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8.06 14:17

형제는 용감했다-넷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69호
발행일자 2019-08-11

back.jpg

 

“형제란 피하고 피하다 막다른 골목에서 만나는 존재인 것 같습니다.”라는 안명옥 주교님 말씀을 묵상해 봅니다.

참 옳으신 말씀입니다. 형제가 서로 만나기가 껄끄러운 존재라는 뜻도 있지만,

사실 더 깊은 뜻은 ‘삶의 가장 어려운 막다른 골목에 몰렸을 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 있지 않겠습니까?
제가 보좌 신부 시절 놀라운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보좌 신부에게 주임 신부님은 아주 큰 어른이십니다.

연세도 많으시고 사목 경험도 풍부하시면서 근엄하게 말씀하시는 것이 참으로 권위가 있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본당 주임 신부님과 그 형님 신부님과 제가 식사를 하는데, 형님 신부님이 몇 가지 사소한 잔소리를 하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위엄 있어 보이시던 본당 주임 신부님께서 (시쳇말로)끽소리 못하시고 가만히 듣고 계시는 것입니다.

저는 그날 큰 충격을 먹었습니다. …

아, 주임 신부님도 동생이시구나!

 

저도 이제 신부 생활을 27년 해오다 보니 어느덧 중견 신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형에게 동생은 늘 동생일 뿐입니다. 세월이 아무리 깊어져도 동생에게도 형은 언제나 그렇듯 형입니다.

베드로와 안드레아, 야고보와 요한 사도들께서 주님의 길을 기꺼이 따라나서면서 형제의 의지가 큰 힘이 되었듯이,

사제 생활을 하면서 형제가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말하지 않지만 큰 힘이 됩니다.

세상의 모든 형제 신부님들을 응원합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매주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596
    read more
  2. 라쿠카라차, 하나

    매서운 바람이 휘몰아치는 겨울밤, 따뜻한 아랫목에 옹기종기 모여 텔레비전을 보고 있을 때 방 한가운데 파다닥 날아가는 비행체가 있습니다. 시커먼 ‘강구’입니다. 어린 손자가 놀라 이불속에 숨으면 할머니가 웃으시며 “괜찮다. 돈벌레...
    Date2019.09.19 Views101
    Read More
  3. 볶음밥?

    여러분은 중국집에서 즐겨 드시는 음식이 무엇입니까? 거창한 요리들도 많지만 대부분 짜장면, 짬뽕, 볶음밥이나 잡채밥, 짜장밥, 탕수육 정도일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아주 쓸데없는 너무나 쓸데없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볶음밥이 아니고 ...
    Date2019.09.05 Views171
    Read More
  4. 내 인생의 이야기

    <고향은 경북 옥산 첩첩산중 골짜기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 부모님 하시는 말씀이 “가스나는 남의 집에 가기 때문에 공부를 해서 뭐 할라꼬! 일만 잘하면 되지.” 하고 학교에 못 가게 했습니다. 그리고 봄이 되면 죽으나 사나 쑥 나물 하러 ...
    Date2019.08.29 Views147
    Read More
  5. “내 마음 좀 잡아 주세요.”

    <학교에 오는 것도 좋고 공부하는 것도 재미있다. 그러나 내 마음이 갈대처럼 이리저리 흔들린다. 내 마음 좀 잡아 주세요. 선생님. 수영장 친구들이 수영하고 점심밥도 먹고 놀러나 다니지 학교에 간다고 미쳤다고 한다. 어떻게 할까요? 선생님. (김송자)> ...
    Date2019.08.14 Views158
    Read More
  6. 형제는 용감했다-넷

    “형제란 피하고 피하다 막다른 골목에서 만나는 존재인 것 같습니다.”라는 안명옥 주교님 말씀을 묵상해 봅니다. 참 옳으신 말씀입니다. 형제가 서로 만나기가 껄끄러운 존재라는 뜻도 있지만, 사실 더 깊은 뜻은 ‘삶의 가장 어려운 막다른...
    Date2019.08.06 Views134
    Read More
  7. 형제는 용감했다 셋

    ① (고) 정삼규 요한 몬시뇰과 정영규 마르코 신부님(이하 존칭 생략함을 용서하소서.) ② 구병진 베드로와 구성진 율리아노 ③ 유영봉 야고보와 유봉호 바르톨로메오 ④ (고) 김용백 요한과 김용호 안셀모 ⑤ 남경철 루도비코와 남영철 요한 마리아 비안네 ⑥ 백남...
    Date2019.08.01 Views131
    Read More
  8. 형제는 용감했다 - 둘

    <시몬 베드로의 동생 안드레아,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 성경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표현입니다. 왜 안드레아 사도나 요한 사도를 이야기할 때 그 형을 먼저 들먹거릴까요? 물론 야고보 사도를 이야기하기 전에 “제베대오의 아들”이라는 말이 나...
    Date2019.07.25 Views1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