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64호
발행일자 2019-07-07

back.jpg

 

어떤 사제든지 날카로운 첫미사의 기억은 의미 있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저 또한 1992년도 8월, 뜨거운 여름날 첫미사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두꺼운 겨울 제의를 입었어도 덥기는커녕 뭐가 그리 즐거웠던지….

그리고 이만큼 세월이 흐르고 나니 점점 제의가 무겁게 느껴집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고 하셨으니 제가 주님의 은총을 입어 이 짐을 잘 지고 가게 하소서. 아멘.>

이라는 제의를 입으며 올리는 기도는 점점 제 어깨를 무겁게 합니다. 주님의 멍에와 짐이 이렇게 무거운 줄 알았다면….

 

한 남자가 죽어서 주님을 만났습니다. 평생 고통 속에 살아온 남자가 주님께 “제가 어려울 때 당신은 어디 계셨냐?”고 따졌습니다.

주님께서 말없이 그 남자가 살아온 발자국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 남자가 살아온 삶의 발자국은 한 사람 자국뿐이었습니다.

더욱 화가 난 남자가 “당신은 어디 계시냐!”고 큰소리를 치자, 주님께서 발자국 뿐 아니라 전체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거기에는 주님께서 남자를 업고 가는 모습이 있었습니다.

 

멍에는 소가 쟁기를 끌 때 목에 거는 막대입니다. 우리나라 멍에는 소 한 마리가 걸게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의 멍에는 두 마리가 함께 걸게 되어 있습니다.

경험이 많고 일 잘하는 고참 소가 멍에를 걸고 그 옆에 신참 소를 함께 걸어서 일을 배우게 합니다.

주님께서 당신이 한 쪽 멍에를 거시고 저에게 멍에를 같이 걸자고 부르십니다.

그래서 “내 멍에는 편하다”고 말씀하십니다. 사제의 멍에인 제의야말로 주님께서 함께 걸고 가시는 아름다운 멍에인 것입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매주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544
    read more
  2.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전 세계 수많은 사제들이 개두포를 어깨에 두르고, 장백의를 입고, 허리에 띠를 띠고, 영대를 걸치고, 제의를 입으며 기도를 올립니다. 개두포: 주님, 제 머리에 구원의 투구를 씌우시어 마귀의 공격을 막아 내게 하소서. 장백의: 주님,...
    Date2019.07.11 Views41
    Read More
  3.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다섯

    어떤 사제든지 날카로운 첫미사의 기억은 의미 있게 남아 있을 것입니다. 저 또한 1992년도 8월, 뜨거운 여름날 첫미사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두꺼운 겨울 제의를 입었어도 덥기는커녕 뭐가 그리 즐거웠던지…. 그리고 이만큼 세월이 흐르고 나니 점점 ...
    Date2019.07.04 Views86
    Read More
  4.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 -넷

    “주님, 주님께 봉사하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원조의 타락으로 잃어버린 불사불멸의 영대를 제게 도로 주시어 주님의 영원한 즐거움을 얻게 하소서.” ‘영대’를 걸치면서 올리는 기도입니다. 영대는 이스라엘의 목동, 목자들이 수건을 ...
    Date2019.06.27 Views74
    Read More
  5.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셋

    어릴 적 본 만화에 친척 어른이 오랜만에 방문하셔서 어린 손자에게 “얘야, 넌 띠가 무엇이냐?”고 묻습니다. 어린아이는 천진난만하게 “예, 제 띠는 가죽 허리띠입니다.”라고 답을 합니다. 아직 철없는 어린아이의 대답이지만 가정교...
    Date2019.06.20 Views56
    Read More
  6.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둘

    ‘개두포’를 걸치고 나면 ‘장백의’를 입습니다. 그때 기도는 “주님 저를 깨끗이 씻으소서. 제 마음을 어린양의 피로 깨끗이 씻으시어 저에게 영원한 기쁨을 주소서.”라고 올립니다. ‘장백의長白衣’, 말 그대...
    Date2019.06.13 Views101
    Read More
  7. 구원의 전쟁터에 나아가는 사제-하나

    신부님들께서는 미사 전 적어도 5분 전에는 제의실로 들어가십니다. 물 한 잔 마시고 헛기침 두어 번 한 다음, 잠시 몸을 추스르고 나면 제의를 입습니다. 제의를 입는 순서는 개두포를 어깨에 두르고, 장백의를 입은 다음, 허리에 띠를 두르고, 목에서 아래...
    Date2019.06.07 Views95
    Read More
  8. 드라큐라의 고민

    40여 년 전 제가 어릴 때 이런 이야기가 떠돌았습니다. <‘드라큐라’가 피를 빨아 먹으려 할 때 피하는 방법. 첫째, 십자가를 들이댄다. 둘째, 마늘을 들이댄다. 셋째, 은 제품을 들이댄다. 그리고 은 칼이나 은 총알로 쏘아 죽이거나 심장에 말뚝...
    Date2019.05.30 Views1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