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26
발행일자 2018-10-07

back.jpg

 

‘왜 가톨릭이 사회복지를 하는가?’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기억나시겠지만, 지난번에는 사회 안에서 나타난 가톨릭 사회복지의 의미를 생각해보았습니다. 사회적 책임과 사회적 모범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번에는 교회 안에서 가톨릭 사회복지의 의미를 찾아볼까 합니다. 천주교 신자라면 가장 기본적인 의무가 무엇일까요? 주일미사 참례? 교무금 잘 내기? 신심단체 활동하기? 기도하기? 예, 모두 의무라고 할 만합니다. 물론 권리이기도 하구요. 그러나 가장 기본적인 의무는 “선교”입니다. ‘하느님 말씀을 이웃에게 전하는 것!’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마르코복음 16장 15절 중)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은 절대명령입니다. 뭐, 그냥 시간나면 하고 바쁘면 안 해도 된다든지, 내 마음 내키면 하고 기분 나쁘면 안 해도 되는 임무가 아니라. 무조건해야 하는 임무! 두들겨 패고 죽이는 박해 속에서도 해야 하고, 아무리 바쁘고 할 일이 많아도 꼭 해야 하는 것이 “선교”입니다. 게다가 하느님 말씀을 전해야 하는 선교의 대상이 심지어 “모든 피조물!”입니다. 사람 가려가면서, 동네 가려가면서 말씀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말씀을 전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본당만으로 어려움이 있습니다. 군대나 학교, 병원, 복지 사각지대의 선교는 그에 따른 전문적 지혜가 필요합니다. 가톨릭 사회복지는 교회와 신앙인의 가장 기본 임무인 “선교”를 위하여 꼭 필요한 일입니다. 

한때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개신교 표어 “예수 천국, 불신 지옥”이 떠오릅니다. 하지만 사회복지를 통한 가톨릭 선교는 조금 다릅니다. 

제가 복지관에서 일할 때 만났던 어려운 주민들이나 어르신들 중에, 저의 ‘로만 칼라’를 보고 묻는 분들이 있습니다.

 

“혹시, 신부님 아이십니꺼?” “예, 신부 맞습니다.” “그란데 신부님이 복지관은 우짠 일입니꺼?” “제가 이 복지관 관장입니다.” “아, 그래예! 아이고 성당에서 좋은 일 많이 하더마는, 이 복지관도 성당에서 하는갑네. 성당 참 고맙다. 마리아님 참 고맙다!”

 

그 어르신은 가톨릭이 무엇인지, 성당이 무엇인지, 어머니 마리아님이 어떤 분인지 잘 알지 못하는 분이십니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그분이 가톨릭 복지관을 통해 도움을 받고 나서 가톨릭을 욕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선교는 이렇게 시작되는 것입니다. 반대로, 얼마 전 충북 영동 어떤 성당 어린이집에서 수녀님이 세 살배기 아이를 집어 던지는 영상이 아홉 시 뉴스에 나왔습니다. 사람들은 놀라워하면서 욕을 했습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아이고 수녀님도 저라나!” “쯧쯧, 천주교도 다 됐다!” 이런 모습을 보여 주면서 하느님 말씀과 사랑을 전하면 어떻게 사람들이 받아들이겠습니까. 

교회와 신앙인의 가장 중요한 임무인 선교는 입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실천이 함께해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바로 그 시작이 우리 교구가 운영하고 있는 복지시설에서 시작되는 것입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48
    read more
  2.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4”

    천주교 신자의 가장 중요한 임무인 선교에 직·간접으로 필요한 복지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뭐, 사회복지 하는 분들이나 열심히 하면 되지, 우리한테 머한다꼬 말해쌌노?”라는 생각이 드실 것입니다. 아닙니다. 사회...
    Date2018.10.16 Views37
    Read More
  3.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3”

    ‘왜 가톨릭이 사회복지를 하는가?’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기억나시겠지만, 지난번에는 사회 안에서 나타난 가톨릭 사회복지의 의미를 생각해보았습니다. 사회적 책임과 사회적 모범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번에는 교회 안...
    Date2018.10.01 Views113
    Read More
  4.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2”

    “거 시끄럽고 탈 많은 시설 머 할라꼬 하노! 그냥 나라에 반납하자!” “인자, 우리 사회도 가톨릭이 아니더라도 사회복지 할데가 많다아이가?! 고마하자.” 신부님들이 가끔 하시는 말씀입니다. 옳은 말씀입니다. 9시 뉴스에서 아이를 ...
    Date2018.09.18 Views228
    Read More
  5. “또 다른 본당 : 우리 교구 복지시설 1”

    사회복지 관련 행사가 있어 참석하다 보면 낯선 신자들 인사를 가끔 받습니다. 신자들 입장에서는 본당 신부님만 뵙다가, 몇 백 명, 몇 천 명 사람들이 모인 사회 행사에서 로만 칼라를 하고 있는 신부를 보면 반갑지 않겠습니까. 아주 기분 좋은 얼굴로 어디...
    Date2018.09.11 Views199
    Read More
  6. “본당 이야기, 두울”

    공소. [천주교용어자료집]에는 공소를 “본당 신부가 상주하지 않고 순회하며 사목하는 본당 사목구 내 한 구역 신자들의 공동체. 본당보다 작은 교회 단위로, 공소 신자들의 모임 장소를 뜻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합니다. 본당 신부님께서 상주 ...
    Date2018.08.28 Views167
    Read More
  7. “본당 이야기, 하나”

    본당 이야기 계속하겠습니다. “고성선교 130주년, 본당승격 60주년 기념행사 자료집”을 보면, 1893년도에 ‘황리공소’가 설립되고 1935. 6. 15. ‘황리본당’으로 승격됩니다. 초대 주임 신부님은 신석복 마르코 순교자의 ...
    Date2018.07.31 Views304
    Read More
  8. “너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본당 편”

    귀하디귀한 하느님 자녀, 교구 신자 179,428명. 한 분 한 분 이름을 다 부르고 싶지만 지면이 좁아서… 참겠습니다. 하지만, 신자를 대신하여 본당 이름을 불러 보면 상징적 의미가 있지 않겠습니까? 우리 교구는 1교구, 4지구, 13지역, 71개 본당으로(...
    Date2018.07.24 Views23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