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5.30 10:29

드라큐라의 고민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59호
발행일자 2019-06-02

back.jpg

 

40여 년 전 제가 어릴 때 이런 이야기가 떠돌았습니다.

<‘드라큐라’가 피를 빨아 먹으려 할 때 피하는 방법.

첫째, 십자가를 들이댄다.

둘째, 마늘을 들이댄다.

셋째, 은 제품을 들이댄다.

그리고 은 칼이나 은 총알로 쏘아 죽이거나 심장에 말뚝을 박아서 죽인다.>입니다.

그런데 문제가 있습니다. 십자가, 마늘, 은 제품을 평소에 지니고 다니기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그러자 한 친구가 “목에 때를 씻지 않으면 돼”라고 했습니다.

‘드라큐라’는 목에 송곳니를 꽂고 피를 빠는데 때가 있으면 더러워서 그냥 간다는 것입니다.

다들 박수를 쳤습니다. 그런데 다른 친구가 “빨대로 빨아먹으면 어쩌지….”라는 것입니다.

 

요즘 ‘플라스틱의 역습’이라는 말이 실감날 정도로 온 지구가 플라스틱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특히 해양 생태계에 극심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대양을 횡단하는 새나 거북이, 돌고래 등이 플라스틱을 먹고 굶어 죽어가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됩니다.

그 중에서도 플라스틱 빨대가 그 심각성을 더해 주고 있습니다.

편리하기 때문에 별생각 없이 음료수를 마실 때마다 쓰지만,

우리의 편리함이 우리의 의지와 상관없이 동물을 죽이는 살생 도구로 변할 수 있다는 것이 섬뜩합니다.

우리 한 사람이 온 세상을 한 번에 구원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한 사람의 한 가지 실천으로 조그마한 변화를 불러 올 수 있고, 그 변화에서 세상은 하느님 나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저는 오늘부터 미약하지만 빨대 쓰지 않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여러분도 어떤 것이든 환경을 위해서 한 가지 실천을 하시지 않겠습니까?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매주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600
    read more
  2.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하나

    신부님들께서는 미사 전 적어도 5분 전에는 제의실로 들어가십니다. 물 한 잔 마시고 헛기침 두어 번 한 다음, 잠시 몸을 추스르고 나면 제의를 입습니다. 제의를 입는 순서는 개두포를 어깨에 두르고, 장백의를 입은 다음, 허리에 띠를 두르고, 목에서 아래...
    Date2019.06.07 Views122
    Read More
  3. 드라큐라의 고민

    40여 년 전 제가 어릴 때 이런 이야기가 떠돌았습니다. <‘드라큐라’가 피를 빨아 먹으려 할 때 피하는 방법. 첫째, 십자가를 들이댄다. 둘째, 마늘을 들이댄다. 셋째, 은 제품을 들이댄다. 그리고 은 칼이나 은 총알로 쏘아 죽이거나 심장에 말뚝...
    Date2019.05.30 Views134
    Read More
  4. 어른들 말씀

    어른들 말씀이 “입에 단 것은 몸에 병을 만들고, 입에 쓴 것이 약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저는 어른들 말씀을 따르고자 젊은 시절부터 몸에 좋을까 싶어 입에 쓴 소주를 자주 마셨습니다. 그런데 약이 되기보다는 병이 되는 게 아닌가… ...
    Date2019.05.23 Views134
    Read More
  5. “철드는 밥솥”

    교구청 미사는 깔끔하고 간소하면서도 수녀님들이 올리는 기도 소리가 낭랑하니 참 좋습니다. 또한 잡소음 없이 집중되어 분심이 적습니다. 그렇지만 교구청 생활을 몇 년 하다 보면, 본당에서 장엄하게 울려 퍼지는 신자들 기도 소리와 성가 소리가 그리울 ...
    Date2019.05.16 Views138
    Read More
  6. 어른이 만든 아이들의 세상 8

    30, 40년 전만 해도 노는 환경이 달랐습니다. 첫째, 구역이 넓지 않았습니다. 아랫동네, 윗동네 따로 놀았습니다. 혹시라도 한 동네에 ‘어리바리’(?)한 애가 있어서 다른 동네에서 얻어터지면 ‘행님’들이 나서 주십니다. 둘째, 부모...
    Date2019.05.09 Views126
    Read More
  7. "어른이 만든 아이들의 세상 7 "

    장면 1 : 경기도 안성시에서 고등학생인 A 군이 몰던 승용차가 빗길에서 도로변의 건물을 들이받는 교통사고가 발생해 남녀 2명씩 4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음주 여부 감정을 의뢰한 상태라고 합니다. 장면 2 : 대전에서 1...
    Date2019.05.02 Views116
    Read More
  8. “어른이 만든 아이들의 세상 6”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천공의 성’(天空之城)이라는 이름으로 중국에서도 인기가 높다고 합니다. 아마도 중국이 우리나라의 10~20년 전 겪었던 세계화 과정을 겪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투명본부의 질문은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
    Date2019.04.25 Views1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