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23
발행일자 2018-09-16

back.jpg

 

사회복지 관련 행사가 있어 참석하다 보면 낯선 신자들 인사를 가끔 받습니다. 신자들 입장에서는 본당 신부님만 뵙다가, 몇 백 명, 몇 천 명 사람들이 모인 사회 행사에서 로만 칼라를 하고 있는 신부를 보면 반갑지 않겠습니까. 아주 기분 좋은 얼굴로 어디 본당 신자임을 밝히면서 제게 묻곤 합니다. “신부님은 어느 본당에 계십니까?” 웃으며 인사하다가 멈칫합니다. 27여 년 신부 생활에서 본당 신부보다 사회 사목 신부를 오래 하다 보니 ‘어느 본당이십니까?’라는 물음에 답하기가 낯설게 여겨집니다.     

신부님들 사목 영역은 광범위합니다. 과장 되게 표현하면 사람이 사는 곳, 아니 하느님께서 계신 곳이면 어디든지 신부의 사목지입니다. 그런데 신자들은 대부분 본당 신부님만 만나다 보니, 다른 영역 신부님을 잘 알지 못하십니다. 제가 “어디 복지관에 있습니다.” 하면 놀랍다는 듯, “복지관에도 신부님이 계십니까?”라고 되묻곤 합니다. 또 다른 상황도 있습니다. 복지관에 봉사하거나 후원하기 위해 찾아오신 분들이 신부를 보면 “어, 복지관에 신부님이 계시네? 근데, 본당은 어디십니까?” 하고 반갑게 묻습니다. 많은 신자들이나 비신자들의 고정 관념이 ‘신부님은 본당에 계셔야만 해!’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뭐 그런 생각이 나쁘거나 틀린 생각은 아닙니다. 신부님들 사이에서는 본당 신부님을 ‘신부의 꽃’이라고 합니다. 본당 신부님이야말로 전천후, 만능, 종합 사목자이기 때문입니다. 특수 사목 분야 신부님은 자신이 맡은 직무에 집중하고 전문화 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장애인 복지 관장 신부님은 장애인 분야에 전문가가 되기 위해 공부하고, 장애인들 사목에 성심을 쏟으면 훌륭합니다. 하지만 본당에는 장애인도 계시고, 노인, 아동, 아버지, 어머니, 학생, 교사, 가난한 이웃. 게다가 각종 신심 단체들. 여러 직능 단체들. 레지오, 빈첸시오회, 자모회, 성모회, 요셉회, 푸른 군대, 연령회, 평신도 사도직 협의회, 여성협의회, 군종후원회, 꾸르실료, 선교후원회, 성령쇄신 봉사회, 성소 육성회, 카리타스 봉사단, 교리교사회, 청년회, … (제가 본당 신부 생활을 많이 못 해서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하여간 수많은 사람과 단체들을 사목하여야 합니다.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저를 사회복지에 불러 주신 주교님께 깊이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어쨌든, 본당 신부님에 대해서야 많은 신자들이 잘 아실 터이니 말씀 줄이고, 이 자리에서는 특수 사목에 대해서 말씀 나누고자 합니다. 우리 교구가 일하고 있는 특수 사목은, 교구청, 교정 사목, 군종, 성지, 수도원, 복지시설, 교육관, 병원, 농어촌 선교, 신학교, 국내외 유학, 해외 사목, 해외 현지 사목 등입니다(많고 다양한 분야에서 신부님이 수고하고 계시죠?). 본당 신부님처럼 만능 엔터테이너는 되지 못하지만, 한 분야에서 꾸준히 사목하여 전문가가 된 분들이 많습니다. 우리 신자들이 본당을 떠나 각 분야에서 특수 사목 신부님들을 만났을 때 “어느 본당에 계십니까?” 보다 “어떤 사목을 하고 계십니까?”라고 질문하는 그날이 오기를 기도드립니다(다양한 특수 사목 분야 중에서도 제가 일하고 있는 사회 사목에 대해서 이야기 나눌까 합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34
    read more
  2.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2”

    “거 시끄럽고 탈 많은 시설 머 할라꼬 하노! 그냥 나라에 반납하자!” “인자, 우리 사회도 가톨릭이 아니더라도 사회복지 할데가 많다아이가?! 고마하자.” 신부님들이 가끔 하시는 말씀입니다. 옳은 말씀입니다. 9시 뉴스에서 아이를 ...
    Date2018.09.18 Views78
    Read More
  3.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1”

    사회복지 관련 행사가 있어 참석하다 보면 낯선 신자들 인사를 가끔 받습니다. 신자들 입장에서는 본당 신부님만 뵙다가, 몇 백 명, 몇 천 명 사람들이 모인 사회 행사에서 로만 칼라를 하고 있는 신부를 보면 반갑지 않겠습니까. 아주 기분 좋은 얼굴로 어디...
    Date2018.09.11 Views114
    Read More
  4. “본당 이야기, 두울”

    공소. [천주교용어자료집]에는 공소를 “본당 신부가 상주하지 않고 순회하며 사목하는 본당 사목구 내 한 구역 신자들의 공동체. 본당보다 작은 교회 단위로, 공소 신자들의 모임 장소를 뜻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합니다. 본당 신부님께서 상주 ...
    Date2018.08.28 Views142
    Read More
  5. “본당 이야기, 하나”

    본당 이야기 계속하겠습니다. “고성선교 130주년, 본당승격 60주년 기념행사 자료집”을 보면, 1893년도에 ‘황리공소’가 설립되고 1935. 6. 15. ‘황리본당’으로 승격됩니다. 초대 주임 신부님은 신석복 마르코 순교자의 ...
    Date2018.07.31 Views286
    Read More
  6. “너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본당 편”

    귀하디귀한 하느님 자녀, 교구 신자 179,428명. 한 분 한 분 이름을 다 부르고 싶지만 지면이 좁아서… 참겠습니다. 하지만, 신자를 대신하여 본당 이름을 불러 보면 상징적 의미가 있지 않겠습니까? 우리 교구는 1교구, 4지구, 13지역, 71개 본당으로(...
    Date2018.07.24 Views217
    Read More
  7. “너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가끔 전국 모임에 갔다가 “안원춘마제”라는 말을 들으면 서글퍼집니다. “안원춘마제”란 안동교구, 원주교구, 춘천교구, 마산교구, 제주교구를 이르는 앞글자입니다. 대충 감 잡으시다시피, 군종교구를 제외한 15개 전국 교구 중 끝에...
    Date2018.07.10 Views210
    Read More
  8. “신앙의 아지노모토”

    평양 옥류관 냉면이 맛있다고 합니다. 근데 제가 처음 평양을 방문하여 옥류관에 갔을 때 은근히 실망하였습니다. 옥류관 냉면에 대한 자부심을 가득 안고, ‘맛있냐고’ 자꾸 묻는 북측 사람에게 손님 입장에서 맛없다고 할 수 없어서 겉으로는 맛...
    Date2018.06.26 Views1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