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영혼의 뜨락
2019.12.26 09:50

예수님 맞으러 갈까요?

조회 수 109
Extra Form
저자 서정홍 안젤로 시인/가톨릭문인회

해월 최시형 선생은 하늘은 사람에 의지하고 사람은 먹는 데 의지한다고 했으며,

만사를 안다는 것은 밥 한 그릇을 먹는 이치를 아는 데 있다고 했습니다.

그 말씀을 곰곰이 생각해 보니, 밥 한 그릇을 제대로 알게 되면 만사를 다 알 수 있겠구나 싶습니다.

그런데 이 일을 어쩌면 좋습니까? 날이 갈수록 세상 사람들이 밥을 후닥닥 때우고 있으니 말입니다.

우주 만물 가운데 어느 것 하나가 빠져도 밥 한 그릇이 만들어질 수 없다고 하는데…….

 

작은 산골 마을에 들어와 농사지으면서 문득 저를 돌아보니,

세상 사람들 속에 제가 도시에 살 때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날부터 거울을 볼 때마다 얼굴이 달아올랐습니다.

여태 먹는 데 의지하고 살아온 보잘것없는 제가, 목숨 살려준 밥을 모시지 않고 때우고 살았으니 어찌 얼굴이 달아오르지 않겠습니까?

 

스무 해 전쯤, 산골 농부가 되려고 마음먹었을 때 가장 먼저 아내와 자식들이 반대했습니다.

그리고 형제들과 친구들과 나를 아는 모든 사람이 다 반대했습니다.

첫 번째 이유가 “산골에 가서 무어 먹고살겠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때 처음 깨달았습니다.

먹고사는 게 이 세상 그 무엇보다 소중하다는 것을!

그러나 먹고살 수 있게 봄여름가을겨울 묵묵히 땀 흘리며 농사짓는 농부를 단 한 번도 존중하거나 존경하지 않았다는 것을!

안타깝게도 제 둘레에는 농부를 존중하거나 존경해야 한다고 가르치는 부모나 교사도 없었고 선배나 스승도 거의 없었습니다.

힘들고 돈벌이 안 되는 직업 가운데 가장 선택하면 안 될 것이 농부라 여기기 때문입니다.

 

스무 해 전이나 지금이나 아니, 더 게걸스럽고 약아빠진 세상에 어김없이 예수님이 오셨습니다.

그리고 묻습니다.

“아직도 세상이 이 꼬락서니란 말이냐? 먹고사는 일,

그 일을 하는 사람들(농부와 노동자)을 가장 귀하게 여기고 먼저 감싸고 지켜야 한다는 것을 모른단 말이냐?

너희들은 알고나 있느냐?

지난해 산업재해로 세상을 떠난 노동자가 2,142명이나 된다는 것을.

지난해도 올해도 하루 약 6명이나 되는 젊은 노동자들이 죽어가는데도

그들의 영혼을 위해 단 한 번이라도 기도를 한 적이 있느냐?

더구나 농민 재해율이 전체 산업 근로자의 재배율보다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2019.10.15. 한국농어민신문)고 하는 데도,

그들을 위해 거리에 나가 단 한 번이라도 촛불을 들어본 적이 있느냐?

‘가을걷이’가 끝나면 한 해 쓴 농자재 값과 빚을 갚고 나면 ‘가을거지’가 된다는 농민들을 섬기지는 못해도,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본 적이 단 한 번이라도 있느냐? 그런 사람이 있다면 나와 보겠느냐?

이천스무 살 맞이 기념으로 내가 거나하게 술 한 잔 따를 테니.”

 

땀 흘리며 일해서 먹고살 생각은 않고 입과 머리(지식)로 먹고살 생각을 하는 자들이 늘어나는 비겁하고 위험한 세상에,

예수님이 따르는 술 한 잔 떳떳하게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예수님이 오셨다는데, 낯짝이 달아올라 문밖을 나서기가 두렵습니다.


  1. 주님이 지었네!

    Date2020.02.21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171
    Read More
  2. 천주교 마산교구 일반병원 사목

    Date2020.02.06 Category제자들 Views266
    Read More
  3. 부활 감수성 월영성당

    Date2020.01.31 Category본당순례 Views174
    Read More
  4. 말씀에 의한 말씀을 위한

    Date2020.01.23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91
    Read More
  5. 순교로 꽃피운 거제 지역의 뿌리 옥포성당

    Date2020.01.02 Category본당순례 Views186
    Read More
  6. 예수님 맞으러 갈까요?

    Date2019.12.26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109
    Read More
  7. 마산 ME 협의회

    Date2019.12.26 Category제자들 Views128
    Read More
  8. 명예와 임무로 신심생활 다지는 주교좌 양덕동성당

    Date2019.12.20 Category본당순례 Views14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