은 기로로써 이겨 나갑시다^^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34
    read more
  2. “심장 속에 남는 사람”

    섭씨 33도. 2018년 5월 31일(금요일) 중국 시간 오전 11시경. 북경 날씨는 무척 더웠습니다. 5월 기온으로는 사상 최고치에 가깝다고 합니다. 공항을 빠져나와 달리는 차 창 너머로 보이는 북경 시내 풍경은 낯선 듯 눈에 익었습니다. 2년 만에 다시 찾은 북...
    Date2018.06.11 Views215
    Read More
  3. “담배를 위하여!”

    2002년도, 제가 한 달에 한 번씩 미사 봉헌을 하는 곳이 있었습니다. 가정불화로 집을 뛰쳐나온 아이들이 머무르는 곳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참 밝았습니다. 미사가 끝나면 아이들은 간식 준비를 했고, 저는 밖에서 담배를 한 대 피워 물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Date2018.05.29 Views260
    Read More
  4. “젊은이의 음지”

    40여 년 전, 학교 안에 흉흉한 소문이 퍼졌습니다. 인근 여학교에서 체육 시간에 피구를 하다가 12명이나 죽었다는 것입니다. 사망 원인은, 다섯 명은 금(선, 라인)을 밟아서 죽었고, 여섯 명은 공에 맞아 죽었고, 한 명은 운동신경이 떨어져서 쪽팔려 죽었다...
    Date2018.05.15 Views259
    Read More
  5. “해서는 안 될 고독한 선택”

    “나는 팔에 힘이 없어 밥 먹기도 힘들다. 너희들 고생 시킬 것 같아 가니 그리 알고…” (77세 남성, 노환으로 고통 중 자살) “자식들한테 큰 짐이나 되어 죽는 날까지 고생할까 생각하니 무섭고 숨이 막힌다.” (60세 여성, 무...
    Date2018.05.03 Views256
    Read More
  6. “고독사”

    그저 입간판이 세워져 있는 것처럼 그 할아버지는 그 자리에 앉아 있었다. 복지관 가는 출근길 어디쯤 . 그 할아버지는 바람에 쓸리고 비에 젖어 칠이 벗겨진 입간판처럼 말없이 거기 있었다. 두어 달. 낡아 버린 입간판이 세월에 스러져 치워지듯 그 할아버...
    Date2018.04.24 Views198
    Read More
  7. “사랑 자리”

    일찍 남편과 사별한 안나 씨는 하나뿐인 아들 요한에게 의지하며 살아왔습니다. 아들이 결혼할 때가 되었는데, 너무 잘 키운 아들을 떠나보내기 싫어 수도원엘 들어가라고 꼬드겼습니다. 자신을 키워준 어머니의 희생과 정성을 잘 아는 아들은 차마 거절할 수...
    Date2018.04.10 Views318
    Read More
  8. “어쩌다가…”

    너무 큰 사고를 당했을 때,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기어코 일어나고야 말았을 때, 우리는 안타까운 마음에 이렇게 말합니다. ‘어쩌다가 우리한테 이런 일이…’ 작년 12월 21일 성탄절을 며칠 앞두고 떠들썩하니 흥겨운 때에, 우리는 너무...
    Date2018.04.10 Views1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