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나의 서재
2020.05.29 11:06

칠극

조회 수 238
Extra Form
저자 전동혁 베드로 신부/ 신시내티 한인성당(미국)

겉옷을 벗지 않고 속옷을 벗는 방법이 있을까? 없다. 속옷은 입을 때는 가장 먼저 입지만 벗을 때는 가장 뒤에 벗는다. 교만에 관한 비유다. 목줄이 없는 어떤 강아지가 두 친구 사이로 함께 걷고 있는데 제삼자가 그 강아지의 주인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두 친구가 헤어질 때 알 수 있다. 이 글귀들은 흥미도 있으면서 삶의 교훈까지 담고 있다. “칠극”이라는 책 내용의 일부다. 천주실의보다 그 명성이 빛나지 못하여 지금은 잊힌 고전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실제 신앙의 선조들의 삶을 이끌었던 것은 칠극이었다. 칠극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신앙과 삶의 지침서라 할 수 있겠다. 하여 이 책을 소개해본다. 

 

칠극은 천주실의의 저자 마태오 릿치(1552~1610)와 함께 북경에 천주교를 전파했던 스페인 출신의 판또하 신부(1571~1618)가 쓴 책이다. 죄의 근원인 교만, 질투, 탐욕, 분노, 인색, 음란, 게으름을 경계하여 구원(유학에서 가장 바람직한 인간상)에 이를 수 있는 삶의 길을 제시하는 책이다. 어떤 의미에서 재미없는 윤리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어 식상할 수 있지만, 의외로 재미나는 이야기들로 풀어주고 있다. 더군다나 많은 성인과 교부의 말씀이 인용되고 있어 그 주제들이 풍요롭게 펼쳐지는 점 또한 묘미라 하지 않을 수 없다.

 

5월31일자 8면 칠극(홈피용).jpg  

 

천주실의가 하나의 도그마라면, 따라서 사물의 이치와 원리(격물치지)를 연구하던 중국과 조선의 유학자들에게 천주교가 단순한 종교가 아니라 거대한학문체계로 다가올 수 있었다면, 칠극은 기독교의 수양론에 해당하는 책이었다. 예컨대 이렇게 질문할 수 있다. 순교자들이 단순히 신앙만으로 순교했을까? 마음과 열정만으로? 아니다. 그 배경에는 몸 속 깊이 배어 있던 삶의 지침서가 있었다. 바로 칠극이었다. 그분들은 이 세상에서 이미 7개의 죄의 근원을 극복하고 있었기 때문에 저 죽음의 문턱을 쉽게 넘어갈 수 있었다. 믿음만으로 순교를 강요하지 말도록 하자. 그러니 이 책을 다시 펼쳐보는 것은 상당히 바람직하다 생각한다. 이 책은 1614년 간행된 이래, 여러 판을 거듭했다. 또한 여러 사람이 서문을 적었다. 처음은 “칠극서”다. 명나라 정이위가 쓴 서문이다. 그는 칠극이 유학의 극기복례, 곧 헛된 생각을 제거하여 마음을 고요히 하는 주정의 수행법(송나라 주돈)과 비슷한 주제를 다루고 있어서 이 서문을 남겼다. 남주의 웅명우가 쓴 “칠극인”이라는 서문도 있다. 그는 칠극이 유학의 깊은 가르침을 닮고 있고 하늘의 높은 이치를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쓰인 글이어서 이 책이 백성들 사이에 퍼져나가는 것을 막을 길이 없다고 평했다. 이 외에도 여러 서문들이 있다. 소개는 이쯤에서 끝내고 직접 읽어보기를 권한다. 

 

신앙과 윤리는 떨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오늘날 이 둘은 거의 별거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현대인들이 망각하고 있는 신앙의 전통과 풍요로움을 다시금 회복하고 살아간다면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1. 신학생이라는 이름

    Date2020.07.24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81 file
    Read More
  2. 두 개의 십자가 - 김동리 「사반의 십자가」

    Date2020.06.26 Category문학과 신앙 Views315 file
    Read More
  3. 사람이 나타났다!

    Date2020.06.26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62 file
    Read More
  4. 칠극

    Date2020.05.29 Category나의 서재 Views238 file
    Read More
  5. 정치합시다

    Date2020.05.22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21 file
    Read More
  6. 권력에 맞서는 우리들의 자화상 - 이승우의 「에리직톤의 초상」

    Date2020.05.22 Category문학과 신앙 Views129 file
    Read More
  7. 삶의 보편성

    Date2020.05.15 Category문화읽기 Views89
    Read More
  8. 부활을 믿지 않는 세상에 부활을

    Date2020.04.24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