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문학과 신앙
2020.07.24 10:58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십자가>

조회 수 195
Extra Form
저자 김은정 엘리사벳 교수/경남대

윤동주는 일제 강점기에 살다가 28살 젊은 나이에 생을 마친 시인이다. 조국을 잃은 암울한 시기, 식민지 청년의 마음을 위로하고 신념을 지탱해 준 것은 집안 대대로 이어진 기독교 신앙이었다. <십자가>는 제목 그대로 그런 시인의 세계관을 보여주는 시이다.

 

쫓아오던 햇빛인데

지금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에 걸리었습니다.

 

첨탑이 저렇게도 높은데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까요.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꽃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워 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 윤동주 <십자가> -

 

그러나 이 시를 종교적 신앙이라는 액자에만 가두어둘 수는 없다. 이 시에는 참된 삶이란 무엇인지 고뇌하는 불안한 젊은이의 모습이 비쳐지고 있다. 다른 시 작품들에서, 그리고 그의 유고 시집의 제목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에서 드러나듯이 그는 영혼의 순수함을 지향하였다.

 

<서시>에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소망하고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라며 자신에게 엄격하였던 시인, 그래서 나는 이 젊은 시인의 세계를 ‘맑음’이라는 단어로 표현하고 싶다. 티 하나 없이 가장 깨끗한 정신 세계를 추구하였던 것이 그의 삶이었지 않나 싶다.

 

오늘의 시 <십자가>에서 시인은 예수가 도달한 곳, ‘첨탑’의 높은 세계를 지향하면서도, 감히 오를까 싶어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는 나약한 자신의 모습을 본다. 그러나 세상의 온갖 더러운 죄악에 괴로워하면서, 그 구원을 위하여 십자가에 오롯이 자신을 바친 이가 예수이다. 그래서 예수는 ‘행복’하였고, 시인 역시 그러한 삶이 허락된다면 기꺼이 자신의 피를 바치고자 다짐한다. 그것은 희생의 행위이기에, 어지러운 세상, 어두운 하늘 아래 피어나는 그 피는 ‘꽃처럼’ 아름답다.

 

우리는 얼마나 신앙의 근원에 가까이 가 있을까. 교리를 지키고, 기도하는 일상이 그 근원의 모습일까. 아이같이 ‘맑고’, ‘가난한’ 마음을 얼마나 지니고 있을까. 신앙의 형식에 앞서서 약한 것을 사랑하고, 아픈 것에 눈물지은 것이 예수의 삶이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윤동주는 아이처럼 어리고, 영원히 젊다. 이 땅에는 욕심과 허영심, 미움과 질시의 언어들이 널려 있고, 우리는 그것을 쫓아다니느라 헛되이 늙어 간다. 시인은 시 <병원>에서 “나의 늙은 의사는 젊은이의 병을 모른다.”고 하였으니, 참된 삶의 태도를 고뇌하고 성찰하는 젊은이의 마음을 잃지 말아야 한다. 여러 모로 복잡한 시기이다. 이러한 때일수록 하늘을 바라보고, 바람을 느끼고, 별을 사랑하는 여름이 되었으면 좋겠다.

 

 


  1.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십자가>

    Date2020.07.24 Category문학과 신앙 Views195 file
    Read More
  2. 신학생이라는 이름

    Date2020.07.24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44 file
    Read More
  3. 두 개의 십자가 - 김동리 「사반의 십자가」

    Date2020.06.26 Category문학과 신앙 Views291 file
    Read More
  4. 사람이 나타났다!

    Date2020.06.26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48 file
    Read More
  5. 칠극

    Date2020.05.29 Category나의 서재 Views225 file
    Read More
  6. 정치합시다

    Date2020.05.22 Category렛잇고 문화 렛잇비 신앙 Views111 file
    Read More
  7. 권력에 맞서는 우리들의 자화상 - 이승우의 「에리직톤의 초상」

    Date2020.05.22 Category문학과 신앙 Views120 file
    Read More
  8. 삶의 보편성

    Date2020.05.15 Category문화읽기 Views8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