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10.31 13:33

아름다운 죽음, 둘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위령 성월,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며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우리도 조만간에 맞이할 죽음을 생각하며 준비하는 때. 모두가 본받아야 할 아름다운 죽음 둘을 소개한다.

 

성 프란치스코(1182~1226)는 생전에 우울증, 위장병, 눈병, 오상五傷 후유증 등 많은 질병으로 고통을 받았으며, 44세의 젊은 나이로 이승에서의 삶을 마감했다. 그는 이런 수많은 질병의 고통을 기쁘게 받아들였으며, 오히려 이를 하느님께 다가가는 ‘디딤돌’로 삼았다. 특히, 이승에서의 삶 마지막 1년 동안에는 극심한 통증과 실명의 고통을 겪으면서도, <태양의 노래>라는 아름다운 하느님 찬가를 지었는데, 이 중 12절은 “내 주여! 목숨 있는 어느 사람도 벗어나지 못하는 육체의 우리 죽음, 그 누나의 찬미 받으소서.”로 되어 있다. 죽음마저도 한 가족인 누나로 보고 있는 것이다. 그는 죽기 전에 프란치스코회의 형제들과 성녀 클라라에게 보내는 5편의 유언(권고와 축복)을 남긴다. 그리고는, 1226년 10월 3일 해 질 무렵 예수님처럼 죽겠다며 자신의 옷을 모두 벗기게 한 후 아시시의 포르치운쿨라성당 맨바닥에 누운 채, 시편 142편 ‘다윗의 기도’와 ‘요한복음 수난기’의 첫 구절(13,1)을 들으며 영원한 천상의 삶으로 옮겨간다.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는 1978년 58세에 교황이 된 다음 해인 1979년부터 대희년인 2000년까지 21년간이나 계속하여 영성록(사실상 유언)을 쓴다. 장례 하루 전에 교황청이 공개한 이 영성록에는 1981년 피격에서 살아남게 해주신 주님과 성모님께 대한 찬미, 신자들에 대한 감사와 당부, 혼란한 현대 사회에 대한 걱정, 사후 당신을 위한 미사와 기도 부탁, 몇 안 되는 개인 물품의 처리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예수님께서 숨을 거두시기 전에 하셨던 말씀, “제 영혼을 아버지 손에 맡기나이다.”(루카 23,46)로 끝을 맺고 있다고 한다. 교황은 평소에도 파킨슨병과 무릎 질환으로 고생했으며, 선종 얼마 전부터는 독감과 요로 감염에 의한 고열 및 호흡곤란에 시달렸다. 드디어 마지막 순간이 온 것을 예감한 교황은 더 이상의 의학적 치료를 거부하고, 대신 오랜 개인 비서 신부에게 병자성사를 청한다. 세계의 언론들은 이를 두고 “교황은 그가 원한 방식대로, 의료 장비에 의존하지 않은 채 단순한 죽음을 맞이했다.”라고 경의를 표하는 기사를 실었다.

 

“준비하고 있어라.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마태 24,44)


  1. notice

    가톨릭 칼럼

    가톨릭마산 "2018년 2월 4일자(제2291호)"부터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회장님과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관장님의 글이 격주로 게재됩니다.
    Date2018.03.08 Views98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file
    read more
  2. 프란치스코 교황과 스마트폰

    지난 11월 8일 수요일반알현을 위해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1만 3천여 명의 신자들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때 스마트폰으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을 보면 ‘슬퍼진다.’면서 미사는 쇼가 아니라 현존하는 그리스도의 진정한 ...
    Date2017.12.05 Views110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3. 기다림의 여인 마리아

    마리아는 기다림의 여인이었다. 우선 마리아는 가브리엘 천사가 알려 준 성령에 의한 처녀 잉태를 기쁨과 설렘 속에서 믿고 기다렸다. 그리고 마리아는 약혼자 요셉이 자신의 성령 잉태를 이해하고 받아들이기를 기다렸다. 친척 언니 엘리사벳을 만나러 150km...
    Date2017.11.28 Views86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4. 무의미한 연명치료

    보건복지부는 내년 2월 ‘연명의료 결정법’ 시행을 앞두고 지난 10월 23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법에는 임종 과정에 있는, 즉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의사와 전문가로부터 의학적 판정을 받은 환자에게 일시적 생명 ...
    Date2017.11.21 Views112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5. 성 토머스 모어와 장면

    1935년 시성된 성 토머스 모어(1478~1535)는 명저 『유토피아』의 저자로 잘 알려진 영국의 법률가, 정치가 및 문필가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당시 헨리 8세 국왕이 가톨릭 교회법을 어기고 성공회를 세우면서까지 왕비와 이혼하려 했을 때 이에...
    Date2017.11.14 Views75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6. 인터넷 중독의 진단과 치료

    인터넷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지나친 인터넷 의존으로 정신적, 신체적, 금전적, 영적 피해가 나타나는 소위 인터넷 중독이 큰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인터넷 중독은 그 양상이 술, 도박 및 마약의 경우와 아주 흡사하여 인터넷, 특히 게임 중독을 공식 정신질...
    Date2017.11.07 Views52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7. 아름다운 죽음, 둘

    위령 성월,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며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우리도 조만간에 맞이할 죽음을 생각하며 준비하는 때. 모두가 본받아야 할 아름다운 죽음 둘을 소개한다. 성 프란치스코(1182~1226)는 생전에 우울증, 위장병, 눈병, 오상五傷 후유증 등...
    Date2017.10.31 Views60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8. 인터넷의 빛과 어두움

    ‘고교생 40% 인터넷 중독’, ‘죽음을 부르는 인터넷’, ‘주부들 채팅에 매달려 가사 뒷전’, ‘청소년 30% 게임에 빠져 학습장애 등 시달려’, ‘프란치스코 교황, 온라인 포르노-아동에 해악’&hellip...
    Date2017.10.24 Views51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