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9.05 08:46

볶음밥?

조회 수 1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가톨릭마산 발행호수 2373호
발행일자 2019-09-08

back.jpg

 

여러분은 중국집에서 즐겨 드시는 음식이 무엇입니까?

거창한 요리들도 많지만 대부분 짜장면, 짬뽕, 볶음밥이나 잡채밥, 짜장밥, 탕수육 정도일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아주 쓸데없는 너무나 쓸데없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볶음밥이 아니고 볶인 밥이라고 해야 하지 않는가?”… 볶음밥은 사람이 밥을 볶았다는 입장인데, 밥 입장에서는 볶인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사람이 아무리 밥을 들들 볶을 힘과 권력을 가졌지만, 볶이는 밥 입장도 생각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라는

정말 쓰잘데기 없는 생각을 하다가 단무지에 식초를 뿌렸습니다.

 

그냥 지나치는 상황에 대해서도 입장을 바꾼다면 이야기는 전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즉 “물에 밥 말아 먹는다.”고 하는 것과 “밥에 물 말아 먹는다.”고 하는 것 중 어떤 말이 옳다고 생각하십니까?

밥이 주류인가 물이 주류인가 하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사람의 시각이나 입장이 아닌, 밥과 물의 입장을 생각해 보십시오.

큰 차이가 있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국립 국어원에 찾아보니 “밥을 물에 말아 먹다”가 옳다고 합니다. 밥이 주류인가 봅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시면 “밥에”가 아니고 “밥을”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저는 잘못된 표현을 쓰고 있었습니다(ㅠㅠ).

괜히 볶인 밥이니 물 말아 먹는다느니 하는 쓸데없는 소리로 교구보를 어지럽히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하지만 무용無用한 것조차 따져보는 여유로움을 즐겨 봅니다.

(“국에 밥을 말아 먹는 한국인의 식습관이 비만을 부르는 요인 중 하나로 지적돼 충격을 던지고 있다.”고

한국경제 신문이 말하네요. 밥을 국에 말아 먹는 것을 자제해야겠습니다.) 

?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매주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610
    read more
  2. 말아먹다

    “저… 저, 집안 말아먹을 녀석!” “아오, 개념을 밥 말아 먹었나” “자, 소주, 맥주 잘 섞어서 폭탄 한잔 말아줘” “그만, 그 말만은 말아 주세요!” 어떤 상황인지 다 알아들으시겠죠. 그런데 집안이나 ...
    Date2019.10.04 Views103
    Read More
  3. 라쿠카라차, 둘

    ‘라쿠카라차’는 멕시코에서 ‘바퀴벌레’를 이르는 말입니다. 우리는 이 노래를 아주 신명나게 부릅니다. 우리나라 동요는 “병정들이 전진한다. 이 마을 저 마을 지나 (중략) 라쿠카라차 라쿠카라차…”입니다. 기억...
    Date2019.09.26 Views105
    Read More
  4. 라쿠카라차, 하나

    매서운 바람이 휘몰아치는 겨울밤, 따뜻한 아랫목에 옹기종기 모여 텔레비전을 보고 있을 때 방 한가운데 파다닥 날아가는 비행체가 있습니다. 시커먼 ‘강구’입니다. 어린 손자가 놀라 이불속에 숨으면 할머니가 웃으시며 “괜찮다. 돈벌레...
    Date2019.09.19 Views105
    Read More
  5. 볶음밥?

    여러분은 중국집에서 즐겨 드시는 음식이 무엇입니까? 거창한 요리들도 많지만 대부분 짜장면, 짬뽕, 볶음밥이나 잡채밥, 짜장밥, 탕수육 정도일 것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아주 쓸데없는 너무나 쓸데없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볶음밥이 아니고 ...
    Date2019.09.05 Views172
    Read More
  6. 내 인생의 이야기

    <고향은 경북 옥산 첩첩산중 골짜기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 부모님 하시는 말씀이 “가스나는 남의 집에 가기 때문에 공부를 해서 뭐 할라꼬! 일만 잘하면 되지.” 하고 학교에 못 가게 했습니다. 그리고 봄이 되면 죽으나 사나 쑥 나물 하러 ...
    Date2019.08.29 Views147
    Read More
  7. “내 마음 좀 잡아 주세요.”

    <학교에 오는 것도 좋고 공부하는 것도 재미있다. 그러나 내 마음이 갈대처럼 이리저리 흔들린다. 내 마음 좀 잡아 주세요. 선생님. 수영장 친구들이 수영하고 점심밥도 먹고 놀러나 다니지 학교에 간다고 미쳤다고 한다. 어떻게 할까요? 선생님. (김송자)> ...
    Date2019.08.14 Views158
    Read More
  8. 형제는 용감했다-넷

    “형제란 피하고 피하다 막다른 골목에서 만나는 존재인 것 같습니다.”라는 안명옥 주교님 말씀을 묵상해 봅니다. 참 옳으신 말씀입니다. 형제가 서로 만나기가 껄끄러운 존재라는 뜻도 있지만, 사실 더 깊은 뜻은 ‘삶의 가장 어려운 막다른...
    Date2019.08.06 Views1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