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제자들
2020.05.15 11:16

자가 격리된 신앙

조회 수 57
Extra Form
저자 김종필 가브리엘 신부

 

“신부님 미사 안 합니꺼?”

“예 당분간 하지 않습니다.” 

“미사가 없다니!”

 

우리를 당황하게 만드는 시대 초유의 사태 앞에서 인간은 나약하고 무능함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성당도 문을 잠가져 버렸습니다. 사람들은 집에 고립되었고 하느님도 성당 안에 자가 격리되신 것 같았습니다. 우리 성당 시계로는, 2월 25일부터 공동체 안에서 미사가 기약 없이 멈춰 버렸습니다. 재의 수요일부터 미사가 사라졌습니다. 흔히 우리가 말하는 부활준비시기(사순절)의 첫 단추부터 잘못 꿰어졌습니다. 본당에는 기저질환과 노환이 많은 노인 위주의 생림선교 공동체에서의 분위기와 체감 위험은 다른 본당과 달리 더 무겁게 받아들여지고 있었습니다. 사회적 활동이 집과 텃밭에서만 지내는 모습은 고립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은 마음도 없이 흘렀습니다.

 

‘한 보름이면 끝나겠지 하며 그 정도는 기다릴 수 있지…’ 하며 집에서 묵주기도와 조과와 만과를 바치는 것으로 예전의 습관, 초기 천주교회의 모습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 확진자는 늘어가고 부활절 이후에야 미사가 재개된다는 소식을 평화방송과 신문으로 듣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두 달 치의 달력이 종이처럼 그냥 떨어져 과거로 사라져 버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부활이 지나고 다행히도 미사가 재개되었습니다.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자습을 시켜놓고 잠시 교실을 떠나실 때가 있습니다. 이때 학생들은 세 부류가 있습니다. 한 부류는 잘 됐다 신나게 놀자, 다른 한 부류는 무관심하게 멍 때리고, 다른 한 부류는 선생님 말씀대로 열심히 자습하는 학생들입니다. 언제 오실지 몰랐지만, 자신이 알아서 열심히 하는 학생들은 나중에 나와 달라졌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자가 격리된 신앙생활도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없어지면 비로소 소중한 것이 보입니다. 지금 일상적인 것에 감사드립니다. 미사를 하는 이 당연한 고마움에 감사를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에 감사드림을 깨닫습니다. 아침에 눈 뜨는 것, 숨 쉬는 것, 움직이는 것, 잠을 청하는 것, 이 모든 것이 하느님의 은총 아래에 있음을 새삼 느낍니다. 우리의 육신은 자가 격리될 수 있지만, 하느님 안에 기초한 신앙(마태 7,25)은 격리되지 않습니다. 이 상황에도 하느님의 보호하심을 재차 체험합니다.


  1. 신부님과 코로나 사태 국난시기

    Date2020.05.22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137
    Read More
  2. 자가 격리된 신앙

    Date2020.05.15 Category제자들 Views57
    Read More
  3. 예수성심과 성모신심의 터전 중앙동성당

    Date2020.04.29 Category본당순례 Views200
    Read More
  4. 산으로 간 사람들

    Date2020.04.24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170
    Read More
  5. 더욱 굳건해진 사랑의 공동체 사파동성당

    Date2020.04.03 Category본당순례 Views243
    Read More
  6. ‘청년로고스 성경통독피정’

    Date2020.03.27 Category제자들 Views150
    Read More
  7. 진해 카리타스 봉사단

    Date2020.03.27 Category제자들 Views153
    Read More
  8. ‘나일론 신자’라고요?

    Date2020.03.19 Category영혼의 뜨락 Views24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